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러워하면 지는거다부러워하면 지는거다

Posted at 2008. 12. 4. 07:16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후배 : 형, 나 오늘 신입생 여자애랑 밥 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론 : 졌다......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충용무쌍님께 드릴 질문을 접수받습니다  (19) 2008.12.19
이러려고 만든 블로그가 아닌데...  (30) 2008.12.06
부러워하면 지는거다  (20) 2008.12.04
박과장님 이야기  (16) 2008.11.24
초딩의 재림  (12) 2008.11.20
졸업준비위원회 면접  (14) 2008.11.18
  1.  네. 맞아요. 부러워하면 지는 겁니다.
     그리고, 신경써도 지는 겁니다.
  2. 민트
    대체 저런 짤방은 어찌 구하는건지..
    오늘 학교 갔더니 고3 수시인지 사람이 바글바글 하네요. 아...넘사벽
  3. 아이고, 이 양반아. 여자는 학교에만 있는게 아니라내.
  4. GB
    http://www.realfactory.net
  5. 테헤란
    ㄷㄹㄷ
  6. 김선생
    순간 저도 부러울뿐 했습니다. ㅜㅜ
  7. 부럽지 않아!
    밥보다 더 중요한걸 같이 먹지 않는이상 그까짓거 결코 부럽지 않아!
  8. 칸트가 생각나는군요.
  9. 전 저보다 나이많은 누님이 더 땡기던걸요??
  10. 외대생이라 하셧죠? ㅎㅎ
    외대 앞 GS25 골목안에 부대찌게집이랑 왕돈까스집은 아직도 있는지 모르겠군요.

    ( 크흑..신입생이랑 밥.. 부럽습니다. ㅠㅠ 내가 고향에만 아니있어도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