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 아들, 가난한 아들부자 아들, 가난한 아들

Posted at 2006. 6. 22. 11:45 | Posted in 대안없는 사회풍자부
산업혁명기

"아빠, 왜 더 이상 생산량이 늘지 않는거야?"

"노동인력이 부족해서 그렇단다."

"마을에 남는 애들을 데려오면 되잖아."

"이제 남은 애들도 없단다."

-_-

대공황기

"아빠, 너무 추워."

"미안하다, 석탄이 없단다."

"아빠 석탄회사 다니니까 석탄 좀 가져오면 되잖아."

"미안하다, 아빠가 다니던 회사가 부도났단다."

"왜 부도난거야?"

"석탄을 너무 많이 생산했단다."

-_-

2차대전시기

"아빠, 전쟁은 언제쯤 끝날까?"

"경기가 활성화되면."

"그럼 경기는 언제쯤 활성화될까?"

"전쟁이 끝날 때쯤 되면."

-_-

세계화시대

"아빠, 한국은 왜 복지가 안 좋은거야?"

"부유세를 제대로 안 걷어서 그렇단다."

"그런데 왜 부유세를 안 걷는거야?"

"부유세 걷으면 바로 해외로 나르기 때문이란다."

-_-

양극화시대

"아빠, 한국의 대표적 양극화 수치가 뭐야?"

"부동산이 1% 계층에게 집중되어 있는 것이란다."

"그런데 왜 부동산세를 다른 나라보다 낮게 받는거야?"

"정책 입안자와 후원자가 바로 그 1%이기 때문이란다."

-_-

가족회의

"아빠, 땅 잘 굴리면 돈을 잘 벌 수 있을까?"

"버블이 우려된다."

"그럼 금융사업은 어때?"

"개미들이 함부로 나설 곳이 아니다."

"금은 좀 안전하지 않을까?"

"일단 자본금부터 갖추고 이야기하자."

"그런데 아빠, 직업이 뭐야?"

"사기꾼."

-_-


아, 쓰다보니 우울하다, 아빠되지 말아야지, =_=
이런 우울한 상태를 벗어나기 위해 돈 굴리는 걸 좀 연습해야 할텐데...
내가 볼 때 사업에 성공하는 사람은 목표나 열정은 접어두고
능력적인 측면만 보면 치밀함과 과감함을 동시에 갖춘 것 같다.
나아가야 할 때와 물러나야 할 때를 정확히 아는 것 같고.
말이 쉽지, 참 힘든 일이다... 그저 참 부럽다 ㅠ_ㅠ

'대안없는 사회풍자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산절반을 기부하겠습니다  (16) 2006.06.29
부시와 김정일  (16) 2006.06.24
공산당이 없으면 신중국도 없어요  (11) 2006.06.23
부자 아들, 가난한 아들  (11) 2006.06.22
각 당의 선거 전략 종합  (18) 2006.05.30
소개팅 성공 비법  (8) 2006.05.28
  1. 은하
    사기꾼 아빠라면 펀드매니저나 뭐 이런 사람들인가요....;;
    • 2006.06.23 21:45 [Edit/Del]
      펀드매니저도 나름대로 리스크를 달고 사는 사람인데 사기꾼이랄 것 까지야 -_-;
      장난으로 한 말인데 진지하게 받아들이니 죄송하기 이루말할데가 -_-;;
  2. 애들이 저런거 물어볼까요? -_-?
  3. ㅋ.ㅋ; 매치포인트라는 영화를 보면, 결국 인생을 결정하는 것은 개인의 노력과 살아온 과거가 아닌 "운"인 것 같은데, 어떠한 방향으로도 성공한 사람들을 보면 다 노력했고, 과거가 현재의 성공을 증명해주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더군요.

    이쯤에서 만화 "더 파이팅"의 명대사를 읊어본다면..

    "노력했다고 모두가 성공한 것은 아니지만 성공한 사람들은 모두 노력했다"

    결국, 노력은 해야하는 것고 성공을 하려면.... 운이라는 말이 될까요? 그러고 보니 로또가 역시.. 한방은 제대로죠!
    • 2006.06.23 21:47 [Edit/Del]
      예, 확실히 로또가 걸리지 않는 한 다들 열정은 물론 치밀한 계획과 노력 끝에 성공을 얻는 것 같아요. 덤으로 로또가 걸렸다고 해도 그런 자세가 없는 이들은 그냥 방만한 삶으로 끝날 것 같아요, ㅎㅎ
  4. 한국에 부자증가률이 세계 1위라더군요. 저도 어디서 이런 사람들을 좀 찾아서 미리부터 좀 비벼야-_- 누드모델님도 백만장자가 되시면 저를 모른척 하시면 안 됩니다.ㅠ_ㅠ
    http://news.media.daum.net/foreign/others/200606/21/fnnews/v13120702.html
  5. 마지막 반전이 의미 심장하네요. 아는것만 많고 하는일이 없으면 사기꾼이 되는 것인가요..
    재기발랄한 글 잘 봤습니다. ^^
    • 2006.06.28 01:25 [Edit/Del]
      음... 그런 것은 아니고요, 그냥 답답해서 하나 추가한 글입니다.
      주변 상가가 대성황을 이루는 것만 봐도 여전히 기회는 많은 것 같아요, 그 많은 기회를 캐치할만한 능력을 어서 길러야 한다는 생각이 자주 듭니다.
  6. 개콘이던가요, 사랑의 가족같은 프로에서 쓸 데없는 소리 하지 말고, 이런 형식의 만담을 하면 정말 저같은 사람에게는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킬텐데...^^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