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서 inuit님이 등장했습니다.꿈에서 inuit님이 등장했습니다.

Posted at 2006. 8. 18. 12:38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살다 보니 별의별 꿈을 다 꾸는군요. 내용은 당연히 기억이 전혀 안 납니다만 기대했던 샤프한 이미지와는 달리 의외로 배 나온 동네 아저씨로 등장했습니다. 제 꿈은 대개 잘 드러 맞는지라 참으로 슬픈 아침이었습니다.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무원의 힘  (14) 2006.08.24
공감  (16) 2006.08.20
꿈에서 inuit님이 등장했습니다.  (5) 2006.08.18
논산랜드  (13) 2006.08.14
응원해주는 사람들  (8) 2006.08.13
하숙집의 레임덕  (12) 2006.08.12
  1. 전철이나 길에서 inuit님이나 누드모델님이 지나가시면 알아볼수 있을까 하고 생각해본적이 있습니다. 으음..inuit님이 아저씨 맞긴 맞자나염? 씨이익.
    • 2006.08.18 22:40 [Edit/Del]
      영화 접속이 생각나는군요.
      제 옆을 무심히 지나가는 엘윙님..
      발을 밟았다고 눈을 치뜨고 위협하는 누드모델님..

      왠지 우울한걸요. ㅜ.ㅠ
    • 2006.08.20 22:58 [Edit/Del]
      엘윙님, 저는 의외로 평범하게 꾸미고 돌아다니니 알아보기 힘들겁니다. 그 이전에 워낙 지저분하게 하고 다녀서 마주치면 바로 얼굴을 돌릴지도 모르겠습니다. 사람들이 벌써부터 중국 생활에 아주 적응을 잘 했다고 합니다 -_-

      inuit님, 전 소심해서 다른 사람 발 밟으면 일단 싹싹 빕니다. -_-
  2. 끄응.. 그렇지 않아도 요즘 배가 자꾸 나와서 속이 상한데 염장을 지르는군요. ㅠ.ㅜ
    불과 3년전까지만해도 배에 王짜가 새겨졌었건만..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