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경에서의 두 번째 일주일북경에서의 두 번째 일주일

Posted at 2006. 9. 21. 11:25 | Posted in 수령님 국가망신기

하루


같은 방을 사는 동생과 중국어 과외선생, 혹은 교환과외를 구하기 위해 학교를 뒤졌습니다.

대단히 몸매가 좋은 여자를 발견해 말을 걸었습니다.

돌아서는 그녀의 겨드랑이 털이 저의 마음을 간지럽혔습니다.





이틀


중국 여자들이 농구를 하고 있었습니다.

아무렇지도 않게 다들 원핸드 슛을 던졌습니다.

저는 깨달았습니다.

'이것이 겨드랑이 털의 힘인가...'





사흘


중국 음식이 입에 맞지 않아 부지런히 요구르트를 먹었습니다.

그 결과 남들보다 한 발 앞서 황금색 똥을 뿜어대는 기염을 토할 수 있었습니다.





나흘


인터넷을 보니 이승기가 싸이에게 현지인 같다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더군요.

남방 계통은 잘 모르겠지만 실제 우리가 많이 접하는 북방 계통은 그다지 싸이처럼 생기지 않았습니다.

저는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중국 사람들의 말을 들어볼 때 저처럼 생겼습니다.





닷새


조사결과 스물 두 명의 멤버 중 학점이 3.5가 되지 않는 사람이 저 뿐이었습니다.

알고 보니 기준 미달이었는데도 어찌어찌 뽑힌 것 같습니다.

심사하신 교수님이 콧털이 좀 많은데 제가 콧털을 기르고 면접을 봐서 그런 듯 합니다.





엿새


담당 교수님이 중국에 오셨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저를 뽑은 이유에 대해 질문했습니다.

처음에는 가능성을 보고 뽑았다고 하던 교수님은 술이 취하자 진실을 말하셨습니다.

"재밌잖아."

그러면서도 감사 때 국고낭비 지적이 있을 수 있기에 아주 가끔 이렇게 뽑겠다 밝히셨습니다.





이레


오늘은 제 생일입니다.

아무도 말이 없는 것을 보니 깜짝 파티를 준비하고 있나 봅니다.

귀여운 것들 ^^



'수령님 국가망신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경에서의 다섯번째 일주일  (23) 2006.10.19
북경에서의 네 번째 일주일  (18) 2006.10.12
7인 7색 중국여인  (20) 2006.10.06
북경에서의 세 번째 일주일  (30) 2006.09.28
북경에서의 두 번째 일주일  (26) 2006.09.21
북경에서의 첫 일주일  (19) 2006.09.14
  1. 북경 생활에 대한 글이 이제는 기다려지네요. 너무 재미있습니다. 그나저나. 3.5 안되는게.. 꼭 못하는 건 아닙니다....ㅡ.ㅡ;;; 파..파이팅...
  2. 깜짝 놀라도록 내일까지 모른체하는겁니까-_-
    ......생일 축하드립니다.
  3. 그 후배
    학교엔 컴퓨터가 무지 많아 IP차단 정도론 절 막지 못합니다. ^-^

    생일 축하합니다!





    추신 : 다들 IP 차단으로 생일 축하 메시지도 전달 못하고 있는 건가요? ^-^;
  4. 교수님 의중을 살펴보니, 이제 더이상 재미없으면 귀국조치.. -_-

    생일인가봐요? 축하축하~ ^^
    • 2006.09.25 17:54 [Edit/Del]
      그것을 걱정해 일년분 재롱을 떨었기 때문에 괜찮습니다, 후후후...

      어쩌면 그것 때문에 귀국조치 당할지도 -_-;
  5. 생축 ㅋㅎㅎ

    교수님...

    훗.. 감사 때 단 하나의 문제점이라도 정도가 중대하다면 일이 커지는 법인데.
    • 2006.09.25 17:56 [Edit/Del]
      설마 학점 하나 가지고 그리 엄격하게 물어 뜯겠나 -_-

      내년에는 다른 제도를 이용해서 서구로 갈 생각도 있는데 이것도 학점이 발목을 잡을 듯 해서 걱정이다, 넌 나처럼 뽀록 바라지 말고 열심히 해라 -_-;;;
  6. 생일 축하..흐흣
    편지쓰고 싶으니 주소 쓸 수 있을 것 같으면 써봐~ 카드라도 보내게-
  7. 덧말제이
    생일 축하드려요~ ^^
  8. 아주 좋은 계절 9월에 저보다 쫌 늦게 태어나셨군요. 생일축하합니다.
    그나저나... 몸매만은 모두 환상적이지 않습니까?(-..-)
    중국생활 앞으로도 재미있도록 노력하시길...
    • 2006.09.25 17:58 [Edit/Del]
      월은 둘째치고 햇수로 따지면 아마도 동물 한 바퀴는 하고 남을 것 같습니다만 -_-;

      중국 여자들의 몸매는 이미 탈 아시아를 외치고 있는 듯 합니다. -_-
  9. 생일까지 같고, 우린 정말 대단한 인연이군요!

    예상답변 : "저랑 인연맺어서 좋을 게 없습니다. -_-"

    맞았죠! 맞았죠! 맞았죠!
    • 2006.09.25 18:00 [Edit/Del]
      저에 대해 너무 잘 아시는군요, 그래도 여기 와서 많이 밝아진 것 같습니다. 어울리지도 않는 젊은이들 (22세 내외) 과 여아해들 (물론 놀려고 만나는 것은 아니지만) 과 어울리게 되다 보니까요 -_-;
  10. 휴.... 밀린거 다 보느라 힘들었습니다. 역시나 재미와 감동과 사색으로 가득찬(?) 글들로 가득하군요.
    배경 디자인이 세련되졌나 했더니만 역시나 야시한 이미지는 남아있더군요.
    제가 인터넷만 했어도 덧글 많이 많이 올려드렸을텐데 아쉽습니다.
    중국 생활 즐겁게 하시길 기원합니다.
    • 2006.09.25 18:00 [Edit/Del]
      과찬 감사합니다. 힘들겠지만 군대 생활 즐겁게 하세요 -_- 원효대사님께서는 해골 안의 물을 시원하게 드셨다고 합니다.
  11. 김진방구
    승환아... 북경에서 잘지내고 있구나 널 위한 깜짝 파티는 한국에서 준비해놨다... 우리는 널 위해 엠티를 가서 진탕 마셔댔지...후후후 난 여기 처음 들어와 보는데 진짜 잼있네... 암튼 자주 들어 올께.. 안녕~~^^
    • 2006.09.25 18:01 [Edit/Del]
      나도 너희를 위해 며칠 전 진탕 마셔댔다. 니들이 2000원 주고 맥주 사고 1000원 주고 꼬치 살 때 나는 이 둘을 500원에 해결하지, 후후후...
  12. outsider
    생일축하드려요. 글을 참 재밌게 쓰시네요. 그리고 분위기상(?) 중국여대생에게 두담없이 다가가서 뭔가를 요청할수 있다는 문화적/경제적 자신감^^ 좋은건지 나쁜건지는 몰라도...부럽군요^^.저도 중국가고 싶어용..ㅠ.ㅠ
    • 2006.09.25 18:03 [Edit/Del]
      오옷, outsider님께서 여기까지 행차하시다니, 글은 언제나 잘 보고 있습니다.

      중국 여대생에게 뭔가 요청하는 게 문화적 / 경제적 자신감... 때문이라기보다 (작용은 하겠지만) 워낙 중국 대학생들이 친절하고 순수하다는 평판이 있어서 자연스럽게 그렇게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실제로 얼마 전 남자 학생은 세 시간동안 쇼핑하고 사진기 수리하는 것까지 도와주더군요. ^^
  13. 앗..생일 축하드립니다. 늦었네욤. ㅜ_ㅠ 중국에서도 즐겁게 생활하시는거 같군요. 겨드랑이털은 밀면되져.
    • 2006.09.28 20:42 [Edit/Del]
      밀라고 하면 욕 먹어서 그냥 조용히 있어요, 어차피 중국 여자들 볼 일도 없고 이제 나시 입는 사람도 없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