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어 학습외국어 학습

Posted at 2007. 1. 28. 23:32 | Posted in 사교육산실 교육부

현재 상하이에서 인턴을 하고 있습니다. 당연히 대단할 것은 없습니다. 취업 안 된다고 대통령부터 옆집 할머니까지 울부짖는 사회의 교육 프로그램에서 인턴을 찾기란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당연히 구색 맞추기 식으로 마련된 과정도 많고 제가 속한 과정 역시 그러한 과정에 가깝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사실과는 별개로 새로운 환경에 처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제게는 무척이나 감사한 일입니다. 새로운 환경에 처하는 것은 그 환경에 대해 배우는 것뿐만 아니라 그 환경에 속한 사람들의 삶을 배울 수 있게 되기 때문입니다. 저는 특히 후자를 무척이나 중시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제 아무리 같은 환경이라 해도 다양한 사람들이 속할 수밖에 없으며 이들을 통해 또 다른 무언가를 배우는 식으로 제 세계를 확장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한 과정이 연속된다면 그 세계의 넓이란 무시할 수 없을 것입니다. 어쩌면 하이퍼텍스트의 세계에서 이루어지는 링크에 비유할 수도 있겠군요.


오늘 인턴으로 일하는 곳에서 굉장히 흥미로운 분을 만났습니다. 저보다 나이가 둘 위이신데 꿋꿋이 졸업을 하지 않고 계시더군요. 여기까지 오면 웬 도피청년백수인가 할 수도 있지만 능력이 참 대단하신 분입니다. 특히 외국어 쪽에 관심이 많으시고 영어 쪽은 스스로 외국 10년 살다 온 사람보다 잘 할 수 있다고 자신할 정도였습니다. 말을 늘여봐야 여러분들 시간만 빼앗을 것 같으니 그냥 링크를 걸죠. 말 나온 김에 제가 중국에 와서 외국어 학습에 대해 느낀 점을 좀 정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외국어 학습에 대해 느낀 점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외국어 학습에 가장 중요한 것은
관심이다.

2. 반드시 자신이 생각한 내용을 표현하고 확인해야 한다.

3. 부단한 복습이 수반되어야 한다.


이러한 생각을 가지게 된 원인은 중국에 어느 정도 적응한 후 일본어 공부를 시작하면서부터였습니다. 당연한 말이지만 중국에 처음 왔을 때는 아무 것도 들리지 않았습니다. 외국 뉴스는 물론 영화를 자유롭게 보는 이들도 현지에서 바로 잘 들리는 사람은 흔치 않습니다. 하물며 중국은 지방 특유의 방언이 굉장히 심해 더욱 힘든 편이고 저는 기초만 겨우 닦은 수준이었으니까요. 그렇게 2개월이 지나고서야 어렵지 않은 말들을 알아들을 수 있게 되었고 3개월이 지나고서야 겨우 자리가 잡혔는데 기초가 갖춰지지 않은 상태임을 생각해도 진보가 그리 빠르지 않은 편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조금은 위축되고 제 언어센스가 떨어지나 하는 생각까지 들었습니다. , 캐안습.


그런데 3개월 후 일본어를 사용하기 시작하자 상황이 완전히 다르게 느껴졌습니다. 물론 일본어는 그야말로 기초 레벨이었기에 지금이라고 별반 내세울 것은 없지만 굉장히 빠른 속도로 실력이 늘었습니다. 하지만 일본어를 공부한 방식은 교재를 사용하거나 신문기사를 들추거나 한 중국어에 비해 오히려 훨씬 단순했습니다.


당시 제가 사용한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머리 속에 떠오른 아무 단어를 일본인에게 묻는다.

2. 해당 단어를 가지고 문장을 만들어 문장이 올바른지 일본인에게 물어본다.

3. 또 다른 단어나 문장으로 확대해 보고 필요한 경우 메모를 한다.


이 방법은 굉장히 단순하지만 효율적이었습니다. 우선 스스로 생각해 낸 것이기에 단어 자체가 기억에 잘 남습니다. 또한 이 경우는 많은 단어가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거나 필요에 의해 사용하는 것이기에 훨씬 더 회상의 여지를 많이 남기게 되죠. 어차피 즉석에서 단어를 외울 수 있지 않은 이상 자주 회상하는 쪽이 외국어를 더 오래 기억할 수 있을 것입니다. 교과서 단어를 생각해도 우리와 더 가까운 단어가 기억에 잘 남는 것 역시 이 때문이니까요.


그리고 문장을 만드는 것은 문법을 교정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단어 역시 문장 속에서 외우는 경우가 더 기억에 잘 남습니다. 이전에 적은 문장을 사용해 최대한의 문장을 만들어 단어를 외우게끔 한 DUO라는 단어장의 학습법 역시 이러한 효과를 응용한 것이죠. 또한 문장을 만들 경우 대개 최소한의 형식(주어, 동사, 목적어)을 요구하게 되고 당연히 또 다른 단어를 불러내게끔 합니다. 게다가 이 역시 스스로가 생각해 낸 단어이기에 기억에 유리합니다.


이후 다른 단어나 문장으로 확대하는 것은 여러 방법으로 응용했습니다. 대표적인 방법으로는 반대어 묻기, 강조형 묻기, 유사어 묻기, 유사어와의 차이점 묻기 등이 있었으며 이 역시 많은 도움을 주었습니다. (귀찮아서 거의 하지도 않았지만) 이러한 방법은 마인드 맵으로 표현할 수도 있어 여러모로 편리합니다.


제가 사용한 방식의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제가 벽을 가리키며 일본 친구에게 일본어로
을 어떻게 표현하는지 묻습니다. 그러면 일본 친구에게서 대답이 돌아옵니다. 저는 다시 딱딱하다를 어떻게 표현하는지 묻습니다. 대답이 돌아오고 이것만으로도 벽은 딱딱하다.는 하나의 문장이 형성됩니다.


이 문장이 문법적으로 올바른지를 확인한 후 이번에는
딱딱하다의 반대말은 어떻게 표현하는지 묻습니다. 그러면 부드럽다는 의미의 일본어를 알게 됩니다. 이를 통해 원래 알고 있었던 그녀가슴이라는 일본어를 이용해 그녀의 가슴은 부드럽다.는 문장을 만들어 봅니다. 이런 방법을 반복함으로 단어와 문장을 무한히 확장할 수 있습니다.


그의 가슴은 크다

그녀의 가슴은 작다

그의 XX는 부드럽다

우리집 뽀삐의 XX는 크다


이런 식으로 단어를 확장시킬 수 있으며



그녀의 가슴은 부드러울까?

그녀의 가슴은 크고 딱딱럽다.

그녀의 가슴은 내 가슴보다 작다.

그녀의 가슴이 딱딱하다면 그녀에게 고백할텐데.


이런 식으로 문장 구조를 확장시킬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질문을 통해 문법 확인이 가능합니다. 사실 모국어 사용자는 대개 문법을 감각에 의존하기 때문에 좋은 대답은 나오기 힘들지만 연역화시켜 사고하도록 하는 문법을 얻지 못하더라도 귀납적인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작지만 소중한 지식이 됩니다. 연역적인 무언가는 책을 통해서 얻을 수도 있으니까요. 물론 여기에서는 제가 그 친구와 중국어로 어느 정도 의사표현이 가능하다는 유리한 조건이 형성된 상태이기에 더 쉽게 가능했다는 전제가 있습니다. 하지만 보디 랭귀지로도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 생각합니다.


이런 과정에서 제가 얻게 된 큰 수확은 약간의 일본어 실력이나 교류를 넘어 외국어 습득의 가장 큰 관건은 관심과 능동성이라는 점입니다. 사실 능동성도 이차적입니다. 관심만 있다면 자연히 능동성을 갖추게 되니까요. 한국의 중고교 영어 교과과정이 그리 나쁘지 않은데도 학생들의 실력이 크게 늘지 않는 것은 이 영향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실제 자신의 관심사나 상황과 별 관계 없는 이야기들이 계속되니 자연히 관심을 잃게되고 능동성이 사라진 채 그저 교과서와 입시 문제집에 파묻히게 되니까요. 물론 교과서가 지닌 그 효율성상의 뛰어남을 무시하는 것은 아닙니다. 저 역시 교과서류를 상당히 활용하고 또 그러할 생각이고요. 하지만 제 아무리 뛰어난 교과서라 해도 외국어에 대한 관심 없이 이루어진다면 그 효율성은 묻히기 쉽상일 것입니다.


제 중국어 학습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일본어와는 달리 주변에 널린 단어를 어떻게 표현해야 하는지 조금도 궁금히 여기지 않았고 단어를 알게 되면 그것으로 문장을 만들 생각도, 확인할 생각조차 하지 않았으니까요. 그에 반하면 일본어는 주변의 작은 사물을 봐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궁금해했고 곧바로 그 자리에서 문장을 만들고 올바른지 확인했으니까요.


제 공부방법이 올바른지 아닌지는 일개 농민인 제가 알 수는 없겠지만 적어도 관심이 외국어 실력의 시작점이자 핵심임은 분명히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 예전에 중국에 오기 전 만난 중국어 강사 선배님께서 외국어공부에 가장 중요한 것이 그 나라를 좋아하고 그 나라 사람들을 좋아하는 것이라 하신 기억이 이제서야 나는군요. 참 단순한 것이지만 또한 지키기 힘든 충고라는 생각이 납니다.


여러분들도 영어 공부한다고 골 아픈 교재나 소설, 신문 붙잡고 고생하지 마시고 우선 미국을 좋아하길 바랍니다. 이라크 파병안도 적극 지지하고 백악관 사이트에 부시 지지글도 직접 써 보세요. 할 수 있으면 미군 지원해서 테러와의 전쟁에도 한 번 동참해 보시고요. 영어는 여러분 옆에 있게 될 것입니다 -_-

  1. 아... 왠지 조선에 난파해 한국어를 배우느라 고생했을 하멜의 모습이 눈앞에 그려집니다
  2. 잘 읽었습니다. 인상적-_-인 예문들^_^ 헛되지 않은 유학생활을 보내고 계신 것 같네요. 언어는 관심이라는 말씀에 깊이 공감합니다. 시작한 이상 멈추지 말아야 하고 멈출 수도 없는 것이지요.. 한국에서도 얼마든지 유학의 효과를 볼 수 있는데 백날 해도 늘지 않는다는 건 그만큼 열심히 하지 않기 때문인 것 같아요. 꼭 더 좋은 성과 보시길 바랍니다. 제 자식은 아니지만 어딜 보내도 걱정이 안되는군요 승환님은.. (아 그래서 그런가;) <-뭔가 굉장히 거친 발언이 된듯 합니다만 오해 없으시길, 강인한 모습이 아름답다는 뜻으로.
    • 2007.01.30 10:01 [Edit/Del]
      정말 인상적인 예문들과 같은 생각으로 가득한 유학생활입니다, 어디까지나 생각이란 점이 아쉽지만 -_-ㅋ

      사실 저는 굉장히 여린 유리구슬같은 마음을 가진 아이인데 -_-ㅋㅋ
  3. 오랜만입니다... :)
    예문들과 스킨이 참 거시기합니다... ㅋ
    예전에 방송사 시험 준비하면서 한국어 능력시험 공부만 해도...
    우리 국어도 이렇게 힘들구나 느꼈는데...
    다른 나라 말은 정말이지... 고생이 많으시겠습니다..
    • 2007.01.30 10:05 [Edit/Del]
      참 거시기한 블로그죠 ^^ 요즘은 어찌 지내시는지 저도 궁금합니다. 그런데 보면 볼수록 한국어가 어지간한 외국어보다 더 어려운 것 같아요 -_-
  4. 댓글 수정하려 했는데 패스워드를 잘못쳐서 수정이 안되네요

    전화로 외국인이름 써제끼는 것도 힘드니 내 블로그에 교과서 목록을 올려놓을게요.

    좀 많음 -_-
    • 2007.01.30 10:07 [Edit/Del]
      이렇게 많이 쓸 줄이야... -_-

      기억상 분명히 있었던 것은 International economics 밖에 없군, Game theory는 번역본은 봤는데 영어판도 있는지 모르겠다. 수학은 없을테니 아예 제껴두는 게 좋을거고 나머지는 일단 뒤져서 있는데로 가져올게 -_-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