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지 야사 - 삼고초려삼국지 야사 - 삼고초려

Posted at 2008. 7. 10. 20:25 | Posted in 수령님 자작소설
2005년 1월 9일 쓴 글입니다. 쉐아르님께서 인생의 책으로 삼국지를 꼽기에 삼국지를 더럽힐 겸... -_-...

삼고초려



수경선생에게 제갈량의 이야기를 전해들은 유비는 관우와 장비를 데리고 제갈량의 초갓집으로 찾아갔다. 집을 돌보는 동자에게 유비는 물었다.

유비 : 여기가 공명선생의 댁이냐?

동자 : 댁은 누군데 초면부터 반말이슈?

유비 : -_-......

관우는 언월도를 치켜들었다. 동자의 표정은 순식간에 영업 스마일로 가득찼다.

동자 : 선생님께서는 화장실에 가셨습니다.

유비 : 그럼 곧 오겠구나.

동자 : 글쎄요... 선생님은 변비가 심해서 삼일 후에 오실지, 일주일이 지나야 오실지 잘 모르겠습니다.

유비 : -_-......

관우 : 형님, 신야를 그렇게까지 비울 수 없습니다. 우선 돌아가고 다음에 오도록 합시다.



한 달 후 그들은 다시 제갈량의 초갓집을 찾았다. 동자는 영업스마일을 활짝 띄며 말했다.

동자 : 죄송합니다. 선생님께서는 화장실에 가셨습니다.

관우와 장비는 엄청나게 분개했다.

관우 : 아니, 그 놈의 서생은 대체 뭔데 형님을 두 번이나 기다리게 하는 겁니까?

장비 : 어서 돌아가도록 합시다.

그러나 유비는 말했다.

유비 : 릴렉스, 릴렉스. 영웅호변이라는 말도 있지 않느냐? 다음에 다시 찾아 오도록 하자꾸나.



다시 한 달이 지난 후 그들은 다시 제갈량의 초갓집을 찾았다.

유비 : 오늘은 선생님이 계시냐?

동자 : 네. 지금 주무시고 계십니다. 깨워 드릴까요?

유비 : 아니다. 편히 주무시도록 놔 두도록 하거라.

그러자 다시 관우와 장비는 분개했다.

관우 : 아니, 대체 저 놈은 뭡니까?

장비 : 당장 깨우도록 하십시오.

유비는 침착을 잃지 않았다.

유비 : 인재를 구하는데 이 정도 공은 들여야 하지 않겠느냐. 허허허...

그리고 작은 목소리로 중얼거렸다.

유비 : 이런 개새...



세 시간 후 제갈량은 깨어나 동자를 호되게 질책했다.

제갈량 : 아니, 대체 저렇게 귀한 손님이 오셨는데 왜 깨우지 않았단 말이냐! 어서 음식을 내 오도록 하여라.

삼형제는 방 안으로 들어갔고 제갈량은 도올마냥 흥분해 떠들어대기 시작했다.

제갈량 : 북쪽은 조조가 다 해 먹고 남동쪽은 손권이 다 해먹었습니다. 그럼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느냐? 바로 익주와 형주를 해 먹어야 합니다. 알겠습니까?

기실 뻔한 소리이나 대개 무식한 CEO가 그렇듯 별 것도 아닌 말에 와닿는 바가 있어 유비는 크게 고개를 끄덕이며 기뻐하였다. 그 때 제갈량이 갑자기 배를 움켜쥐며 말했다.

제갈량 : 저... 잠시 화장실에 좀...

관우 : ......

장비 : ......

유비는 그 자리에서 제갈량의 목을 베어버렸다.


부록 : 오월동주

오나라와 월나라는 전쟁을 치르던 중, 설사에 걸린 오나라의 병사와 월나라의 병사가 동시에 공중 화장실에 들어서게 되었다. 그들은 서로 칼을 뽑아들려 했으나 너무 설사가 심한 나머지 팔이 후들거려 손을 쥘 수조차 없었다. 그러나 남은 화장실은 한 칸 뿐. 순간 그들은 눈빛을 교환한 후 함께 화장실로 들어갔다. 그리고 앞뒤로 엉덩이를 맞댄 후 함께 응가를 뿜어내기 시작했다.


'수령님 자작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My sweet Russian Girl!  (9) 2008.09.20
삼국지 야사 - 반동탁 연합  (8) 2008.07.24
삼국지 야사 - 삼고초려  (12) 2008.07.10
어른돼지 삼형제  (9) 2008.01.14
주인과 하인  (12) 2008.01.08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  (28) 2007.12.11
  1. 적벽대전 재미있을까요?
  2. ㅎㅎ 정말 '더럽'히시는군요 ^^;;
  3. 어리민쯔
    -_-;;; 유비가 울겠습니다...
  4. 잊고 있었네요. 이런 젊은이였단걸.. -_-;;;;
  5. 민트
    제가 밤 새면서 읽었던 남자들의 알흠다운 로망 삼국지를 이렇게까지 드럽게 만들어놔도 되는겁니까. ㅜ.ㅜ 지못미..
  6. ㅋㅋ 난 이 빨파노 색깔 이야기가 젤루 조아...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