거짓말하는 착한 사람들 : 왜 우리는 나쁜짓을 하는가?거짓말하는 착한 사람들 : 왜 우리는 나쁜짓을 하는가?

Posted at 2012.11.11 23:03 | Posted in 책은곧배게 학술부

원제는 The Honest Truth About Dishonesty. 표지에 코쟁이 새끼는 코가 크니까 거시기도 클 것 같다.




블로그 주인장은 막되먹은 놈이다. 그나마 먹고 살려고 막살지는 않지만(...) 나쁜짓하기에는 너무 멍청하고, 착하게 살기에는 능력이 없어서 대충 살고 있다.


이런 찐따같은 느낌이랄까(...)



인간은 왜 좋은 일을 할까? 왜 나쁜 일을 할까? 많은 사람들은 여기에 대해 경제학적인 '합리성'을 제시한다. 현대사회는 법과 도덕을 지키는 이에게 incentive를 제공하고, 어기는 이에게 penalty를 부가한다는 이야기다. 이를 범죄와 부정행위에 적용하면 합리적 범죄의 단순 모델 (SMORC ; Simple Model of Rational Crime) 이 도출된다. 과연 그럴까?


전혀 그렇지 않다. 행동경제학 연구자인 저자의 말에 따르면 (죄다 실증적 연구를 거쳤다!) 부정행위를 통해 얻을 수 있는 돈의 액수와 발각될 가능성은 부정행위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는다. 부정행위에 영향을 주는 요인, 주지 않는 요인은 아래와 같다. 


1. 부정행위 증가 요인 

- 합리화 능력, 창의성 : 이 둘이 엮이는데 창의성이 뛰어날수록 합리화를 잘하기 때문. 지능은 별 관련이 없다. 예술계 도덕성이 개판 소리 나오는 건 창의성 때문(...)

- 이익충돌 : 말 그대로 도구적 합리성, 자신에게 이익이 되는 상황으로 가려 함. 신기하게 친한 사람일수록 더 자신에게 이익이 되는 쪽으로 손쉽게 배팅한다고 함(...)

- 일단 저지른 부정행위 : 개씨발망했어효과 (실제 뭐라 책에서 썼는지 기억이 안나는데 What The Fuck효과) 가 생기면, 이왕 망한 거 계속 저지르게 된다(...)

- 고갈 : 피곤하거나 지치면 더 부정행위를 잘함. 이를 막기 위해서는 적당히 피로를 풀어주거나, 아예 작게나마 뻘짓을 터뜨려주는 것도 도움이 됨(...)

- 나의 부정행위가 다른 사람에게 이득이 되는 상황 : 친하지 않아도 자기 소속 집단에 도움이 된다면 부정행위를 쉽게 함. 친하면 더욱 심해지고 이는 자기 자신을 위할 때보다 훨씬 빈번하게 일어남.

- 다른 사람의 부정행위 목격 : 남이 하면 덩달아 하게되는 깨진 유리창 효과. 단 상대방이 나와 완전 다른 집단에 속해 있으면 되려 도덕적 선택을 하게 됨.


2. 부정행위 감소 요인

- 서약, 서명, 도덕적 상기자, 감시


보다시피 부정행위 증가 요인은 더럽게 많은데, 감소 요인은 그다지 많지 않다. 우린 예전에 망했어...



겉으로 보기엔 멀쩡해도 이 사회는 썩었어...



... 라고 해도 나름 희망적인 책이다. 우선 사람들이 생각보다 부정행위를 크게 저지르지 않는다. 대신 일상적으로 찔끔찔끔(...) 저지른다. 그리고 행동경제학답게 나름 nudge, 그러니까 쿡 찌르는듯한 작은 제도적 보완으로 많은 부정행위를 막을 수 있음을 보여준다. 예를 들어서 시험치기 전 서약서 하나 쓰는 것도 생각보다 부정행위를 잘 막는다. 또 고해성사같은 의식도 도덕성 회복에 도움이 되고. 중요한 건 그런 부분 하나하나를 발견하고 고쳐나가려는 우리의 의지 ^^ 가 아닐지.


그리고 나름 사람들의 도덕성에 대해 생각해봤는데 보통 내 수준이다. 나쁜짓을 종종 저지르지만 일반적으로는 못한다. 능력이 없기도 하고(...) 겁도 많은지라. 가장 큰 핵심은 '자기합리화'와 '집단사고'인 것 같다. 이게 발동하기 시작하면 깨진 유리창 효과까지 발동되어서 아주 막장으로 들어간다. 정치권을 떠올려보면 대충 OK?


특히 공명심, 명예욕이 강한 사람들은 자신이 다 알고, 옳다는 것을 주장하면서 끝도 없이 무간지옥으로(...) 빠져든다. 그래서 보통 뭔가 위대한 가치를 외치는 사람들을 나는 신뢰하지 않는다. 그들의 죄의식조차 없는 섬뜩함을 꽤나 자주 목격봐서일까. 뭔 소린지 궁금하면 트위터의 넘치는 병신들을 관찰해 봐라. 유명한 인간일수록 인정욕에 가득찬 치졸한 소인배에 불과한 모습을 발견하게 될테니.


딱히 공동체주의자는 아니지만, 개개인은 공동체의 도덕, 윤리에 대해 '사회적 기준'을 새길 필요가 (최소한 이해할 필요는) 있다. 그게 다수에게 상식이고 암묵적인 (혹은 명시적인) 사회의 룰임을 받아들이면 cheating에 대한 기준은 확실히 생기기 때문. 이를 확실히하지 않으면 - 대부분 인정욕이 강하거나 책임감 없이 이것저것 벌리는 호사가들이 그렇듯 - 그냥 '개인적 기준'으로 윤리를 제단하며 합리화하며 넘어가기 쉽다. 조금은 사회적 기준을 머리 속에 넣는 게 어떨지.


뭐, 그 바닥에서 살아남는 하나의 지혜라면 그렇겠지만 그 과정에서 다른 사람들에게 끼치는 민폐는 보통이 아니다. 하긴 하루에만 지하철에서 저 정도의 민폐를 볼 수 있으니, 어지간한 민폐는 민폐로 안보일지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