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보다 배꼽이 크다배보다 배꼽이 크다

Posted at 2007. 5. 26. 18:28 | Posted in 대안없는 사회풍자부

비서 : 기뻐하십시오. 최근 일년 가까이 지지율 1위입니다.

명박 : 오오... 청계천과 동대문을 때려부순 보람이 있구나!

비서 : 그런데 점점 떨어지고 있습니다.

명박 : 괜찮아, 괜찮아. 불도저 가는 길에 장애물이 없으면 되겠나?

비서 : 온갖 막말 구설수에 말리고 있습니다.

명박 : 괜찮아, 괜찮아. 내가 나다우려면 생각을 밝혀야지, 입 닥치고 있으면 될 일도 안 되.

비서 : 거기다가 선거법 위반 혐의까지도 속속들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서 : 기뻐하십시오. 드디어 이명박의 지지율이 떨어지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근혜 : 좋아, 드디어 아버지의 뒤를 이어 나도 대통령이 되는구나.

비서 : 하지만 여전히 격차는 큽니다.

근혜 : 괜찮아, 괜찮아. 점점 더 줄어들 거니까 걱정 말라고.

비서 : 덤으로 우리 캠프로 합류하려고 하려는 이가 늘기는 커녕 빠져나가려는 이도 있습니다.

근혜 : 호호호, 어리석은 것들. 아직도 대세를 모르다니. 다음 총선 때 울음보 터뜨리겠구나.

비서 : 결정적으로 여권 후보가 단일화될 시 이명박은 승리하는데 의원님은 패배한다는 여론조사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서 : 기뻐하십시오. 한나라당 분열의 조짐이 보입니다.

근태 : 좋아좋아, 우리의 필승전략이 다시 살아나는군. 올해의 이인제는 누가 되려나?

비서 : 그런데 정작 범여권 후보들이 뭉치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근태 : 아니, 그건 언제라고 안 그랬나? 올해도 이대로 가면 필승 구도라니까.

비서 : 게다가 노무현 대통령께서도 계속해서 우리에게 곱지 않은 시선을 던지고 계십니다.

근태 : 아니, 그 늙은이 겁날 게 있나? 고건이나 정운찬은 쓰러져도 난 안 쓰러져. 내 이 바닥 짬이 몇 년인데, 안 그래?

비서 : 그런데 가장 큰 문제는 의원님 지지율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서 : 기뻐하십시오. 의원님 지지율이 범여권 후보자 중에서 가장 높습니다.

학규 : 그럼 그렇지, 아니면 내가 탈당을 할 이유가 없잖아, 내가 승부사라니까, 앙?

비서 : 하지만 여전히 탈당에 대한 여론은 좋지 않습니다.

학규 : 그건 걱정하지마. YS가 3당합당할 때, DJ가 정계 복귀할 때 여론이 좋았나? 이기면 다 용서되.

비서 : 뿐만 아니라 고건과 정운찬, 문국현 모두 의원님을 돕지 않겠다 합니다.

학규. 괜찮아, 어차피 정치가 사람 모은다고 되는 것은 아니야. 중요한 것은 민심을 얻는 것이지.

비서 : 문제는 그 민심이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서 : 기뻐하십시오. 의원님 블로그 서비스가 성공적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동영 : 하하하, 역시 내 선견지명은 괜히 있는 게 아니지, 아나운서 이미지에 블로그까지. 언제나 앞서 나가지.

비서 : 그런데 접속자 수가 안습입니다.

동영 : 괜찮아, 괜찮아. 중요한 것은 소통의 질이지, 그 양이 아니야. 이게 일정 수에 달하면 무서운 힘을 발휘한다니까.

비서 : 게다가 리플이 죄다 악플입니다.

동영 : 걱정마. 거기에 성실하게 답함으로 나 이 사람, 통이 큰 사람이라는 것을 강조하는 거야. 알겠지?

비서 : 문제는 알고 보니 악플도 전부 로봇의 습격이었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서 : 의원님. 드디어 한나라당, 열린우리당의 지지층이 이탈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회찬 : 그럼 그렇지, 이게 다 정해진 절차야. 이제 기존 정치에 국민들은 질렸다니까.

비서 : 하지만 저희 당 지지율은 전혀 올라가고 있지 않습니다.

회찬 : 걱정 말라고. 이제 그 이탈층이 서서히 우리에게로 온다니까, 사람이 좀 기다릴 줄을 알아야지.

비서 : 최근은 당내 경선 문제가 시끄러워지며 당원들의 신뢰까지 떨어지고 있습니다.

회찬 : 아, 이 사람아. 갈등이 있어야 성장이 있는 거야. 다른 당처럼 의미 없이 싸우는 것과는 격이 달라요.

비서 : 어쨌든 가장 큰 문제는 민노당의 예상 득표율은 물론 의원님이 당내 경선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배 : 오, 형 옷 새로 빼고 살도 좀 빠진 것 같아요.

승환 : 하하하, 내가 좀 외모에도 충실하지.

후배 : 그런데 옷이 좀 후즐근한데요.

승환 : 이게 바로 빈티지란 거야, 패션의 첨단, 앙?

후배 : 그리고 살은 빠졌는데 배는 나오고 있어요.

승환 : 뭐 어때, 나이 들면 그 정도, 나쁘지 않잖아.

후배 : 이런 말하기는 뭣한데 형 이제 뭘 입고 어떻게 꾸며도 폼이 전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안없는 사회풍자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현직 대통령들의 정신상담  (10) 2007.07.12
범여권 칭찬 릴레이  (12) 2007.07.07
배보다 배꼽이 크다  (10) 2007.05.26
대선주자 언론대응 10계명  (12) 2007.05.16
세계에서 가장 이타적인 직업군  (17) 2007.05.14
햇님 달님  (19) 2007.05.12
  1. 처음 뵙겠습니다ㅠㅠ 스토킹(...)은 이글루 하실 때부터 했는데 인사는 처음 드리네요^^; 엄청난 센스에 또 감탄하고 갑니다:)
  2. 창훈
    서로 아저씨, 아줌마 되다보면.. 괜찮아;;
  3. 비밀댓글입니다
  4. 비밀댓글입니다
  5. ㅋㅋㅋㅋ 승환님 천재십니다.
    왠지 만화 생각이 나는군요. '그럴싸한데?'
  6. 정치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사람인데....

    보면서 웃지 않을 수가.... 대단한 센스와 식견에 감탄.... 와우...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