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란 무엇인가?야구란 무엇인가?

Posted at 2009. 10. 31. 16:59 | Posted in 책은곧배게 학술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구계의 히어로 - 실제 만나보면 생각은 많이 바뀌겠지만 - 손윤님께서 언급해서 본 책. 각설하고 매우 잘 쓰여진 책이다... 라고 하면 너무 시시할테니 내 생각을 이야기하자면 결국 야구나 세상이나 똑같다는 생각을 했다. 야구가 특별한가? 어느 스포츠건 마찬가지 아니겠는가? 혹자는 바둑에서 인생을 본다고 하고 혹자는 마라톤에서 인생을 본다고 한다. 그렇다면 스타크래프트에서 인생을 볼 수도 있는 거고 야동에서 인생을 볼 수도 있는 것 아니겠는가?

정답은 '그렇다'이다. 무엇을 통해서건 인생을 볼 수 있다. 단 여기서 인생을 볼 수 있다는 건 그것에 몰두하다보면 삶을 깨우칠 수 있다는 이야기가 아니다. 무엇이든 주의깊게 관찰할 때 그 판이 조금이나마 보이며, 그럼에도 그 안에는 수없이 많은 불확실성이 숨어 있다는 이야기다.

예를 들어보자. 아마 나를 포함한 대부분의 존뉴비들은 슬라이딩 캐치가 나오면 환호하고 저 팀은 수비가 매우 좋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정말 수비가 좋은 팀이라면 애초에 그 공을 슬라이딩 캐치하지 않고 가볍게 처리했을 것이다. 즉 이전에 수비 위치를 좀 더 효율적으로 세팅해 두었을 것이고 굳이 부상 위험과 에러 위험을 동반한 슬라이딩까지 갈 일이 없었을 것이다.

또한 우리는 감독에 대해 환호를 보낸다. 로이스터가 와서 롯데가 돌변하고 조범현이 와서 기아가 돌변한 것처럼. 그러나 저자는 말한다. 감독이 실제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부분은 그리 많지 않으며 기껏해야 5~6승 정도의 차이라고. 왜냐하면 일정한 상황에 대해 감독들이 내놓을 수 있는 수는 매우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동시에 감독은 팬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만만하지 않다고 말한다. 팬들은 항상 감독의 결정에 대해 이런저런 이유로 불만을 터뜨리지만 실제 감독은 그보다 훨씬 많은 배경지식을 가지고 있고 - 우리는 어떤 선수가 부상에서 벗어났다는 사실을 알 수 있지만, 회복 여부가 어느 정도인지는 코치진만이 알고 있다 - 실제 팬들이 보는 것처럼 경기하면 그 결과는 마이너스일 가능성이 더욱 높다고 이야기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떠드는 건 매우 피상적인 수준의 이야기이고 진실은 따로 있다.


이처럼 야구도 인생처럼 밖에서 눈으로 보는 것과 현실이 매우 다르다. 쉽사리 우리가 타 업계에 대해 이야기하지만 실제 종사자들은 말을 아낀다. 그들은 더 많은 것을 보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야구나 삶이나 통계가 중요하고 과학적 사고가 필요하나 이는 동시에 불확실성을 동반한다. 이를 인식하고서라도 불확실성에 선택을 던지고 책임을 져야 한다는 점에서 결국 야구나 인생이나 매한가지이다. 이 때문에 저자는 '야구는 과학이 아니라 예술'이라 이야기한다.

이런 결론이 도출되는 건 결국 야구도 사람이 하는 일이며 사람은 사회를 떠나 존재할 수 없기 때문이다. 기업에 눈에 띄는 인재가 있다면 그 휘하에 소중한 일반 직원들이 있듯, 눈에 띄는 선수들의 뒤에는 프론트진이 각종 분석을 수행한다. 또 야구선수들도 회사원처럼 조직 내 갈등을 겪으며 감독은 상사들처럼 이를 조정한다. 강한 조직을 설계하기 위해 코치진과 프론트진은 끝없는 커뮤니케이션을 하고 조직을 재설계한다. 또한 제도와 룰, 협회 등의 환경이라는 변수 역시 큰 역할을 한다. 대놓고 추가하면 이런 거.

이처럼 야구판은 하나의 사회이며 당연히 삶이 투영되어 있을 수밖에 없다. 단 야구가 타 스포츠에 비해 과학적 분석과 조직적 움직임이 매우 중시되는 스포츠이기에 이런 측면이 더욱 부각되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체 특정 부위를 부각하는 대표적 사진, 베스트 리플은 '다들 나와 같은 곳을 보고 내려왔을 거라 생각한다'였음.


야구와 인생을 동격에 놓기는 우습지만 하나의 축소판으로 본다면 여기에서 충분히 많은 교훈을 얻을 수 있다. 이를 위해 저자의 약력을 좇아보자. 저자는 수십년을 현장에서 살아 온 기자이다. 단순히 역사를 기록하는 일은 인터넷 찌질이짓 하면서도 알 수 있다. 그러나 그 진실에 접근하기 위한 내막과 현실을 알기 위해서는 긴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이가 없이는 그저 자기 세계에 파묻힌 곡해가 나오기 쉽상인 것임을 저자는 보여주고 있다.

최근 인터넷 보급률이 존나게 높아지며 DJ DOC가 이야기한 'MIC만 잡으면 아무나 MC'를 넘어 '키보드만 두들기면 아무나 전문가'시대가 오고 있다. 전문가가 되기 위해 직위가 필요하다면 구시대적 발상이다. 이미 공채 기자들이 그저 받아쓰기에 바쁠 때 덕후들은 전문가를 넘나드는 내공을 여기저기서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랍시고 글을 내놓는 이들을 보면 정말 이들이 사실관계를 파헤치기 위해 노력했는지 한숨만 나올 때가 태반이다.

당신이 좀 더 겸허해지고 노력할 때 세상은 좀 더 넓어지고 진실이 자연스레 내게 다가온다는 것, 그리고 이 때 좀 더 올바른 판단을 내릴 수 있다는 것. 이것만 알려준다면 이 책은 가치를 다한 셈이다. 여하튼 책 내용은 그야말로 best of best라 주장한다. 진짜 너무 재미있고 유익하니 전공, 업종 불문하고 일독을 권한다.

'책은곧배게 학술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죽어서도 고생인 법정 스님  (17) 2010.03.22
프레젠테이션에 도움되는 책 10권  (22) 2009.12.09
야구란 무엇인가?  (17) 2009.10.31
경영, 과학에게 길을 묻다  (10) 2009.10.20
가장 듣고 싶은 한 마디, YES! 간단 평  (13) 2009.09.20
고룡과 김용  (13) 2009.07.12
  1. 비밀댓글입니다
  2. 인식이 가볍고 얕은 것이야 온오프를 막론하고 마찬가지지요.
    온오프를 막론하고...
    진실이 따로 있기도 하고, 저마다 밤하늘의 별처럼 수없이 많기도 하지요.
    진실이 우리를 자유케 하기 보단 우리를 겸허하게 한다는 표현이 더 맞는 듯 합니다.^^
  3.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4. 이벤트로 책을 한번 쏘심이.....ㅡ,.ㅡ;
  5. 머미
    정말 야구 보면서 함부로 감독 욕을 할 수 없게 하는 명저죠.
  6. 마오
    읽기는 읽었는데 굉장히 재미있게 읽었다는 기억만이 남아있을 뿐이라는...
    저도 야구라님 블로그에서 소개글 보고 읽었던거 같네요..
  7. 저도 같은 곳을 보고 내려왔습니다.
  8. 저 역시 같은 곳을 보고 내려왔습니다.
  9. 꼭 사야지(빌려야지) 하는 책인데..
    기회가 잘 안 나네요..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