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날, 과방의 여아해들과...그 날, 과방의 여아해들과...

Posted at 2007. 12. 23. 00:00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아주 옛날 어느 날, 과방에 여아해들이 가득 할 때 남자는 나 혼자일 때의 이야기이다.

여아해 : 오빠는 세상에서 가장 궁금한 게 뭐에요?

리승환 : 난 여자들을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어.

그 말에 여아해들은 자기들끼리 수근수근… 그리고 응답

여아해 : 우리는 오빠가 제일 이해 안 가요.

리승환 : ……
분위기 전환을 위해 화제를 돌렸다.

리승환 : 요즘은 어떻게 생긴 남자가 인기 좋지?

여아해 : 싸가지 없이 생긴 남자요.

리승환 : 그렇다면 드디어 나의 시대가 열린 거로군.

그 말에 여아해들은 다시 자기들끼리 수근수근… 그리고 응답

여아해 : 오빠는 그냥 싸가지가 없는 거고요.

리승환 : ……

결론 : 네 자신을 알라 체벌 강화가 절실하다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승환 문제 해결의 기술  (10) 2008.01.03
어느 망년회  (14) 2007.12.24
그 날, 과방의 여아해들과...  (16) 2007.12.23
초딩의 역습  (21) 2007.12.22
청량리에서  (27) 2007.12.03
정전이 그립다  (24) 2007.11.26
  1. 하루빨리 몽둥이깍는 노인을 찿으셔야겠습니다. ㅎㅎ
  2. 그럼 대체 어찌 싸가지가 없어야하는건감유? 역시 여자는 어렵구만요~
  3. 여자가 제일 어려워요 ㅠ.ㅠㅋ
  4. 여자 후배 분들의 X가지가 좀 없어 보이는데요..;;
  5. 브라질레이루킥
    MB형...경제만 살리지말고 싸가지도 살려주세요...
  6. 해석이 좀 잘못되었군요. 원래 여자들이 자기가 뭘 말하는지 잘 모르는 경향이 있습니다.
    여자들이 바라는 건 "싸가지 없이 잘 생긴 남자"입니다.
    "싸가지 없는 남자"도 아니고 "싸가지 없이 생긴 남자"도 아니죠.
  7. 아이쿠~~ 재미있어요... 힘내세용~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