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속 MVP, 기록 속 MVP기억 속 MVP, 기록 속 MVP

Posted at 2010. 2. 7. 20:29 | Posted in 정력은국력 체육부
너무 아파서 기운도 없는지라 예전에 쓰던 글이나 정리. 사실 이런 글 100개는 더 있는데 이미 다 쉰 떡밥인지라;

그래도 낚시는 계속되어야 하기에-_-...


한국시리즈(KS) 7차전이 끝나고 기아 우승 후, 나지완이 한국시리즈 MVP를 수상하고 나서 논란이 좀 있었다. 로페즈의 KS 성적이 너무 좋았기 때문. 3경기 등판 17과 2/3이닝을 던지고 2승에 1.53의 엄청난 자책을 기록했으니 항의가 있을만도 하다. 

김홍석 씨는 61표 중 41표라는 압도적인 지지를 보낸 기자들을 질탄하고 있다. 기자들은 나지완에게 2/3 이상의 표를 던졌다고 하지만, 역으로 팬들은 2/3 이상이 로페즈 MVP론을 주장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좀 미안한 이야기인데 나도 7차전을 거의 다 봤지만 기억 속에 로페즈는 없다. 나지완의 마지막 홈런과 그 순간의 전율만이 있었을 뿐이다. 그래서인지 난 위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 

MVP라는 개념부터가 사실 꽤나 애매한 개념이다. Most Valuable Player, 그러니까 직역하면 '가장 가치 있는 선수'란 소리다. 그런데 '가치'라는 게 딱 뭐라 정의할 수 있는 객관적 개념이 아니다. 최고 연봉자와 최다 홈런 선수는 객관적이지만 '가치 있는'에 객관은 없다.

각하의 뇌구조는 우리와 많이 다르다만 이 또한 존중받아 마땅하다, 닥치고 있다는 전제 하에.


그래서일까? 한국과 미국만 해도 MVP의 척도가 많이 다르다. 미국은 한국에 비해 훨씬 팀 성적을 중시한다. 지난 메이저리그 20년 동안 MVP 40명 중 8명만이 플레이오프 탈락 팀에서 나왔다. 야구는 타 스포츠에 비해 선수 한 명의 영향력이 매우 미미한 종목이다. 게다가 메이저리그는 30팀 중 단지 8팀만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그럼에도 팀 성적을 중시했기에 최근 20년 동안 80%의 MVP가 플레이오프 진출 팀에서 나온 것이다. 

이에 비해 한국은 그다지 팀 성적에 구애받지 않고 MVP를 뽑는 편이다. 28년 간 3위 이하 팀에서 배출된 MVP는 무려 10명이며 2위 팀에서 배출된 MVP는 8명, 1위 팀에서는 10명이다. 메이저리그는 일단 플레이오프 진출하면 1위건 와일드카드건 별반 이득이 없는 데 반해 (그 팀들끼리 토너먼트를 치룬다) 한국은 1위의 어드벤티지가 엄청난 걸 생각하면 (3-4위간 준플레이오프, 승자와 2위간 플레이오프) 팀 성적에 별 신경을 안 쓰는 것을 알 수 있다. 

농구에서도 마찬가지다. 비단 한국에서 13시즌 동안 10차례 정규리그 우승 팀에서 MVP를 배출했지만 기본적으로 선수 개인 성적을 중시했다. 그 일례로 지난 시즌 MVP는 플레이오프에도 진출하지 못한 (프로농구는 10팀 중 무려 6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KT&G의 주희정이었다. 출장시간 1위에 국내 선수 중 득점 2위, 리바운드 5위, 어시스트 1위, 스틸 1위를 차지했으니 사실상 국내 선수 중 최고 성적을 올렸음을 인정받은 것이다.

하지만 주희정이 미국에서 이런 성적을 냈다면 이야기가 꽤 많이 달랐을 것이다. 최근 20년 간 93-94의 하킴 올라주원, 01-02시즌의 팀 던컨, 05-06 시즌의 스티브 내시를 제외한다면 최소한 (동부or서부)지구 선두 팀에서 MVP가 나왔다. NBA 팀이 30개나 됨을 생각하면 놀라운 결과가 아닐 수 없다. 

요즘 이 광고가 유행이더라, 짤방 찾기도 귀찮은 판에... 근데 얘는 왠 정의의 사도인 척임;;;


이처럼 MVP를 뽑는 기준은 다양하다. 미국처럼 팀이 이겨야만 가치 있다고 인정할 수 있는 반면, 한국처럼 혼자서라도 분발해도 가치 있다고 인정할 수도 있다. 로페즈가 호투하며 팀을 이끌어 온 것도 가치 있겠지만, 반대로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에서 마지막을 정리한 나지완이 가치 있다고 볼 수도 있다. 그걸 결정할 건 개인의 주관일 따름이다. 

내가 여러 스포츠를 보며 아직까지 기억에 남는 시리즈가 둘 있는데 하나는 이번 나지완이 끝내기 홈런으로 정리한 2009 한국시리즈이고, 또 하나는 97-98시즌 프로농구 플레이오프이다. 현대가 기아를 4승 3패로 승리했으나, 내 기억에는 허재가 온 몸에 붕대 감고 나와서 원맨쇼하는 장면만 남았고, 허재는 결국 준우승하고도 MVP를 수상했다. 

흔히들 스포츠는 '기록이 남는다'고 하지만 실상 우리 뇌에 남는 건 '기록'이 아닌 '기억'이다. 기억은 기록보다 강렬하며, 때로는 자제해야 할 필요다. 예로 형사 처벌같은 경우 남은 기록보다 개인의 주관만을 내세운다면 그 체계는 붕괴될 것이다. 

그러나 스포츠와 같은 게임이자 축제에서 기억은 존중받아야 마땅한 것이다. 한국시리즈 7차전이 끝나고 MVP 투표인단의 머리 속에 남은 게 나지완일까, 로페즈일까? 로페즈가 MVP를 수상한다고 한들 조금도 이상할 게 없듯이, 나지완이 MVP를 수상한 사실 역시 절대 흠이 될 일이 아니다. 기억은 기록보다 강하고 또 존중받을 가치가 있기 때문이다.

'정력은국력 체육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본격 개소문용 쇼트트랙 포스팅  (6) 2010.02.25
올림픽 : 경쟁과 축제 사이  (27) 2010.02.24
기억 속 MVP, 기록 속 MVP  (21) 2010.02.07
끝까지 추한 김재박  (16) 2009.09.26
정수근 죽이기  (16) 2009.09.02
스포츠선수가 동네 개냐!!!  (27) 2009.07.10
  1. 개인종목보다는 단체경기의 경우 확실히 개인의 성적보다는 팀의 승리가 당연 우선이지 않을지.. 홈런 100개쳐도 팀이 꼴찌면 그 홈런기록은 개인에게는 명예일수 있지만 역시 팀입장에서는 가치는 없을 지도.. 아! 트레이드할때 몸값 비싸게 받을 수 있을라나..?ㅡㅡ;

    아프시다니 몸조리 잘하시길... 늙어서 아프면 아무도 안챙겨줘요..ㅋㅋㅋ
  2. 저련
    나지완 홈런치는게 얼마나 충격적이었는지 꿈에서도 봤다는-_-
  3. 김변호사는 저정도면 정의의 사도 해도 됨. 삼성을 까발리는데 목숨 안 걸고 되겠음?
  4. 머미
    저는 만약 나지완이 그 홈런을 좀 더 일찍 쳐서 4승1패 정도로 기아가 이겼다면 더욱 당연히 로페즈가 mvp가 됐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즉 나지완이 진작에 잘 했으면 7차전까지 가지도 않았을 거란 얘기죠. 그래서 로페즈가 받는 쪽에 한표입니다.
  5. 개드립 하나만 치자면 저 광고를 볼 때마다 20세기 소년이 생각납니다.
    "그리고 세계는 멸망했다ㅋ"
  6. 몸조리 잘해. 나도 지난주에 자꾸 코피가 나고 목 아래 임파선이 부어서 식겁했다. 병원갔더니 큰 문제는 아니라고 해서 한숨돌렸지만.....어차피 그대나 나나 잃을 것은 쇠사슬 밖에 없으니 몸이라도 잘 간수하자고...
  7. 납작버섯
    삼성 얘기하니 이번 IOC사태가 생각나네요~~
    순수한 의미에 스포츠라....지난 무한도전에서 나온 권투소녀들이 생각나네요~~
  8. 뭐든지 '한방'의 존재는 무시무시 한거죠..
  9. 84년 코리안시리즈에서도 아마 시리즈 엠브이피는 유두열이가 탔지. 최동원이 무려 4승을 거뒀는데 말야. 뭐. 비슷한 맥락인 듯.
  10. 그래도 most impressive player가 아니라 가장 가치 있는 선수라면, 기록을 들춰 봐서 여러 모로 가장 나은 스탯을 기록한 선수에게 줄 필요가 있지 않을까요.
    그러라고 MVP를 선정하는 사람들을 특정 자격을 지닌 사람들로 제한하는 걸 테고. MVP가 인기 투포가 되어선 안 될 테니. 인기와 아주 무관할 수도 없고, 그래서도 안 되긴 하겠지만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