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고백어떤 고백

Posted at 2007. 9. 12. 23:29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자꾸 사람들이 성인 블로그라는 왜곡, 매도를 일삼는지라 오늘은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를 하려 합니다.

숫기 없는 후배놈이 남몰래 도서관에서 매일 보는 여자를 짝사랑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 후배는 고백은 커녕 말도 한 번 못 붙이고 매일매일 마음을 졸일 뿐이었습니다.

그렇게 도서관에서 그녀를 훔쳐보고 밤마다 술로 마음을 달래던 어느 날.

후배는 술을 마시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그녀를 보았습니다.

후배는 용기를 내기로 결심했지만 여전히 말은 나오지 않았고 결국 그녀의 뒤를 따라갈 뿐이었습니다.

그러다가 그녀가 집에 들어가려는 찰나 후배는 용기를 내 뒤에서 그녀의 어깨를 덥썩 잡았습니다.

"네?"

너무나 놀란 그녀는 소스라치는 목소리로 떨면서 대답했습니다.

그 놀란 목소리에 술이 확 깨어버린 후배는 말했습니다.

"저기......"

......

"혹시......"

......

"불 있으세요?"

교훈 : 사랑은 가슴에 담아둘 때 아름다운 것이다 꿈꾸지 말고 딸이나 치자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컨닝의 추억  (10) 2007.09.17
잠재의식  (13) 2007.09.15
어떤 고백  (14) 2007.09.12
사랑의 기술  (40) 2007.09.10
정치과잉사회  (16) 2007.09.07
졸업 즈음에  (14) 2007.09.04
  1. 그걸 알면서도 또 꿈을 꾸고있내요
    금방 깨질 꿈이지만..
  2. 이제는 사랑을 들이대면 변태취급을 하더군요 ㅠ.ㅠ 그냥 조용히 당나구나 탈렵니다. 크흑..
  3. "얼굴에 복이 많으세요......"
    가 아닌 게 다행인 거 같다.....
  4. 저 여자분 진짜 놀랐겠습니다.
    아무리 얼굴이 무기라지만, 저도 밤에 남자가 뒤에 오면 엄청 불안해요.
    다들 말 안 해서 그렇지 한두 번쯤은 치한을 만난 적이 있거든요..
    • 2007.09.13 22:51 [Edit/Del]
      네, 한국 여러모로 치한이 활동하기 좋죠, 치안도 불안하고...

      그런데 저 말 듣고는 성질을 냈다고 하네요 -_-a
  5. 정의와 사랑의 블로그에 이런 가슴 찡한 사연이 올라오다니요.
    문 프리즘 파워 메이컵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6. 낙타등장
    역시 결론은 성인 블로그군요...
  7. 성인블로그 맞네요... ㅡㅡ;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