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과 비과학 사이과학과 비과학 사이

Posted at 2007. 10. 25. 21:50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대만에서 연수중인 후배가 메신저로 말을 걸었습니다.

후배 : 형, 테스트 하나 해 볼래요?

승환 : 뭔데?

후배 : 이름 가지고 뇌에 뭐가 들어 있는지 맞추는 거에요.

승환 : 난 비과학적인 것은 별로 안 좋아하는데......

후배 : 그래도 재밌잖아요.

승환 : 그래, 뭐 한 번 해 보지.

저는 한자로 제 이름을 입력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구무언............

승환 : ......

후배 : 의외로 과학적이었나 보군요......

승환 : ......

교훈 : 난 정말 세상에 도움 안 되는 놈이구나 혹시라도 상처받을 일은 절대 하지 말자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이바 효과  (32) 2007.11.01
마인드 컨트롤  (25) 2007.10.29
과학과 비과학 사이  (23) 2007.10.25
영어 완전 정복  (21) 2007.10.24
한낮의 방문자  (28) 2007.10.21
큰 뜻을 위해서 자존심을 버려라  (24) 2007.10.19
  1. 저는 거의 100%의 생각없음으로 이뤄져 있습...(어쩐지 슬프다..)
  2. 저는 반정도 아니 2/3는 女子 女子 女子로 채워질 것 같습니다. ^^;;;;;
  3. 왠 번뇌가 그리 많은지..
    너무 착한 사람에게 악과 욕이 들었기 때문인가요. -_-
  4. 전 머리속이 다 구라로 찼고 비밀로 감싸져 있네요. ㅜㅜ 전뇌 테스트도 그렇고 이런거 할때마다 성질 버리겠군요. 저 위 교훈 똥꼬시립니다. ^^
  5. 제 결과 링크를 걸어서 물어보고 싶은게 있었는데, 링크걸면 금칙어로 댓글이 안되네요.-_-
  6. wenzday
    저도 해봤는데 休와 欲과 悩과 金이 적절히 섞여 있더군요. 쉬고 싶은 욕망과 돈에 대한 고민인가.. 섬찟했답니다. 역시 과학적? 근데 저 惡은... 악소리 나는군요 호호.
  7. 허걱...난 백프로 友 가 나왔다....
  8. 저는...전체를 友가 한바퀴 쌓여 있고...H 가 앞쪽에 6개 정도...이게 뭐죠? H...그리고 逃가 (어딜 달아나려는 지...ㅡ.ㅡ) 그리고 제일 많은게...欲 이군요...뭔 바라는게 그리 많은지.....ㅡ.ㅡ
  9. 제 이름은 사람이 쓰는 이름이 아닌가봐요.
    梁龍奎 리젝당하네요.
  10. 신진호
    뭡니까..
    기분나쁘게 과학적인 이것은..
    온통 噓.... 한탄만 하는군요.

    가끔 글 재미나게 읽고 가곤 합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