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의 역습모델의 역습

Posted at 2011. 4. 6. 02:00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이전에 모델 이야기를 했는데 모델과 얼마 전 술을 마실 때 이야기...

모델 : 그런데 군대는 왜 안 갔지?

승환 : 허리가 아파서요.

모델 : (포즈를 취하며...) 난 허리 존나 쌩쌩한데.

승환 : ......

모델 : 너무 걱정하지 마. 힘보다 테크닉이 중요하니까.

승환 : 그... 그거라면 나도 자신 있어!!!


하지만 그것은 일장춘몽에 불과했으니... 오늘 테크닉으로 꺾지 못할 피지컬의 힘을 깨달았다.

모델이 정장을 간만에 입고 왔는데 나를 놀라게 한 것은
그의 몸매에서 나오는 옷빨이 아니라 바지를 뚫고 나올 듯한 바지의 가운데였다.

 

이 인간 한 때 연예인 준비했다는데 제대로 떴으면 옥발기 눌렀을 듯(...)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식 복원자  (6) 2011.04.13
미용실에서 천사를 만나다  (21) 2011.04.11
모델의 역습  (8) 2011.04.06
오해 아닌 오해  (0) 2011.03.31
11학번의 위용  (3) 2011.03.17
나만의 강점 : 모델 vs 누드모델  (9) 2011.02.17
  1. 부러우면 지는겁.....흙흙
  2. 신이라는 새끼는 포토샵과 그림판으로 사람 차별하는 새끼..
    하지만 난 무신론잔데..?
  3. 네오
    물건 크기 중요하죠.

    그거 때문에 날두가 레알로 간거 아닙니까.ㅎㅎㅎ

    http://bhxman.egloos.com/4354650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