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질함과 찌질함 사이찌질함과 찌질함 사이

Posted at 2009. 9. 1. 13:20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어제 오랜만에 학교 앞에서 젊은 애들이랑 술을 마셨는데, 당연히 젊은 애들이 일찍 갔다.

젊은 애들 중 최근 남친한테 채이더니 뭐가 그리 좋은지 부쩍 예뻐진 애가 있다,
아마도 FA 선언 후 시장에서 몸값이 급등해서가 아닐까 하는데 여튼,
늙은 후배 한 놈이 FA한테서 문자를 받았단다, 그것도 하트 문자를.

확인해 보니 그 녀석의 휴대폰에는 당당하게 ♡가 찍혀 있었다. 재수 없게...

승환 : 대체 어떻게 FA에게서 하트를 받은 거냐?
후배 : 응, ♡ 찍어 달라고 문자 보냈어.

승환 : ......
후배 : ......

승환 : 정말 싫은 선배다.
후배 : ......

그리고 술자리가 끝나고...

집에 가는 내내 부러웠다.

지금도 부럽다.
내일도 부럽겠지.

한 번 혼자서 내 번호로 ♡를 보내 보았다.
내 휴대폰 액정 좌측 상단에 남은 향긋한 ♡
♡ - 이승환

졸라 찌질남같았다-_-


그래서 FA 번호로 ♡를 찍어 내 휴대폰으로 보냈다-_-
역시 휴대폰 액정 좌측 상단에 ♡, 그러나 보낸 사람의 이름은 FA
♡ - FA

이 얼마나 아름다운 상상인가.
그녀가 마치 내 귀에 속삭이는 듯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본격 짤방 포스팅 vol.1  (25) 2009.09.09
담배 SNS와 화장실 SNS를 제안하며  (11) 2009.09.01
찌질함과 찌질함 사이  (26) 2009.09.01
자신감  (20) 2009.08.31
스터디 및 휴식 공지  (30) 2009.07.22
우리회사 좋은회사  (20) 2009.07.12
  1. 아... 내 눈앞에 메가쓰나미가.. ( ㅠ_ㅠ);;
  2. 아..... 정말 뭐라 드릴말씀이 없네요 ㅠ.ㅠ
  3. 보낸적은 있지만 받은적은 없다능...
    하지만 장난이었기 때문에 난 괜찮아!~!!!!! 라고 자위를 ㅜㅜ
  4. ...FA가 모에요 ㅠㅠ
  5. 아... 왜 제가 겹쳐보일까요...
  6. 납작버섯
    그래도 부러운 1人...
  7. mafia wars
    저는 동생 하나가 여자친구랑 1년이라고 그러길래 둘이만날 시간에 제 번호 가리고 "오빠 오늘 뭐해..." 그러고 보낸적있는데. --;
  8. 박하고래
    퍼가도 될까요 ㅠㅠㅠㅠ
  9. 이승환을존경하는대학후배(여)
    오빠ㅋㅋ 앞으로는 ♡ 팍팍 찍어줄께
    블로그에서까지 이렇지 말자 ㅎㅎㅎ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