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의 시위는 무엇을 말하는가 - 현재의 충격그들의 시위는 무엇을 말하는가 - 현재의 충격

Posted at 2015.04.19 11:05 | Posted in 책은곧배게 학술부

최근 매우 재미있게 읽고 있는 책 <현재의 충격>에 이런 글이 있다. 한국의 높으신 분들이 참조해야 할 듯. 이하는 적당히 편집한 내용.


월가 점령 운동은 서사 이후 최초의 진정한 정치 운동이라고 볼 수 있다. 인권 시위나 노동자 시위 혹은 오바마 선거 유세와 달리 점령 운동은 카리스마 있는 지도자에 의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것도 아니다. 그리고 몇 가지 짭은 구호로 그들의 생각을 축약할 수도 없으며, 이 정도면 됐다 하는 어떤 종결점이 있는 것도 아니다. 구체적인 목표가 없으므로 초점이나 구심점을 잡기 어렵다. 


이 운동은 광범위한 불평과 요구와 목적의식을 다 끌어안을 셈인지도 모른다. 예를 들어 환경, 노동 조건, 주택 정책, 부패한 정부, 실업, 부의 편중 문제 등. 하지만 이 많은 문제들은 서로 관련이 있다. 피해를 입는 사람이 다르고 양상만 다를 뿐, 모두 같은 시스템에서 유래한 것이라는 점에서, 그리고 사람들은 자신들이 동일한 핵심 문제로 인해 빚어지는 온갖 증상을 경험하고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는 점에서 서로 관련이 있다.


이런 이유 때문에 뉴스 기자들이 월가 점령 운동을 배은망덕하고 게으른 정신병자 세대가 아무렇게나 내뱉는 헛소리로 치부하고 있는 것 같다. 은행 쪽 입장을 지지하는 세력과 전통적인 민주당원들 모두를 를 얹짢게 하는 것은 월가 점령 운동 측이 기존 정치 활동에서 사용하는 언어로 자신들의 목적을 표명하거나 주장을 밝히기를 거부한다는 점이다.


사람을 자리에 앉혀놓으면 셔터를 내려버리는 기존의 정치 선거 운동과 달리, 월가 점령 운동은 포물선을 그리는 전통적 서사를 바탕으로 한 운동이 아니다. 그것은 어떤 사안에 대한 논쟁에서 이긴 다음 할 일이 다 끝났으니 집으로 돌아가라는 식의 운동이 아니다. 오히려 탈중심화된 네트워크 문화의 산물로서 승리보다 지속성에 관심을 두는 운동이다. 하나를 꿰뚫는 것보다 그것을 감싸 안는 운동이다. 승점을 올리기보다 합의를 모색하는 운동이다. 책보다 인터넷을 닮은 운동이다.


'월가를 점령하라'는 '이기면 끝'인 운동이 아니다. 그것은 서로를 물들이는 가운데 퍼져 나가는 그리고 답을 하는 가운데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며 사는 삶의 방식을 의미한다. 월가 점령 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전 세계에 세운 도시 생존 캠프는 본보기인 동시에 의회이며 새로운 아이디어의 실험장 혹은 낡은 아이디어의 부활 장소에 가깝아. 적을 분명히 상정하고 특별한 해결책을 위해 투쟁하는 기존 시위와 달리, 바닥에 주저앉아 자기들끼리 토론하고 중요하다 싶은 걸 따지다 속내가 서로 다른 걸 확인하곤 한다. 그런식으로 계속 이 운동에 참여한다.


이는 프랑스 국민의회 이후, 이분법에 바탕을 둔 승자독식의 정치적 운영체제에 대한 노골적인 거부다. 이런 방식은 세월아 네월아 공원에 앉아 소일거리 하는 사람에겐 잘 맞는 방식이겠지만, 결과를 당장 봐야 하는 사람에겐 고문과 다름 없다. 이런 식으로 일을 처리하게 되면 현재는 참으로 긴 시간이 될 것이다. 점령 운동의 분위기와 접근법은 정치 운동의 그것이라기보다 인생의 가장 큰 휴지부 가운데 하나인 대학 생활의 그것과 가깝다.


그들의 접근법은 거추장스럽고 어디로 튈지 모른다. 하지만 기이하게도 서사 이후의 풍경이 자아내는 가치들과 잘 어울린다. 점령 운동은 돈을 가지고 경쟁적으로 벌이는 제로섬의 폐쇄적 게임 대신에 넉넉한 상호 부조에 바탕한 지속 가능한 개방적 게임에 관심을 둔다. 기존의 정치적 서사에서 보자면 이는 공산주의 진영에서나 함직한 소리다.


하지만 점령 운동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입장에서 볼 때, 이는 사회안전망에 대한 동등계층 간의 인지상정이 발현된 것이다. 누구 한 사람이 이기는 게임이 아니라 많은 이가 같이 즐기는 온라인 게임과 같은 놀이다. 많은 사람이 참가하면 할수록 그리고 게임이 오래 지속되면 될수록 성공적이라 할 수 있는 놀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1. 하지만 점령 운동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입장에서 볼 때, 이는 사회안전망에 대한 동등계층 간의 인지상정이 발현된 것이다. 누구 한 사람이 이기는 게임이 아니라 많은 이가 같이 즐기는 온라인 게임과 같은 놀이다. 많은 사람이 참가하면 할수록 그리고 게임이 오래 지속되면 될수록 성공적이라 할 수 있는 놀이다.
  2. AleksiiTit
    Хочется поведать незабываемыми ощущениями от действий минувшего отдыха. Принесся ко мне с Новониколаевска коллега в гости. Первое что он мне попросил, было познакомить его с развратной жизнью столицы. Интим услуги являлись обязательной программой. Я отнюдь показываюсь постоянным посетителем в схожих салонах, следовательно поспрашивал у знакомых, куда-нибудь нам двинуться. первоначальный таковой рекомендация находился разом присвоенный на вооружение, и мы вмиг направились по означенному местоположению.http://www.nanoledi.com - У выбора услуг разбежались глаза, так как транссексуалки были в том салоне. Сперва я зачастую пользовался уличными девками , но теперь осознал, что элитные проститутки Москвы водятся особенно в помещениях, ну либо лишь в данном салоне, где мы побывали. Во что бы то ни стало снова зайду сюда.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아이고 의미없는 돈의 과학아이고 의미없는 돈의 과학

Posted at 2015.04.07 00:58 | Posted in 분류없음

존경하는 분께서 추천하신 책을 읽었다. 머니 사이언스.





마무리를 술김에 읽어서 애매하지만, 이 책의 교훈은 크게 두 가지다. 먼저, 포트폴리오라는 식의 투자는 그다지 효율적이지 않다는 점. 둘째로 첫번째 이야기에서 파생창출되는 '효율적 시장 가설'은 엿먹으라는 것.


이 책에서 주로 다루는 켈리의 법칙... 이라기보다 어둠의 돈 버는 방법을 이야기하지만... 결국, 1. 정보의 우위에 설 것, 2. 기대 수익률에 따라 모험의 정도를 조절할 것이다.


1의 경우는 사실 효율적 시장 가설을 무시할 때 가능한 것이다. 그리고 많은 경우 효율적 시장 가설은 '투자'에 있어 들어맞는다. 우리 따위에게 흘러올 정보면 큰 손은 다 안다. 2는 애초에 효율적 시장 가설이 선다면 이미 무너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효율적 시장 가설은 가설임에도 매우 흥미롭고, 생각보다, 또 투자의 영역에서는 잘 들어맞는 무언가이다. 뭐, 취중 블로깅이니 상관 없고... 라고 해도.


생각을 정리하자면 기본 포트폴리오론보다 켈리의 법칙은 유용하다. 투자 상황에 얽매이지 않고 사업에서 '특히!'나. 


그럼에도, 기본적으로 투자는 투기고, 투기는 도박이다. 빌 그로스가 가장 존경하는 투자자로 투기의 제왕 제시 리버모어를 왜 꼽았겠나. 돈을 건다는 건 굉장히 무거운 의미다. 그것이 가치투자건, 추세추종이건.


결국 베이스로 돌아온다. 케. 바. 케.


언젠가는 패를 던져야 한다. 사실 이 책의 사례들은 굉장히 정교한 - 그것은 정보가 갖춰져야 하는데 과연? - 혹은, 그렇다고 믿는 상황에서의 승부다. 현실은 그렇지 않다. 투자자도, 사업주도, 정념이 작용한다. 그것이 사업이나 투자의 본질에 가깝지 않을까.


현실에 가우스 곡선은 존재한다. 다만 그렇게 할 것이라면, 애초에 그 영역으로 뛰어들지 않는 게 좋다. 이미 정규분포 상에서 승부를 내기는 무척이나 힘든 게 이 시장이니. 사실, 정규분포에서 매우 안정적인 이들조차 극단값, 예상할 수 없는 블랙스완에 고민하고, 그 블랙스완은 실재한다. (긍정적이면 좋겟다만)


결국 그렇다. 확신은 스스로가 만드는 것이지, 그 어떤 공식으로도 존재할 수 없다. 자신의 확신에 베팅하는 것 역시 대단한 재능이다. 


사람에 따라 읽는 메시지가 극명하게 갈릴 책이다. 나는 이 책을 매우 높게 평가할 수밖에 없었지만, 이 책을 곧이 곧대로 따를 수는 없다. 어쩌면 그쪽이 이 책의 메시지에 따르는 것일지도 모르는 묘한 책.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