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인 7색 중국여인7인 7색 중국여인

Posted at 2006. 10. 6. 09:15 | Posted in 수령님 국가망신기

이번 주는 내몽고로 여행을 갔기 때문에 북경에서의 일주일은 쉽니다. 대신 inuit님의 요청으로 중국여인에 대해 포스팅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딱히 중국을 비하하려는 의도보다는 웃자고 쓰는 글이니 너그럽게 봐 주셨으면 합니다.


약국의 여인


콧물이 자꾸 나서 약국에 갔습니다.

중년의 여인이 코감기약을 주었습니다.

친구가 목이 아프다고 해서 그 약국을 소개시켜 주었습니다.


중년의 여인이 목감기약을 주었습니다.

후배가 기침이 난다고 하여 그 약국을 소개시켜 주었습니다.

중년의 여인이 기침감기약을 주었습니다.

알고보니 모두 같은 약이었습니다.




남의 여인


친구가 한 중국여인에게 한국어를 가르쳐주고 중국어를 배웁니다.

어느날 그녀의 초대로 그녀의 집에 갔는데 10시 넘어까지 호대접을 받고 분위기도 좋았다 합니다.

집으로 돌아가려 할 때 갑자기 한 남자가 들이닥쳤습니다.

알고보니 열쇠까지 준 남자친구가 있었다고 합니다.




큰길가의 여인


까르푸를 찾던 중 한 여인에게 까르푸가 어디에 있냐고 물었습니다.

얼마나 걸리냐고 하니 걸어갈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한참 걸어간 후 까르푸가 반대쪽에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병원의 여인


선배가 예전에 몸이 너무 좋지 않아 병원에 가자 누워서 대기하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침대에 누워있던 중 교통사고로 머리가 깨진 환자가 침대에 누운채로 들어왔다고 합니다.

한 간호사가 신문지를 머리에 붙이며 피를 막았다고 합니다.

선배는 그대로 도망나왔다고 합니다.





아이를 안은 여인


길 가다가 한 아이를 안은 여인이 오기에 몇 살이냐고 묻자 여인의 표정이 일그러졌습니다.

잘 생각해보니 얼마냐고 물어보았던 것이었습니다.





게임방 여인


어쩐 일인지 게임방 몇 자리에 스타크래프트가 없었습니다.

게임방의 여인에게 항의했습니다.

다른 게임 하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고양이를 든 여인


요구르트를 먹으며 기숙사로 향하던 중 주먹 둘만도 안 될 고양이를 안은 여인을 보았습니다.

귀여운 것이면 죽는 성격이라 좀 봐도 되냐고 묻자 그녀가 고양이를 넘겨 주었습니다.

그런데 어찌 된 게 동시에 그녀의 가슴마저 살포시 보였습니다.

(주 : 중국인은 실용성을 중시하기에 남방을 입은 여자들은 대개 두셋의 단추를 풉니다)

"정말 작죠?"

"음... 그렇게 작은 것 같지는 않은데..."

"네?"

"아뇨, 귀여우니까 괜찮아요."

???

"어쨌든 고맙습니다."

"아뇨, 고마울 것 까지야..."

"아니에요. 정말로 고마웠어요."



'수령님 국가망신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경에서의 다섯번째 일주일  (23) 2006.10.19
북경에서의 네 번째 일주일  (18) 2006.10.12
7인 7색 중국여인  (20) 2006.10.06
북경에서의 세 번째 일주일  (30) 2006.09.28
북경에서의 두 번째 일주일  (26) 2006.09.21
북경에서의 첫 일주일  (19) 2006.09.14
  1. 그 후배
    565 이승환 ( 2006.10.06 09:39 ) 비밀로 하기 I 삭제 I 신고

    간만에 일촌 순회한다,ㅎㅎ
    맛있는 거 많이 먹고 와~~!

    형- 추석 쇠고 그쪽으로 오란 말인가요?ㅎㅎ
    • 2006.10.12 23:48 [Edit/Del]
      그것도 괜찮겠군. 한국 이야기나 카페에 좀 많이 쓰게나. 신경 더 쓰고 싶은데 도움이 못 되서 미안하다. 다른 선배들이 많이 도와주도록 잘 구슬려 봐라, 의외로 잘 구를 사람들이 많다, 동글동글하게 생긴 사람은 별로 없지만.
  2. 사엘
    중국가서 여자만 보고 다니는군
  3. 원래 문제랑은 좀 차이가 있지만, 현지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섬세한 묘사가 돋보입니다.
    고맙습니다. ^^
  4. 덧말제이
    병원 씬은 얼마 전 우리나라에서도 있어서 기사화되었던 거 같습니다.
    신문지의 장점(?)에 대한 얘기도 읽은 거 같고...
  5. 중국시리즈(?) 정말 잘 보고 있습니다 ^^ 이번에는 여인시리즈군요 ㅎㅎ
  6. 여인 한분 한분에 대해 묻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이뻐요?
    • 2006.10.12 23:53 [Edit/Del]
      솔직히 고양이 여인은 좀 이뻤다네, 아무래도 한국보다 덜 꾸미고 다니는 나라이다보니 얼굴은 한국만큼 예쁘지 않아, 대신 어찌 된 일인지 몸매는 탈아시아를 외치고 있더군 -_-;
  7. 내몽고 여행 이야기도 들려주세요 ~!
  8. 푸하하. 재밌습니다. 중국에 가더라도 모두 저런 체험을 할수 있는건 아니겠죠?
  9. 중국 병원 무섭습니다.
    안아프고 병원 안가는게 제일 좋아요.
    • 2006.10.12 23:54 [Edit/Del]
      주변 유학생들을 보면 대개 한국 병원으로 가던데 기본으로 몇만원씩 깨지더군요. 그런데 최선의 조건이 참 까다롭네요 -_-;
  10. 고양이를 든 여인이 가장 좋은건가!??
    여튼 소식 자주 보니 좋다~♡
    • 2006.10.12 23:55 [Edit/Del]
      그 여자보다 고양이가 더 기억에 남는구만, 태어난 지 한달도 안 되었다던데 정말 작기는 작더라. 그보다 니 홈페이지는 계정이 다 된 것 같은데 잘 관리해보게나. (군바리에게 할 이야기가 아니구만...-_-...)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