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 정리와 블로그 정비삶 정리와 블로그 정비

Posted at 2006. 4. 9. 21:14 | Posted in 수령님 사상전집

블로그를 정비했습니다. 물론 제 무지에 의한 본의아닌 정비임은 아쉽지만 어차피 이왕 엎어진 블로그, 다시금 개편을 좀 하려 합니다. 처음 만든 이글루스 블로그는 지나치게 가벼웠고 태터로 옮긴 블로그는 지나치게 무거웠다면 이번에는 자연스러운 글쓰기를 좀 하려고 합니다. 물론 제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고 나면 많은 분들이 차라리 좀 숨기고 살아라, 인간은 문화적 동물이란다 등의 협박을 늘어놓겠지만 -_- 적당히 참아주세요.

어쨌든 블로그를 정비하며 삶도 좀 정비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복학 후 3월한달 수업 제대로 들은 게 과거 이년반동안 수업 제대로 들은 것보다 많을만큼 -_- 밀도높은 학교생활을 하고 있지만 주말 아르바이트에 과외까지 겹치다보니 이외 공부하기에 시간이 많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그렇다면 남는 시간을 더 열심히 살아야 할텐데 피곤하다는 핑계만 가득합니다. 피로, 슬럼프라는 핑계로 나태를 정당화하지 않고 자신을 다잡을 수 있도록 사명서와 미래관을 한 번 써 봤습니다 : )


死命誓

무엇보다 항상 스스로를 믿겠습니다. 현실은 언제나 제 노력여하에 열려있음을 알고 그 어떠한 것도 외부의 원인으로 돌리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바라는 것을 이루기 위해 언제나 서두름과 심각함 없이, 다만 성실하게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항상 타인을 열린 자세로 대하며 긍정하겠습니다. 언제나 제가 부족함을 인지하고 겸허한 자세로 타인과 세상을 대하겠음을 약속합니다.

- 2006. 4. 1 만우절날

未來觀

요즘 장래를 생각하면 길이 보이지 않아 답답하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처음부터 보이는 길은 없을 것이며 만약 있다면 이미 누군가가 간 길이리라 생각합니다. 제 자신에 대한 믿음과 성찰로 보이지 않는 길을 열어가겠습니다. 그 어떤 일이 있더라도 믿음과 용기를 잃는다면 정말 끝이라는 생각으로 믿음과 용기만큼은 잃지 않겠습니다.

- 같은 날

'수령님 사상전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선택은 올바를까?  (12) 2006.07.04
How much am I?  (11) 2006.06.28
도전하는 사람, 회피하는 사람  (4) 2006.06.21
실패를 인정하자, 그리고 성공하자.  (8) 2006.06.05
글쓰기와 삶  (4) 2006.05.08
삶 정리와 블로그 정비  (19) 2006.04.09
  1. kritiker
    ...만우절날이라는 날짜가 조금 걸리긴 하지만, 그래도 저도 열심히 살겠습니다.
    그런데 이 연두색 이뻐요^^
  2. 오.. 태터쪽 스킨이 아주 멋지네요. 정비 마치신 것 축하드려요~

    잇힝 멘트 날리고 도망갑니다. 눈이 편안해서 좋네요.
  3. 엘윙
    한자를 쓰셨네요..점점 여기에 오기가 꺼려집니다. ㄱ- 옆에 한글로 좀 써주세요.
    저도 장래를 생각하니 답답했습니다. 아무 생각없이 남들 하는대로 회사에 원서 내고 취업해서 다니고 있지요. 평생 뭘 하며, 어떻게 살아야할지에 대해 생각하면 답답하긴 아직도 마찬가지네요. ㅜ_ㅜ 다들 답을 찾아서 살아가고 있겠지요. 아예 문제도 제기하지않고 막 살아가는 사람도 많을거에요.
    이승환님(꾸에엑)말씀대로 믿음과 성찰로-_-;;; 좋은 길을 개척해서 답을 찾으시길 바랍니다. 홧팅!!
  4. 엘윙
    그건 그렇고..도메인 어디서 사셨나염? ㅇ_ㅇ?
  5. 사실 요 며칠간 들어가지지 않아 좀 걱정했었어요. ^_^
    만우절날 쓰신 글임을 밝히지 않으셨다면 굉장히 많이 걱정할 뻔 했군요. -_-
  6. kritiker / 만우절에만 주목해주세요. 제 얼굴도 생각보다 이뻐요 ^_^
  7. 메르키 / 네, 솔직히 그간 많은 분 눈을 우중충한 색으로 괴롭혀서 죄송 -_-...
  8. 프리스티 / 사랑해요
  9. 엘윙 / 참고로 저 한자는 틀린 한자로 제 맘대로 쓴 겁니다 -_- 그래도 명색이 중국어과인데 한자 좀 써야죠.

    그래도 엘윙님은 능력 좋게도 좋은 기업 가셔서 두툼한 월급봉투 쥐고 계시지 않습니까? 전 그 길이 아예 불가능하다고 판단, 차별화 정책으로 나가야 할 불쌍한 인생입니다, 커헉...

    도메인은 http://ivyro.net에서 샀는데 여기보다 싼 데 더 있더군요. 대충 보고 사서 후회 중 ㅠ_ㅠ
  10. dudadadaV / 이런 글 못 봐서 걱정이라니, 여성분이 취향이 너무 ... 합니다. 여기 오는 여자분이 거의 없을 듯 한데 다들 참... 사회적응하기 힘들지 모른다는 걱정이 앞섭니다. -_- 너무 시대를 앞서가는 취향은 버리세요.
  11. 은하
    사명서 한자가 ㅋㅋㅋ
  12. 태터에서는 댓글에 바로 붙여서 댓글 달 수 있다는 것, 알고는 있는거죠? ^^;
  13. 엘윙
    ㅋㅋ(댓글에 또 댓글은 안되나요?)
  14. 비밀댓글입니다
  15. 비밀댓글입니다
  16. 비밀댓글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