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국적 기질대국적 기질

Posted at 2007. 9. 13. 22:48 | Posted in 수령님 단상록
오늘은 간만에 도움되는 포스팅, 역사적 사건 이야기를 좀 하도록 하겠습니다.

핑퐁 외교로 불리는 중국과 미국의 20년만의 외교 재개는 세계를 놀라게 하기에 충분했습니다.

닉슨 대통령은 중국 땅을 밟았고 모택동과 회담을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런데 닉슨의 기대와 달리 모택동은 실무 이야기는 일체 언급을 않고 철학과 사상 이야기만 늘어 놓았습니다.

미국 언론은 이에 대단히 의아해 했습니다.
 
그러나 결국 이를 중국 특유의 '대국적 기질'이라 파악, 대서특필했습니다.

실무는 아래에 맡겨두고 국가 지도자는 국가의 사상적 기틀에 전념함.
 
이러한 모습은 깊은 철학과 역사와 전통이 있는 중국만이 보일 수 있는 모습이라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모택동 사후 냉전이 종식되고서야 밝혀진 사실은 이들을 더욱 놀라게 했습니다.

당시 모택동인 치매에 걸려 있었다고 합니다.

교훈 : 벽에 똥칠을 해도 자리만 있으면 그럴듯하게 보인다. 김승연, 정몽구, 이건희는 이거 믿다가 얼굴에 똥칠

'수령님 단상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겉멋  (23) 2009.05.24
미친개가 필요해  (20) 2009.05.09
2008년 3월의 단상록  (2) 2008.07.31
2008년 2월의 단상록  (13) 2008.07.30
2008년 1월의 단상록  (2) 2008.07.19
대국적 기질  (6) 2007.09.13
  1. 여전하군요... 하하...
    그래도 이건희는... 능력이 있어 보이는데...
  2. 자본주의적 입장에서 해석하면 -얼굴에 똥칠을 해도 자리만 잘 지키면 성공이다- 일지도요.
    보내드리고자 했던 이미지는 새 포스트에 같이 올려두었으니 다운 받으세요.^^
  3. 꿈에 비해 해몽이 좋았던건가요..
    암튼 어서 성공해야겠습니다. -ㅇ-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