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선녀와 나무꾼 vol.221세기 선녀와 나무꾼 vol.2

Posted at 2008. 10. 11. 22:56 | Posted in 수령님 자작소설
21세기 선녀와 나무꾼 vol.1에서 이어짐


사냥꾼 : 절대 넘기지 못하겠다는 거구랴.

나무꾼 : 아직까지 못 알아 먹다니, 반복 학습이 중요하긴 중요하구려.

사냥꾼 : ......

나무꾼 : 하긴 외환위기 일으킨 놈들한테 몰표를 몰아준 국가에 기억력을 요구하는 게...

사냥꾼 : -_-......

나무꾼 : 돌아가시오...

쿵! 쿵! 쿵! 쿵!


사냥꾼 : 계속 버틴다면 무단 벌채로 고발하겠소! 대한민국은 법치국가! 그리고 이 곳은 보호지역이오!

나무꾼 : 그 보호지역에서 밀렵하는 당신도 참 대단한 인물이외다.

사냥꾼 : -_-......

나무꾼 :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욕하는 것을 보니 꼭 사이버 모욕죄 만들려는 MB가 떠오르는구랴.

사냥꾼 : 그러지 말고 협상을 합시다.

나무꾼 : 가진 건 있소?

사냥꾼 : 없소.

쿵! 쿵! 쿵! 쿵!


사냥꾼 : 이봐! 말을 끝까지 들으라고!

나무꾼 : 미안하지만 나도 자본주의 하에 살아가는 인간이오. 기브 앤 테이크 아니겠소?

사냥꾼 : 가진 건 없지만 줄 수 있는 것은 있소.

나무꾼 : 저기...

사냥꾼 : 후후후, 무엇인지 궁금하오?

나무꾼 : 말의 논리가 엉망진창인데 혹시 초등학교는 제대로 다니셨는지...

사냥꾼 : -_-......


나무꾼 : 산에서 불법 밀렵만 하느라 잘 모르셨나 본데 최근 의무교육이 고등학교까지로 확대되었소.

사냥꾼 : 나도 배울만큼 배운 사람이오! 대학을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하고 토익도 900이란 말이오!

나무꾼 : 요즘 취업난이 심하긴 심한가 보구랴, 그런 사람이 밀렵이나 하고 있으니...

사냥꾼 : -_-......

나무꾼 : 참고로 내년 취업은 더 힘들다 하오. 밀렵 관두고 걍 원서나 쓰쇼.

사냥꾼 : ......


사냥꾼 : 여하튼 거래를 합시다. 내 그대에게 엄청난 정보를 주리라.

나무꾼 : 당신 혹시 소망교회 다니는 강부자요?

사냥꾼 : -_-......

나무꾼 : 아니면 사절.

사냥꾼 : 땅이나 돈보다 더 좋은 것을 주겠소.

나무꾼 : 땅이나 돈보다 더 좋다면... 여자라도?

사냥꾼 : 그렇소. 여자를 드리겠소.

나무꾼 : 이보오, 말하는 사슴 하나 팔아 먹으면 여자 하나 못 사겠소? 스타킹 내보내도 당장 300은 벌겠는데.

사냥꾼 : -_-......


나무꾼 : 돌아가시오... 본인은 정준하와 매우 친한지라 어지간한 업소는 꾀고 있소이다.

사냥꾼 : 돈으로도 살 수 없는 여자를 드리겠소.

나무꾼 : 김태희?

사냥꾼 : 후후후... 그 정도로 입에 차겠소? 내 선녀를 드리리다.

나무꾼 : 선녀!

사냥꾼 : 그렇소.

나무꾼 : 선녀라고?!

사냥꾼 : 그렇소. 이제 슬슬 구미가 땡기지 않소?


나무꾼 : 청량리에 정신과가 하나 있소.

사냥꾼 : -_-.......

나무꾼 : 이왕 가는 거 강만수 손 꼬옥 잡고 가오.

사냥꾼 : 진짜요!

나무꾼 : 이명박까지 함께 한다면 내 황우석빠처럼 영변에 약산 진달래꽃 아름따가 가실길에 뿌리오리다.

사냥꾼 : 진짜라니까!!!

나무꾼 : ......


사냥꾼 : 바로 오늘 삼 년에 한 번씩 선녀가 하늘에서 오는 날이오.

나무꾼 : 음... 어디로?

사냥꾼 : 바로 저기 저 쪽 산에 있는 샘으로 오오.

나무꾼 : 정보 고맙소. 꼭 가 보리다.

사냥꾼 : 이봐! 정보를 줬으면 사슴을 줘야 할 거 아냐!

나무꾼 : 준다고 말 안 했는데...?

사냥꾼 : -_-......

나무꾼 : 그렇게 억울하시다면 내 나무 껍질이라도 드리리다. 아이들과 함께 고아 먹으시오.

사냥꾼 : 그런 걸 먹는 놈들이 요즘 세상에 어디 있어!

나무꾼 : 북한.

사냥꾼 : -_-......

나무꾼 : 인간에게는 무한한 잠재력이 있소. 여하튼 이야기 잘 나누었소. 이만...


사냥꾼은 나무꾼에게 활을 겨누었다.

그리고 사냥꾼은 사슴을 가지고 유유히 산에서 사라졌다.

'수령님 자작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우의 물통  (22) 2009.01.29
오수의 개죽음  (16) 2008.11.26
21세기 선녀와 나무꾼 vol.2  (12) 2008.10.11
21세기 선녀와 나무꾼 vol.1  (15) 2008.10.03
My sweet Russian Girl!  (9) 2008.09.20
삼국지 야사 - 반동탁 연합  (8) 2008.07.24
  1. 아 정말 센스 최고십니다.
    한참 웃다가네요.
    그동안 보고만 가다가 처음으로 덧글 남겨봅니다. ㅎ
  2. 어리민쯔
    오밤중에 한참 웃었잖아요! ;_;
    자 이제 블로그에서만 놀지 마시고 책을 한 권 내시는 겁니다...
  3. 결국은 강도가 되었군요..;;
  4. ㅋㅋ 한참 웃었습니다. 저도...ㅎㅎㅎ
  5. 이글을 보고 웃을정도면 순수하지는 않은것 같아요 ~_~
    진짜 재밌어요 >_<..< 학교서버들어가려다가 블로그에 또 들어오게되는 1人ㅠㅠ
    • 2008.10.13 00:01 신고 [Edit/Del]
      언제부터 순수가 욕이 되는 시대가 되었는지...
      참고로 저 위에 분은 여고생으로 추정되는데 이상한 경쟁 의식 느낄 필요는...;;;
  6. 역시나 그냥 협박!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