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념 번역보다 외래어 표기법부터개념 번역보다 외래어 표기법부터

Posted at 2009. 10. 12. 13:05 | Posted in 예산낭비 문화부
민노씨가 거버넌스 어쩌고에 대한 글을 쓰셨는데, 무식해서 내용은 잘 모르겠고-_-;

다만 외래어 사용에 대해서 나는 별 반감은 없다. 의외로 많은 개념들이 그대로 옮기기 힘든 경우가 많기에. 일반인은 아무리 봐도 이해가 불가능한 철학 용어가 아니라도, 신조어는 외래어에 의존하는 게 편한 경우가 의외로 많다. 북녘 동네처럼 아이스크림을 얼음보숭이-_-라 부르고 중국처럼 얼음물뿌림-_-이라 부를 수도 있겠으나 그리 편리한 방법은 아닌 것 같다.

우리가 바로 잡아야 할 부분은 오히려 외래어 표기가 아닐까 한다. governance는 거버넌스라 쓰고 contents는 콘텐츠라 쓴다. 혹자는 고버넌스라 쓰고 컨텐츠라 쓰기도 한다. 때로 가버넌스-_- 라고도 쓴다. 칸텐츠라 쓰는 건 보지 못했지만.

초등학교 때 무려 윤선생 파닉스 받아쓰기에서 상을 받은 나의 저질스러운 영어 실력에 따르면 적어도 고버넌스보다는 거버넌스가 가버넌스가 가깝다. (고 착각 중이다) 하지만 그렇게 따지면 애플, 구글은 이대로 읽어봐야 외국인 알아듣지도 못한다. 김미화씨는 미국 가서 밀크라고 하니 못 알아들어 그냥 '미역 주세요'하면 다 알아 들었다는데 그렇다면 우리는 밀크라 쓰지 않고 미역이라고 써야 할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집 내고 좆ㅋ망ㅋ한 그룹 밀크... 아아, 보미는 지금 뭘 하고 있을까?


외래어는 한국인이 편리하기 위해 표기하는 것이지, 외국 발음에 가깝게 쓰기 위해 표기하는 것이 아니다. 일본이 맥도날드를 마구도나르도라 하고 중국이 마이땅라오라 한다고 해서 비웃을 일이 아니다. 자국민이 알아들으면 그만이며, 더 많은 자국민이 알아듣기 위해서는 외국어 발음에 이끌려 다양한 표기를 하기보다, 분명히 통일할 필요가 있다.

그런 입장에서 외래어 표기 교육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현실은 아쉽다. 한글날이라고 웹에서의 언어에 대해 씨발씨발거리는데 그게 그리 생산적인지는 잘 모르겠다. 놀이터 가서 왜 이렇게 흙 묻히고 지저분하게 노느냐고 따져봐야 욕만 먹는다. 그보다 필요한 상황에서 지킬 수 있도록 외래어 표기법 정도는 확실히 교육하는 게 좋지 않을까?

  1. 갑자기 어륀지 생각이 나는군. 외래어 표기법은 따라야지. 그래서 난 오늘도 굳건히 구사나기 쓰요시라고...쿨럭.
  2. 미역주세요.. ㅎㅎ
    동감! 잘 보고 갑니다..
  3. 격투기 관련 인터넷 언론에 종사하는 모 기자는
    정말 철저할 정도로 외래어표기법 준수하는데 욕이란 욕은 다 먹더군요.
    피터 아츠를 페테르 아예르츠(네덜란드어 표기법을 따지면 후자가 맞습니다)라 쓴다고
    온갖 욕설 댓글 달리는 거 보면 누굴 탓해야 할 지 가끔 혼동스럽더군요.
  4. 대야새
    오호 중국어에 영어도 잘하는 승환~~
  5. 이런 생각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형이 부러울 따름;;

    나 같은 사람은 이런것에 그냥 그러려니 하고 마는;;

    형 글을 읽고 보니 전적으로 형 의견에 동의
  6. 오, 역시 개념글이고만요. : )
    "외래어는 한국인이 편리하기 위해 표기하는 것이지, 외국 발음에 가깝게 쓰기 위해 표기하는 것이 아니다."
    적극 공감하면서, 다만 외국어 발음을 '보충적으로' 존중할 필요는 당연히 내재되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그런 취지로 쓰셨겠지만요.

    추.
    방명록 확인 부탁!
    • 2009.10.16 00:31 신고 [Edit/Del]
      전 좀 의견이 다른 게 보충적으로도 그리 존중할 필요가 있나 싶습니다. 일단 표기만큼은 제대로 하고 발음할 때야 대충 알아먹으면 되니 맘대로 해도 되는 정도로 생각한달까요? 지드래곤 노래도 졸라 못 알아 듣겠더만요 ㅋㅋㅋ
  7.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