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승환FC승환

Posted at 2008. 1. 6. 22:43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C : 죽은 아이를 업고 가는 기분 (학점은 인정되지만 지울 수 없어서 계속 안고 가야 함)
F : 빛 좋은 개살구 (일단 지워지기는 하지만 9학기 인생인지라 이만큼 돈 주고 채워야 함)

계절학기를 듣는데 A+나오면 평점 3.51, 드디어 남들은 베이스라는 마의 3.5를 넘을 수 있습니다, C+이 나오면 3.47...
노력하면 B+은 나올 것 같아서 계산해 보았더니 3.494... 0.01차이로 반올림 3.5에 실패입니다... orz...

이런 제 사정은 모른 채 주변에서 다들 아무리 못 해도 3.5는 나와야지... 라는 저주를 퍼부어대는군요.
결론 : 이왕 조진 학점 신경 쓰지 말고 다른 것으로 밀자 생각 없이 던진 돌무더기에 개구리 사망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팅과 통계의 오류  (21) 2008.01.19
공부 안 하고 성공하는 세가지 방법  (26) 2008.01.17
FC승환  (16) 2008.01.06
Real factory의 의미  (4) 2008.01.06
이승환 문제 해결의 기술  (10) 2008.01.03
어느 망년회  (14) 2007.12.24
  1. 유상훈
    그대는 학점에 관계없이 큰 일을 해낼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소!
  2. 용호
    으음... 요즘은 base가 3.5군요. 나는 졸업당시 base였던 3.0 근처에도 못가고 졸업했는데. 차피 학점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더군요.
    사회는 줄입니다.
  3. 진짜 학점 인플레가 심각하죠..
    언론사는 잘 안 따지는데..
  4. 성적표 확인해보니... 아이가 여럿 죽어 업혀 있더군요...-_ㅜ
  5. 아직 빛 좋은 개살구는 없지만 등에 업고 있는 죽은 아이들이 적지 않은지라 우울해지는군요...-_- 봄에 복학하면 저도 마의 3.5에나 도전해봐야 되겠습니다; 이제 계절학기를 좀 빡시게 들어볼까 싶습니다ㅇ<-<
  6. 오웃..저도 마의 3.5를 간신히 넘겨서 졸업했죠. 대학원가시면 학점은 잘 나옵니다. -_-
  7. 대학원가면 학점 잘 준단 말에 ...넘어 가신거 같기도 ㅎㅎ 성적 잠깐이라고 믿고 살아요~
  8. 2007년 여름 졸업... 인문계... 평점2.5... ㅅㅂ
    저도 그놈의 죽은 아이 때문에....
    140학점중에 100학점이 죽은아이 OTL
    죽은아이와 함께 저도 죽어야겠습니다ㅠ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