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가와의 승부응가와의 승부

Posted at 2007. 5. 31. 00:19 | Posted in 수령님 정상인모드
간만에 낮잠을 잤다. 달콤했다.
문자에 깨어나 휴대폰을 보는 순간, 아뿔사! 과외시간이 늦어버렸다.
시간이야 좀 늦음 어때 할 나이도 아닌지라 택시를 잡았지만 도착할 때는 이미 30분이나 늦어 있었다.
그러나 더 큰 일, 택시 안에서 응가가 마려운 것이다.

응가도 덩어리 응가라면 몇 시간 좀 더 응고의 시간을 가지면 될테지만 그 기세는 마치 나이아가라를 예상케 했다.
응가와 함께한 25년, 참을 수 있는 것과 참을 수 없는 것을 아는 나, 이번은 정말 참을 수 없는 것임을 의심할 이유는 없었다.
과외학생 집 어머니가 문을 여는 순간 나는 인사하는 것도 잊고 화장실로 뛰쳐 들어갔다.

빠른 속도로 문을 닫고 바지를 내리려는 그 순간, 이게 무엇인가?
거대한 똥덩어리가 변기에 둥둥 떠있는 것이 아닌가?
어떤 개념없는 색히가 이런 짓을... 나는 당장 변기의 물을 내렸다.
그러나 내게 돌아오는 것은 놀라움... 그 응가는 꼼짝도 않고 변기를 차지하고 있었다.
각도도 흐트러지지 않았지만 더욱 놀라운 것은 그것이 물에 떠 있지 않고 가라앉아 있었다는 것이다.
보통의 밀도로 응가가 물에 가라앉겠는가, 정말 대충 싼 응가가 아니라 며칠 잘 묵힌 응가임에 확실했다.

어쨌거나 급한 나는 일단 싸고 봤다. 나이아가라는 아닐 지언정 천지연폭포 못지 않은 우렁찬 소리가 들렸고,
그보다 조금 못한 변기 물 내리는 소리가 이윽고 있었다.
그러나 응가는 여전히 그 웅장한 기세를 잃지 않고 그 자리 그대로 있었다.
설악산의 흔들바위의 놀라움은 우리 생활 속에도 있었구나... 나는 그 경이로움에 잠시 감동까지 느낄 정도였다.

그러나 감동도 잠깐, 이대로 나간다면 이 범인은 꼼짝없이 내가 될테이고...
학생의 어머니는 나를 똥 누고 물도 안 내리는 개쓰레기로 파악, 나는 실업자가 될 것이다.
응가야 한 번 실수로 안 내릴수도 있지만 그 강력한 실드를 가진 응가를 치우며 학생 어머니가 분노하지 않을 리 없다.
안 돼, 아직 등록금도 다 갚지 못했음은 물론 친구들에게도 빚이 있단 말이다.
고향에 부모님은 나만 바라보고 살아가고 있어.
애 분유값이라도 벌어야 하지 않겠는가.

나는 주변을 둘러보았다.
차마 손으로는 할 수 없으니 우선 솔을 꺼내들고 응가를 쑤셨다.
응가는 나를 보고 웃었다.
니가 할 수 있겠냐고.
나도 응가를 보고 웃었다.
나 세상 그렇게 쉽게 살지 않았다고.

나는 솔로 사정없이 변기를 쑤셔댔다.
응가는 놀랍게도 평범한 응가처럼 가루가 되지 않고 몇 개의 작은 덩어리로 갈라졌다.
그것은 마치 물을 내려도 한 번에 다 죽지는 않겠다는 하나의 항변 같았다.
비록 난 죽어도 내 동지는 끝까지 투쟁하리라.
니들이 우리를 아무리 짓밟아도 민주화의 열망만은 꺾을 수 없으리라.
비록 적이지만 그들의 몸부림은 나에게 알 수 없는 마음의 울림을 자아냈다.

그러나 그럴 시간은 없었다.
삶의 일선에 나와 있는 내게 감정은 사치다.
나도 먹고 살기 위해 하는 짓이니 이해하라고.
나는 더욱 격하게 솔로 응가를 쑤셨고,
결국 그들은 힘없는 가루로 변기물을 정처없이 헤매었다.

그 순간 나는 지체없이 물을 내렸고,
민초들은 그 힘을 견디지 못하고 아무도 모르는 어딘가로 빨려 들어갔다.
비록 이겼지만 그다지 기쁘지는 않았다.
하지만 어떡하랴, 이것이 나의 삶인데.
마지막까지 남아있던 옅은 찌꺼기를 뒤로 하고 나는 삶의 공간으로 돌아왔다.

어느 새 10분이나 흘러 있었군, 힘든 승부였다.
뭐, 관계 있겠는가, 과거는 과거, 앞으로의 일만 신경쓰자.
"자, 오늘은 어디부터 할 차례였지!"
"선생님, 응가 냄새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령님 정상인모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 앞의 일보다 방향이 중요하다  (13) 2007.07.24
잠시 상하이에 갑니다  (18) 2007.07.01
응가와의 승부  (25) 2007.05.31
2006년 정리  (22) 2006.12.17
출국합니다  (25) 2006.09.08
KRA 명예블로거 수상 보고  (23) 2006.09.06
  1. 그 후배
    진짜, 뛰어난 재능 썩히지 말고 원희룡 캠프에 합류하삼ㅋㅋㅋ
  2. 미소녀
    피는 못속이는구려. 나도 같은 경험했음 -_-
    마지막 과외학생의 발언이 공감되는군 ㅎㅎ
  3. 저도 비슷한 경험을 했는데. 저는 변기 물이 흘러넘쳐서 응가가 용변기 밖으로 튀어나와서, 제 발에 조금 뭍고 그랬슴다. 그나저나 요즘은 제 블로그 방문이 좀 뜸하십니다, 그려. 외로워요~
    • 2007.06.01 00:30 [Edit/Del]
      하하, 요즘 제가 정신이 없어서 블로그를 자주 못 건드렸습니다. 이제 다시 열심히 할게요.
      (사실 그보다 왜인지 미래도둑님이 자꾸 RSS에서 안 잡히네요)
  4. -_-; 이런!! 순수 문학이 !!!!! 으으흐흑.
    좀있으면 밥 먹어야 하는데 ㅜ_ㅠ
  5. 헉 이거 소설아니구나 ㅇ-ㅇ;; 진짜에염? ㅇ_ㅇ우우윽..
  6. 아아~~ 이런 리얼한 작가님이 계셨군요...사실주의의 극치십니다. 재밌게 잘 봤습니다..^^
  7. 마시던 커피색깔이 왠지 응가샛처럼 보이는군요...
  8. wenzday
    이렇게 강인한 분이셨어요, 새삼 감동.
  9. 덧말제이
    아니, 어쩌다가... ^^;
    리더기는 포기하게 되었습니다. ^^
  10. 글의 포스가!!! - 웩!
  11. ㅋㅋㅋㅋㅋㅋ 거침없이 하이킥 아뎌로 제보하시죠~
  12. 그래도 다행입니다. 끝까지 막혀서 넘쳐 흐르는 최악의 상황까지 치닫진 않아서..;;
    무슨 영화에서 봤는데(프렌즈 여주인공이 등장하는 코미디였는데 남자가 그 여자 집에 가서 그런 일을 당하죠..) 끔찍하더라고요..
    승환님 글 보면서 그 장면이 떠올랐습니다...
    • 2007.06.04 20:55 [Edit/Del]
      음... 세상에는 끔찍한 일이 많네요.
      일본의 모 코메디에서는 여주인공이 남자친구집서 변기가 막히자 응가를 밖으로 던져버리죠.
  13. 왜 블로그 글들이 내 일 같고 끌리나 싶더니만.. 나이가 같으셨군요.. ㅋㅋㅋ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