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기 노년 명박이양치기 노년 명박이

Posted at 2008. 4. 20. 18:58 | Posted in 대안없는 사회풍자부

달빛효과님이 카페 가입을 권유했는데 여기가 중국인지라 이게 뜻대로 되지 않습니다.
카페는 잘 모르겠고 생명평화 순례단 활동을 하고 계시던데 한 번씩 들러 보시면 좋겠습니다.
어쨌든 그냥 미안함에 헛소리나 하나...

항상 바쁜 명박, 오랜만에 할 일이 없자 불안해졌습니다.

"영어 몰입교육을 시작한대요!"

마을 사람들이 몰려 왔습니다.

"사실 아니래요."

마을 사람들은 투덜거리며 돌아 갔습니다.

다시 심심해진 명박.

"생필품 가격을 규제한대요!"

다시 마을 사람들이 뛰어 왔습니다."

곧이 곧대로 받아들으면 안 되요."

마을 사람들은 화를 내며 돌아 갔습니다.

그리고 다시금 심심해진 명박.

"대운하를 건설한대요!"

그러나 마을 사람들은 아무도 오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대운하는 완성 되었습니다.

끝 -_-


잠깐 사족을 달자면... 대운하가 뻘짓이기는 하지만 이명박 정부를 대표하는 정책이라 보기는 힘들 듯. 일부 네티즌들의 열광적인 지지를 받은 문국현조차도 '환동해 경제벨트'라는 되도 않은 소리를 했는데 이거, 환경파괴나 규모 면에서의 차이는 있다만 사실상 대운하와 별 차이가 없다고 봐야 하지 않나? 어쨌든 높은 실질 실업률, 떨어지는 노동의 질을 막기 위한 인위적 경기부양이라는 점에서 말이지. 대운하를 막아야 하는 거야 당연하지만 이런 뻘소리를 나오지 않게 하려면 대운하로 옥신각신함을 넘어 이딴 소리가 나올 수밖에 없는 (심지어 허경영은 새만금에 200층짜리 빌딩을 100개 짓는다고 하지 않았는가?) 경제구조를 논할 필요가 있을 듯.

  1. 허경영이 지껄이는 소리는 코메디지만, 이명박이 떠드는 이야기는 공포일진데. 사람들은 공포에 너무 관대한 듯 합니다. ;;
  2. 나이 지긋한 어느 할머니께서는 느긋하게 이렇게 말씀하셔요
    '사람들이 저렇게 반대하는데, 안 하겠지.'
    할머니들이 느긋하게 표 던져 주셔서 귀한 손자손녀들이 물없고 식량없고 동식물도 귀한 세상에서 살지도 몰라요.
    라고 말할 수는 없었습니다만 가슴이 타들어가는 줄 알았어요. ㅡㅜ
  3. 아, 정말 지쳐서 관심이 사라져가는 게 맞는 것 같아요.
  4. 김선생
    교황과 2MB씨와 같은 시간에 뉴욕에 다녀왔습니다. 웃긴건 친구들중 아무도 MB방미 사실을 모르더군요,
    아무튼 탄핵되기전 한탕해야 되지 않겠냐는 한국친구의 우스개가 장난이 아니게 들립니다. ㅎㅎ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