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딜레마여름의 딜레마

Posted at 2009. 5. 24. 15:16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그간 바빠서 블로그를 좀 돌보지 못했다. 뭐, 앞으로도 그럴 듯 하지만...
충용본좌의 허벅지만 못 하지만  본인도 허벅지가 꽤 튼실해서 떡은 잘 칠 거라는 이야기를 종종 듣는다.
그런데 사실 허벅지보다 엉덩이가 훨씬 튼실한데 여름이 되면 항상 문제가 생긴다.

알다시피 여름이 되면 삼각팬티는 꽤나 찝찝하다.
땀이 채면 ㅈㅈ가 팬티에 들러붙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허벅지 땜시 바지가 알아서 스키니가 되는 내게는  지옥같은 일이다. 

그래서 사각 팬티를 입으면 시원하기는 한데 땀에 사각 팬티가 엉덩이에 붙으며 찢어져버린다 -_-
이 때문에 학창 시절 본인은 포수를 하지 못하는 슬픔을 겪기도 했다. 팬티가 찢어진다는 이유로...

한 때는 아예 팬티를 입지 않았던 때도 있는데 소변 후 지퍼에 ㅈㅈ가 끼이며 눈물 흘린 이후 그러지는 않는다.

어쩌라고....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비콘의 의미  (18) 2009.05.30
나의 강점  (28) 2009.05.28
여름의 딜레마  (18) 2009.05.24
중성화 수술을 지지합니다  (29) 2009.05.12
아으, 무슨 삶이 매일매일이 데자뷰같어...  (18) 2009.05.02
분노의 역류  (30) 2009.04.30
  1. 투명팬티를 권장해 드립니다.
    마음이 착한 사람의 눈에만 보인답니다.
  2. T팬티는 어떨까해...
  3. 저도 T팬티에 한표
  4. 손윤
    여름에는 노팬이 ==b 가끔 깔끔하게 털지 못하면 줄줄 흘러내리는 쾌감도 ... 어제 술 마시면서 어떤 글을 쓰면 어떨까라고 말했다가 맞아죽을 뻔 ... 악플 100만에 한 번 도전해볼까 생각 중 ..
  5. 류지
    적나라 ............. 창피하지도 않나봐 이남자
  6. 치마는 어떻습니까. 팬티벗고 치마입고 다니세요
  7. 애기 파우더를 뿌려줄 사람을 찾으세요!! ( -_-);;
  8. 김선생
    지퍼에 ㅈㅈ가 끼이는거 안당해보면 고통을 모르죠.
    There is something about Marry 영화가 생각이 난다는 ㅎㅎㅎ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