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과의 조우귀신과의 조우

Posted at 2007. 8. 29. 16:35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자고 있는데 누군가가 제 어깨를 툭툭 건드리더군요. 그것도 일정한 박자로.

제가 문을 잠그지 않는 편이라 누군가 눈을 떠보니 이게 왠 일, 사람은 없고 손만 공중에 떠서 저를 툭툭 건드리고 있었습니다.

그 손은 제가 눈을 뜨자 이내 사라졌습니다. 당연히 어깨를 건드리는 느낌도 없었고요.

저는 우선 가위에 눌렸나 몸을 움직여보니 잘 움직여지더군요.

잠시동안 정말 귀신이 있나 생각을 했습니다, 이런 비과학적인 것을 믿어도 될까 생각도 들고.

잠시 후 문이 덜컥거리더군요. 바람이 불면 늘 있는 일이지만 순간 귀신이 나갔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그냥 잤습니다. 담엔 깨우지 말고 대충 놀다 가길, 야동을 다 지워서 시비 걸러 왔나...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졸업 즈음에  (14) 2007.09.04
어설픈 수습  (16) 2007.08.31
귀신과의 조우  (12) 2007.08.29
취업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11) 2007.08.25
철저하라, 언제나 철저하라  (20) 2007.08.20
졸업을 해야 하는 이유  (22) 2007.08.19
  1. 왜 그런짓을 하셨어요...
  2. 다음엔 어께에 압정을 붙혀두고 주무세요. ^^
  3. 헉 무섭다..진짜에염? 근데 여기..언제 친북좌파 블로그가 된거죠 -_-? 그러고보니 옆에 카테고리도 많이 바뀌었군요.
  4. 시비 건거 맞네요..
    전 왜 한번도 안올까요.... 다운로드를 받아놔야 하는거였던가요;;;
  5. 헉. 저도 데탑에 있는거 다 지웠는데... ㄷㄷㄷ
  6. 오늘 지울겁니다. 우후후훗.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