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정신력의 위대함인간 정신력의 위대함

Posted at 2007. 7. 14. 12:54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며칠 전 모종의 이유로 사람들과 간단하게 술을 마셨습니다.

그 중 한 여아해가 술을 무지 못 먹더군요. 맥주 몇 잔 마시더니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했습니다.

야동산업이 활성화되지 않아 성폭력이 난무하는 이 땅, 저는 걱정스레 조심스레 말했습니다.

"야, 너 이래서 집에 들어갈 수 있냐?"

그녀는 헬렐레, 헬렐레, 그저 정신이 없었습니다.

그 때 옆에 있던 동생들이 말했습니다.

"승환이형이 집 가까우니까 데려다주면 되겠네."

"그럼 되겠네요."

모두가 해결책을 찾아 안심하고 있을 그 때.

그녀는 갑자기 허리를 꼿꼿이 세우더니 한 치 흔들림 없이 한 걸음 한 걸음 지하철 역으로 향하기 시작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여간 요즘 젊은 것들이란...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숭이의 손  (11) 2007.07.24
어찌 뱁새가 봉황의 큰 뜻을 알겠는가?  (37) 2007.07.22
인간 정신력의 위대함  (13) 2007.07.14
아버지의 나이  (24) 2007.06.26
초딩과외  (19) 2007.06.15
거울을 보자  (6) 2007.06.07
  1. 덧말제이
    푸하하... 아니 어떤 이미지를 구축하고 사셨길래... :D
  2. 아 이거 엄청 슬픈 이야기네요..ㅜㅜ
  3. 그래도..집까지 잘 데려다 주셨죠 ?? ㅎㅎ
  4. 저도 좀 데려다 주세요
  5. 음... 저같으면 보복테러를 감행.
    여하튼 젊은이들의 솔직함인지 4가지인지는 부럽기도 하군요.
  6. 미션이 실패한거군요.
  7. ㅋㅋㅋㅋㅋㅋㅋㅋㅋ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