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의 죽음? 뉴스의 탄생!뉴스의 죽음? 뉴스의 탄생!

Posted at 2010. 12. 12. 19:07 | Posted in 불법복제 통신부
어릴 때부터 신문과 뉴스를 많이 봤다. 다른 건 보면 두들겨 맞는데 다른 책이나 TV 프로그램과 달리 뉴스와 신문은 봐도 맞지 않았기 때문이다. -_- 여기 주인장의 어린 시절 삶이 궁금하다면 이 동영상을 참고하도록 하자. 사람은 괜히 비뚤어지는 게 아니다.


여하튼 그 신문과 뉴스를 보다보면 '내가 이걸 왜 보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김영삼이라는 희대의 ...... 가 대통령이 되는 일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내게 더 중요한 사실은 다음 날 선생의 컨디션이 어떠냐는 것이었다. 컨디션이 좋으면 숙제를 안 해가도 덜 맞으니까. 또 친구들이 숙제를 했는지도 중요했는데 이 놈들이 숙제를 얼마나 하느냐에 따라 그 날 얼마나 맞는지와 강도가 적당히 결정되었기 때문이다.

그것은 지금도 마찬가지다. 내게 중요한 것은 강남으로 내려가는 지하철에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 완초 오빠가 이택광에게 필받아서 얼마나 분노하고 있는지, 김시미 양이 홍차 마시다가 체해서 설사를 하고 있는지, 민노씨가 반정부 활동을 하다가 구속당했는지 등의 여부이지. 국회의원이 국케이원으로 변모했는지, 어느 동네에서 연쇄살인이 일어나고 있는지가 아니다. 

트위터가 뉴스 서비스다, 페이스북이 소셜 네트워크가 등 각 소셜 미디어에 대한 활발한 정의가 일어나고 있다. 그런데 이런 구분 자체가 낡은 건 아닐까? 뉴스는 말 그대로 new의 집합체다. 그리고 그 new가 공공의 무엇일 이유는 어디에도 없다. 

이제 뉴스가 나를 찾는 세상이 도래했다고 한다. 나는 그보다 그냥 기존 뉴스 개념을 파괴해야 할 시대가 왔다고 생각한다. 어차피 대부분의 기존 뉴스는 나와 관계 없는 소식들의 집합체였고, 사람들은 그것을 수다거리를 얻기 위한 하나의 소재로 소비해 왔다. 지금 인터넷에서 일어나는 뉴스는 좀 더 나와 가까운 소식들의 집합체로 변해가고 있다. 그리고 다수 군중과 소통가능하지는 않아도 소수의 주변 사람들과 더 긴밀히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소재로 채워지고 있다.

뉴스는 여전히 잘 살아있고 오히려 더 풍부해지고 있다. 어쩌면 미래인들은 지금 일어나는 기존 뉴스사들의 저항을 어리석게 바라보지 않을까?

변화는 받아들여야 하는 것. 그리고 아름다운 것.

  1. 그래서 일구형님이 추앙받는듯...
  2. 뉴스와 정보는 전보다 몇배는 늘어나서 넘치는데, 결국 평균적인 질이 떨어져 버렸죠..
    이제 독자들에게 중요한 능력은 넘쳐나는 정보중 진짜 쓸만하고 읽을만한 정보를 골라내는 능력이 되어버렸는데..

    어..? 정보의 왜곡과 날조를 하는 블로그가 요기잉네..우후후후후후 ㅡㅡ;
  3. 뉴스의 news는 동서남북의 news 아닌가요
  4. 언제나 그렇지만 수령님의 글은 가열차게 달리다가 휙 끝내버리는 묘한 아쉬움을 간직하고 있어요. 잇힝.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