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Posted at 2006. 11. 15. 19:56 | Posted in 야동후후식 영화부

로렌 와이스버거의 소설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는 작가가 보그의 편집장 안나 윈투어의 어시스턴트였던 경험을 살려 쓴 소설입니다. 저는 이 소설을 전반부만 읽다 말았는데 시종일관 귀여니 소설을 떠올렸습니다. 소설의 질이 형편없다는 게 아니고 전체적으로 굉장히 스피드있고 맛깔스럽다는 점에서입니다. 그리고 연령대는 다르지만 여성들의 취향을 굉장히 잘 반영했다는 점에서도 그렇고요. 어쨌든 딱히 볼 생각은 없었지만 시험이 끝났음에도 아무도 놀아주지 않음에 분개하며 홀로 놀고 있던 디비디를 기계에 넣었습니다.



한글자막이 없었습니다

'야동후후식 영화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단구두  (9) 2006.12.21
보리밭을 흔드는 바람  (6) 2006.12.10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3) 2006.11.15
도쿄 좀비  (7) 2006.11.12
송환  (6) 2006.11.05
한반도  (8) 2006.11.05
  1. 이방인
    인터넷에서 smi파일을 다운 받아 KMP로 돌려보시면 됩니다. 그런데 이게 중국에선 벌써 DVD가 나온건가요?
    • 2006.11.17 21:13 [Edit/Del]
      아, 컴퓨터로 보는 방법이 있었군요. -_-

      중국에서는 디비디 플레이어가 개똥값이기 때문에 보통 플레이어를 사서 봅니다. 참고로 디비디도 개똥값입니다. 필요한 것 있으면 부쳐드릴 수도... -_-;
  2. 나도 이 영화 봤는데.. 넘 재밌던데.. 눈이... 호호호 내 영화평을 추가 하네..
    실제로 패션 잡지사에서 일했던 비서가 직접 집필한 소설을 영화로 만든 작품이다... 이영화에서 가장 주목 할 만한 점은 주인공이 너무 예쁘다는것과 주변에 나오는 다른 쭉쭉 빵빵한 여인들 또한 예쁘다는 것 ^^... 물론 주된 주제는 인간이 만들어 낸 거대한 기업 혹은 기업의 중심이 되는 사람이 사람들을 어떻게 마음대로 움직일 수가 있는지를 보여준다는 것이다. 또한 마치 그것이 저항할 수 없는 것 처럼 비춰지는 현대 사회를 감독은 지적하고 싶었는지 모른다... 하지만 영화에서는 그 유혹을 뿌리치는 방법을 자신의 결단에 두고 있다. 너무나 단순한 답 앞에 관객들은 실망 할지 모르지만 이 보다 더 극명한 답이 어디있겠는가.. 돈 앞에 자유로울 사람은 없겠지만 돈 보다 더 앞서는 가치가 있다는 의식이 중요하다. 이 영화는 2시간 내내 그 이야기를 관객들에게 전하고 있다... 영화 끝날때 까지..... 그리고 마지막으로 한번더...주인공 넘예뻐..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