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하는 정치인의 일곱가지 습관성공하는 정치인의 일곱가지 습관

Posted at 2007. 5. 7. 01:48 | Posted in 대안없는 사회풍자부

1. 나쁜 일은 직접 하지 않는다
 1.1. 지시도 직접 하지 않는다. 어차피 크고 싶어 안달이 난 놈들이 알아서 처리하기 때문이다.
 1.2. 혹시라도 직접 해야 할 때는 왼손이 하는 일을 오른손이 모르게 처리한다.
 1.3. 물론 적발되면 어느 경우든 모두 자기 책임으로 넘어오지만 국민들의 부패 내성이 워낙 강한지라 별 문제는 되지 않는다.

2. 정치적 이슈에 대한 결정을 내릴 때 대단히 신중하다.
 2.1. 일단 이슈가 제기되면 엄청 열심히 생각하는 척 하며 이상한 위원회를 구성한다.
 2.2. 가끔 이를 핑계로 골프도 좀 치며 최대한 분주한 생활을 한다. 그래야 인터뷰를 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
 2.3. 어찌되었든 중요한 결정은 여론이 완전히 기운 다음에야 내린다.

3. 인맥관리에 소홀하지 않다.
 3.1. 일단 적은 만들지 않는다. 지지율은 예측불가능이기에 언제 어느 세력으로 투신해야 할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3.2. 적을 만들어도 과거의 적은 언제든 오늘의 친구가 될 수 있다는 마인드를 잊지 않는다. 필요하면 굴욕도 마다하지 않는다.
 3.3. 어차피 머리로 하는 장사가 아니기에 단란주점, 룸살롱 개인기 등을 착실히 단련한다. 골프는 기본이다.

4. 매일 자기 전 자신이 그 날 한 일을 모두 잊어버린다.
 4.1. 재야운동권 시절에 맹렬히 비판하던 이슈라도 정당에 들어가면 잊는다.
 4.2. 야당 시절에는 맹렬히 비판하던 이슈라도 여당이 되면 잊는다.
 4.3. 단 쓰레기라도 하나 주웠다면 구글노트에 기록해서라도 잊지 않는다.

5. 때에 따라 자신의 위치를 달리 할 줄 안다.
 5.1. 20대에 운동을 하지 않으면 바보다.
 5.2. 40대 이전에 보수정당에 투신하지 않으면 문제가 있다.
 5.3. 60대 이전에 다수당에 속하지 않는다면 이미 막장이다.

6. 일단 지지율이 떨어진다 싶으면 정당을 새로 만들어 본다.
 6.1. 정치적 성향이건 사람이건 다 필요없다, 가장 중요한 것은 네이밍 센스다.
 6.2. 그래도 이름만 바꾸면 식상하니 두목급에 외부 인사를 영입하기도 한다.
 6.3. 그래도 회복이 안 되면 아무 관계없는 정당과 연합도 해 본다.
 
7. 성공하는 정치인이 되기 앞서 정치인의 기본 소양을 잊지 않는다.
 7.1. 언론 앞에서는 열심히 싸워도 의회만 벗어나면 강한 동질성으로 합심한다.
 7.2. 자신들이 굉장히 똑똑하다고 생각하고 자기들 없으면 나라 망하는지 안다.
 7.3. 국민들이 자신들을 좋아하는 줄 안다. 지지율이 극도로 낮을 경우 자신이 소신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1. 우하하~ 완전 공감하고 갑니다^^ 추천 한방 쏩니다
  2. 콕집어서 두나라당이군요 ㅋㅋ
  3. 커허......
    이번에 1촌 맺으신 그 분들 미니 홈피에 이 글을 일촌평으로 남겨주세요.
  4. 아주 좋습니다 ^^
  5. 하하.
    저보다 더 재밌게 글 쓰신 분이 계시네요. :)
  6. 재밌군요... 훗~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