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선녀와 나무꾼 vol.121세기 선녀와 나무꾼 vol.1

Posted at 2008. 10. 3. 22:00 | Posted in 수령님 자작소설
나무꾼 : 아... 쓰바... 요즘 날씨가 이상해서 봄, 가을은 어디 가고 여름이랑 겨울만 있고...

쿵! 쿵!

나무꾼 : 이게 다 뽑을 거 다 뽑아 먹고 규제 걸어대는 양키 새끼들 때문이여...

쿵! 쿵!

나무꾼 : 거기다가 중국에서 왠 이상한 매미 새끼들은 날아들어...

쿵! 쿵!

나무꾼 :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더니 졸라 안 넘어가네...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나무꾼 : 이래도 안 넘어가냐!!!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쿵!


사슴 : 아저씨!

나무꾼 : ???

사슴 : 아저씨, 도와주세요, 사냥꾼이 저를 쫓아 와요!

나무꾼 : 얼씨구? 사슴이 말을 다 하네...

사슴 : -_-......

나무꾼 : 이름이 뭐냐?

사슴 : 밤비요.

나무꾼 : 얼라리, 꼴에 이름은 영어?

사슴 : -_-......

나무꾼 : 요즘 환율도 오르고 주가도 떨어지고 죽겠는데 너라도 좀 팔아 먹어야겠다.

사슴 : =ㅂ=!!!!!!!

나무꾼은 사슴을 밧줄로 묶어 나무덤불 속에 던져 넣고 다시 나무를 하기 시작했다.

쿵! 쿵! 쿵! 쿵!


사냥꾼 : 여보시오, 여기 혹시 사슴 한 마리 못 봤소?

나무꾼 : 사슴이오?

사냥꾼 : 네, 사슴이오.

나무꾼 : 사슴이라면...

사냥꾼 : 못 보셨나 보군요...

나무꾼 : 혹시 저기 덤불 속에 있는 말 하는 사슴 말이오?

사슴 : -_-......

나무꾼 : ......


사냥꾼 : 고맙소.

나무꾼 : 준다고는 안 했소.

사냥꾼 : -_-......

나무꾼 : 어쩌겠소, 이게 다 천운인 것을...

사냥꾼 : 부탁이오. 집에서 홀어머니와 아이들, 마누라가 굶고 있단 말이오. 

나무꾼 : 그건 댁 사정이고.

사냥꾼 : -_-......

나무꾼 : ......

쿵! 쿵! 쿵! 쿵!


사냥꾼 : 그렇다면 내게 파는 것은 어떻소? 내 값은 후하게 쳐 드리리라.

나무꾼 : 어머니와 아이들이 굶고 있다면서 꿍쳐 놓은 돈은 꽤 있는 모양이구랴.

사냥꾼 : -_-......

나무꾼 : 행색을 보니 월가의 큰 손마냥 대형 사기꾼은 아닌 듯 한데...

사냥꾼 : 미즈사랑이 있지 않소.

나무꾼 : -_-......

사냥꾼 : 요즘은 이자면제 기간도 있더이다.

나무꾼 : 미안하지만 미즈사랑은 여성 전용이오.

사냥꾼 : -_-......


나무꾼 : 고자로 보지는 않았는데 실망이오.

사냥꾼 : 그 무슨 망언이오. 고자가 어찌 마누라에 아이들까지 있겠소?

나무꾼 : 긴 세월 속고 살았구랴.

사냥꾼 : -_-......

나무꾼 : 지금 집에 가 보시오. 이상하게도 신발은 한 짝이 있는데 다리는 넷이 있을 것이오.

사냥꾼 : 내 아내는 정결하오! 절대 낯선 남자와 놀아날 리 없소!

나무꾼 : 그건 댁 생각이고.

사냥꾼 : -_-......

나무꾼 : 정말 재수가 없으면 낯선 여자와 놀아날 수도 있소.

사냥꾼 : 당해 보셨나 보구랴.

나무꾼 : 그런 건 아니고 야동을 통한 간접 경험이 풍부하오.

사냥꾼 : -_-......


나무꾼 : 검색어 필요하오?

사냥꾼 : 무슨 망발이오! 난 그런 거 안 보오!

나무꾼 : 일단 보면 헤어날 수 없을 거외다.

사냥꾼 : -_-......

나무꾼 : 내가 어릴 때 그 짓거리 안 하고 공부 했으면 지금쯤 서울대 수석 입학했을 게요.

사냥꾼 : 어지간히 딸만 잡고 살았나 봅니다. 서울대 수석 입학과 나무꾼의 차이라니...

나무꾼 : -_-......

사냥꾼 : ......


나무꾼 : 여하튼 미즈사랑이 아니라 러쉬앤캐쉬라도 21세기에 활 들고 사냥한다는 양반에게 대출을 해 줄 것 같지는 않소이다. 고이 돌아가시오.

사냥꾼 : 그럴 수는 없소! 저 사슴은 원래 내 것이었소! 내가 며칠간 저 놈을 지치게 하지 않았다면 어찌 그대가 저 사슴을 잡을 수 있었겠소!

나무꾼 : 상대 정당이 잘못 해서 집권한다고 의석 나눠 가지는 것 봤소?

사냥꾼 : -_-......

나무꾼 : 거기다가 저 사슴은 알아서 나한테 몸을 의탁한 게요. 당신에게 잡히기 싫다고 내게 투항하더이다.

사냥꾼 : 말도 안 되는 소리!

나무꾼 : 진짜라니까... 억울하면 강의석처럼 발가 벗고 도로 한 복판에 뛰어 들던가.

사냥꾼 : -_-......

나무꾼 : 그럼 씨 유~ 난 나무를 해야 하오.

쿵! 쿵! 쿵! 쿵!

'수령님 자작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수의 개죽음  (16) 2008.11.26
21세기 선녀와 나무꾼 vol.2  (12) 2008.10.11
21세기 선녀와 나무꾼 vol.1  (15) 2008.10.03
My sweet Russian Girl!  (9) 2008.09.20
삼국지 야사 - 반동탁 연합  (8) 2008.07.24
삼국지 야사 - 삼고초려  (12) 2008.07.10
  1. 야동을 통한 간접 경험이 풍부하오...에서 결국 복근파열입니다. ㅋㅎㅎ;;
    즐거운 주말 연휴 보내세요~ ^^)*
  2. 오늘 포스트도 저의 감성을 자극하는군요.ㅎㅎ
  3. 어느 잡지에 연재됩니까? 냉큼 구독!
  4. 나무꾼은 도끼를 떨어뜨리고...
    그러자 떨어진 도끼를 줍기 위해 허리를 숙인 나무꾼 뒤로 사냥꾼이 바지춤을 부여 잡고 다가서는디...

    음, 2부는 제가 쓸까요? (퍽-)
  5. 음하하하하~~
    배꼽잡다가 뒤집혀졌습니다 ㅋㅋㅋ
  6. 큭큭큭큭, 나무꾼 최고~! ^^
  7. 나그대
    2008년의 모든 것이 이 짧은 이야기속에!!! 정말 감탄했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