닌텐도가 복제랑 왜 공존하나?닌텐도가 복제랑 왜 공존하나?

Posted at 2008. 1. 29. 17:35 | Posted in 폐인양성소 게임부
대개 기자란 제너럴리스트에 전공 분야가 아니더라도 기사를 쓸 수 있도록 훈련을 받기에 이것저것 쓰기 마련. 별로 좋지 않은 현상이지만 뭐, 여기도 사정이 있으니 어쩔 수 없다 싶고 또 중앙지들은 대개 잃지 않는 장사는 하려 하기 때문에 최소한 헛소리는 하지 않게 마련. 그런데 아무래도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는 이게 안 먹히는 듯 하다. 특히 가난한 신문사가 그러한데 이번에 한겨레가 쓴 닌텐도, 불법복제와 공존 전략 펴나? 도 이 대표적인 예로 기억될 듯. 게임전문기자가 글은 못 써도 전문성은 있던데 얘네 좀 채용을 권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제나 그렇듯 사진은 불펌

기사의 내용인 즉 닌텐도DS는 하드웨어 판매에 비해 소프트웨어 판매량이 타 게임기에 비해 딸리는데 그 이유가 바로 불법복제 때문이라는 것. 그리고 이걸 알면서도 게임기 팔아먹기 위해 적당히 넘어가고 복제방지 노력을 하고 있지 않는다는 것. 업계 관계자의 말까지 인용하며 그 전략이 진짜인 양 이야기하고 나중에 슬쩍 다른 가능성도 있다며 빠져나갈 가능성을 제시한다. 오오, 위대한 닌텐도의 전략이여… 나는 이 기사가 완전 헛소리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 이유란…

먼저 닌텐도DS는 철저하게 light-user를 공략한 게임기라는 점이다. core-user는 오덕후 포함, 게임에 상당히 돈을 들이고 공을 들이는 사람들인데 반해 light-user는 게임에 별 관심이 없고 부수적인 오락거리로 즐기는 사람이다. 이런 사람들 위주로 장사를 하니까 당연히 게임이 비교적 적게 팔릴 수밖에 없다. 광고에도 친근한 탤런트 쓰는 게 다 이유가 있는게다. X-box 360이 판매량은 적어도 소프트웨어가 많이 팔리는 것은 X-box360은 동양에서는 코어유저층 위주의 게임기이기 때문. 반면 닌텐도DS는 inuit님도 애들 등쌀에 마련했을만큼 경제력 제로의 어린이가 즐기거나 여성이 즐기는 경우도 상당히 많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정도 소프트 판매량은 철저하게 라이트 유저에 기인

다음으로 닌텐도는 생각보다 한국시장을 별 신경 쓰지 않는다는 점이다. 한국의 닌텐도 유저에게는 죄송하지만 굉장히 부수적인 시장으로 여겨질 것이다. 한국에서는 게임 10만장 팔리는 게 놀라운 일이지만 일본에서는 별다른 일도 아니다. 더군다나 일본보다 가격도 낮고 돈도 떼어줘야 하는 한국시장에 그렇게까지 매진할 이유도 없다. 그러니 굳이 본사에서 복제방지기술에 주력할 이유가 없는 법. 사실 8bit 시절부터 이미 중국, 대만에서 복제기술이 탄생해 애를 먹였으나 정작 일본인들은 정품을 사는 게 버릇이 되어 있고 별로 시장도 크지 않은 한국과 대만에 별다른 신경을 쓰지 않았다.

또한 복제를 통해 게임기 판매를 늘릴 바에야 정품 게임을 판매하는 쪽이 장기적으로 이득이 크다. 아무리 닌텐도가 경제적으로 게임기를 만든다지만 (타 게임기는 게임기가 팔릴 때마다 적자이지만 닌텐도는 언제나 흑자였다) 그 마진은 크지 않다. 액정을 사용해야 하는 휴대용 게임기라면 특히 그러하다. 이에 반해 롬팩은 판매시마다 그 마진이 꽤나 크다. 게임기 판매로 돈을 좀 벌어봐야 복제가 활성화된다면 그 이득은 매우 적을 수밖에 없다. 대부분이 복제를 사용한 과거 플레이스테이션1 시기와 그나마 정품 사용률이 증가한 플레이스테이션2 시기를 비교해봐라, 어느 쪽이 이익이 클지.

그리고 가장 큰 점은 복제방지기술이 별 도움이 안 된다는 점이다. 사실 이 어둠의 분야 기술자들 실력도 장난 아닌지라 아무리 복제를 걸어도 풀릴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유일한 해결책은? 시장의 논리에 맞게 합리적 가격을 제시하는 것뿐이다. 그런데 사실 닌텐도DS의 게임은 이제껏 한국 게임 수입업체가 보여준 행태와는 달리 가격을 꽤 합리적인 선으로 잡고 있다. 일본 발매가가 대개 5000엔 내외인데 한국에서는 3만원대 중반이라면 꽤나 합리적인 가격임. 더군다나 한글화 정도도 높고 일본 출시에서 긴 텀을 두지도 않음.

결국 지금 닌텐도는 더 이상 할 게 없다. 물론 가격을 더 내리면 좀 더 정품 이용률이 높아지겠지만 문제는 가격이 너무 내려가면 한국에서 일본으로 역수출될 수 있다는 문제가 발생. 덤으로 이미지도 하락하고 어차피 복제 쓰는 사람들이 돈 아까운 것도 문제지만 버릇이 그렇게 든 경우가 많으니 굳이 더 내릴 필요는 없을듯함. 사실 닌텐도는 복제방지에는 열을 기울이고 있지 않지만 유통망에는 상당한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오죽하면 용산은 물론 오픈마켓까지도 경계하겠나? 허나 개인적으로는 이것도 복제방지보다는 직접 판매를 통해 수익률을 높이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게 내 생각. 복제 한 번 하면 엄청난 돈을 아낄 수 있는데 복제하려는 놈이 설마 발걸음 좀 귀찮아서 복제하러 안 가겠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고로 LG 파워콤 가입하면 닌텐도 공짜로 준댄다, 가입신청은 엘윙님 블로그로(해지는 책임 못 짐)
  1. 대체 이런 건 어떻게 아시는지..
    승환 님이야말로 제너럴리스트.. ;;
  2. Astarot
    사실 이쁘기는 PSP가 더 이쁘긴 하지만(...) 역시 게임들이 NDS 쪽에 많은지라...관심은 가지만 저거 살 돈 있으면 디카를 사는 게 나을 거 같아서 보류 중입니다-_-a
    하다못해 건담 프라모델 같은 것만 해도 한국 시장은 완전 아웃오브안중이라 반다이 쪽에선 홍콩과 인접한 아주 작은 시장(아니, 시장이라는 생각이나 할 지 의문이라고 하더군요.) 정도로밖에 보지 않는다고 합니다. 모델 쪽도 복제 문제가 꽤 크지요.
    자고로 오덕(...)들은 왜 일본 본사는 우리나라에 신경써주지 않느냐능...얼릉 정발 좀 내달라능...이라고 찌질거리기 전에 한번 쯤은 자기의 소비 행태에 대한 반성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_-; 우리 나라에서 소위 매니아라고 자칭하는 인간들 중에서 정품을 충실히 구매하는 자들이 얼마나 없는지...같은 매니아들끼리조차도 정품 사면 병신취급하는 행태가 참 한심합니다.(생산자는 땅 파먹고 살란 말이냐.)
    • 2008.01.31 11:07 신고 [Edit/Del]
      왠일로 댓글이 휴지통에 가 있네요, 티스토리 이런 일이 잦다더니 앞으로 좀 신경 써야겠습니다. 오덕들은 어지간하면 정품 쓰는 줄 알았는데 그것도 아닌가봐요. 그래도 오덕 입장이 이해가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정발 되면 가격 70~80% 수준으로 다운 될 것이고 서비스도 받을 수 있고 커뮤니티 형성도 용이할텐데 말이죠. 뭐, 심려치 마십시오. 9800엔이나 되는 18금게임을 사는 오덕들도 있는데 말입니다...
  3. 얼마전 엘지 파워콤 땜에 제대로 열받았던 기억이...아아...
    욕을 바가지로 하고, 끊으려다가 아직 약정 기간이 안 끝나 참았습죠. ㅡ ㅡ;
  4. 저는 게임팩 가격이 3만원대라는 것이 영 불합리적이라 생각해요. 비싸!!
    앗참 그리고 파워콤 홍보감사합니다만 이제는 해방이에욤. 와하하하!!
  5. 하텔슈리
    아무리 그래도 팔린 게임의 숫자가 게임기 한대당 한개 정도라면 이건 단순히 돈 없어로는 설명이 안되지 않습니까? 꼴랑 게임 하나 할라고 이런 게임기를 사는 건 아니지 않습니까?
  6. 헉. 어디서 많이 본 제품이라고 생각했더니만. ^^;

    소프트웨어 가격이 좀 더 내려오고, 마케팅이나 켐페인을 정품유도로 할 필요도 있다고 봅니다.
  7. 니콘처럼 정품 아니면 A/S를 안해준다든지...
    한번 뜯으면 스파크가 일어나며 연기가 난다든지...
    정품 프로그램 외에 프로그램이 실행되면 블루스크린(?)이 뜬다든지...
    ... 전 어쨌든 NDSL없으니까요... 강력한 불법복제 규제를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후훗
  8. 민트
    내 플스랑 닌텐도랑 바꾸고 싶다.
    플스 먼지 먹고 방치된지 오래;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