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안없는 사회풍자부

정치계 먹튀 트레이드

한국은 스포츠 시장이 그다지 크지 않다. 때문에 상대에게 돌아가는 상대적 이익이 클까 두려워해 트레이드 자체가 드문 편이다. 마치 국제정치에서 현실주의 관점이 상대가 10을 얻고 자신이 5를 얻는 거래를 하지 않는다고 이야기하듯이. 하지만 미국같이 시장이 초대형이나 일본 정도처럼 준수한 수준만 되어도 이른바 '대형' 트레이드가 종종 행해진다.

최근 딜들을 살펴보면 트레이드 데드라인은 물론이고 시즌이 끝난지도 꽤 지나 최근이라는 단어가 좀 무색하지만 박찬호에 관심만 있어도 알법한 매니 라미레즈의 트레이드가 기억난다. 한편 개막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NBA에서도 벌써 수 차례의 빅 딜(본 블로그는 이명박과 영어공용화를 지지합니다)이 있었다. 오늘만 해도 제이슨 리차드슨의 트레이드가 있었고 지난 달에는 무려 앨런 아이버슨의 트레이드도 있었을 정도이니.

그런데 이런 전력 강화, 혹은 연봉 절감성 트레이드 외에 가끔 처절한 트레이드가 행해진다. 이른바 먹튀 트레이드로 이 팀에 놔 둬 봐야 돈 값 못할 것 같은 그런 선수들끼리의 트레이드이다. 맨날 부상당해 제대로 써먹기 힘든 유리몸 리치 하든의 트레이드나 맛이 좀 간 래리 휴즈와 빅 벤의 트레이드 같은 게 이런 부류에 속한다. 도박성이 좀 있어 보이지만 스포츠도 환경이 중요한지 이게 가끔 재미를 볼 때가 있기도 하다.

그래서 생각난 건데 한국에 가장 먹튀가 많은 대한민국 정계에서 이런 먹튀 트레이드를 단행하면 어떨까?

1. 박근혜 <-> 손학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청난 딜입니다. 이명박에게 완전히 세력을 거세당해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이명박 씹기 (그것도 쫑알대며) 에 매진하고 계신 박여사님과 경선, 총선에 있지도 않은 대선에서까지 자기 혼자 (김유식 포함?) 예상치 못한 패배를 겪으신 후 맨날 물밑에서 뭐 좀 해 보겠다고 깝죽대고 계신 손학규 옹의 트레이드는 엄청난 판세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 트레이드를 통해 양측이 볼 수 있는 이득이란 전혀 없어 보이지만 어차피 있으나마나 한 두 분이니 혹시 대박을 터뜨릴지도 모릅니다. 가격이 좀 안 맞아 보이면 손학규에 김부겸이나 송영길 정도 얹어 주면 됩니다. 뭐, 어미새 쫓아가듯 알아서들 따라 가겠지만...


2. 정동영 <-> 이재오

역시 앞날 가능성이 없어 보이는 인간들입니다. 두 분 다 한 때 예상을 뛰어넘는 활약을 하며 떵떵거리는가 싶었더니 예상을 뛰어넘는, 그리고 역사에 길이남는 대첩을 이루셨습니다. 정동영의 동작대첩, 이재오의 은평대첩은 현재 손학규의 종로대첩과 함께 21세기를 빛낼 삼대 대첩으로 길이 남아 있습니다. 그나마 다 죽은 이재오는 누가 좀 띄워 주려는 이상한 '역할론'이라도 나오지, 정동영은 그저 전여옥만이 찾는 존재로 전락해 버렸습니다. 두 분 다 미국 유학하며 안 되는 영어 하느라 힘드시겠지만 이 기회를 통해 국민들에게 존재감을 알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위 트레이드와 마찬가지로 기대효과는 제로에 무한 수렴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3. 문국현 <-> 이인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이인제가 나타나면 어떨까? 이! 인! 제! 한 때 철새로 그저 욕만 드셨던 이인제는 이번 선거를 통해 최저 득표율이라는 신기록까지 곁들이며 우리 곁을 떠나지 않으셨습니다. 이에 반해 노무현의 뒤를 잇는 재야 히어로로 혜성처럼 등장한 문국현은 시작부터 삐걱거리더니 결국 집행유예까지 선고받으시고 정치는 어찌 그리 빨리 배우셨는지 벌써부터 배후설로 대응에 나서셨습니다. 두 분 다 이미 당이 망하고 당이 없고 하는 비슷한 아픔을 가지고 있는데 동병상련을 트레이드로 푸셨으면 합니다. 슬픔은 나누면 제곱이 됩니다. 그리고 당신들의 일그러진 얼굴은 우리의 힘이 되빈다.


4. 김근태 <-> 원희룡

두 분 모두 말만 합니다. 그리고 항상 늦습니다. 빠른 경우도 있지만 별 영향력은 없습니다. 그리고 이에 대해 별 신경을 쓰지도 않습니다. 물론 김근태 옹께서는 경선 불출마로 신선함을 발휘하셨지만 그것 역시 이미 대세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은 아니었습니다. 원희룡은 언제나 한나라당이 바뀌어야 대한민국이 바뀐다는 뻔한 소리를 하며 무저항비행동 노선을 지키고 있지만 그게 바뀔 때쯤이면 이미 한나라당은 군소 정당으로 전락한 후일테며 원희룡의원은 한 줌의 잿더미가 되어 있을 때입니다. 그나마 원희룡은 여당이기나 하지, 김근태 옹도 지금도 야당 내 야당 소리 들으며 살아가고 계신데 이래서 미래가 있겠습니까? 자, 확 지르는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행동하지 않는 자들은 행복하다, 옆 아줌마의 찌그러진 표정과 대비


5. 이명박 <-> 아소

당그니님아소 총리 지지율 폭락 관련 글을 보고 생각한 트레이드입니다. 사실 요즘 스포츠의 신자유주의화에 대해 말이 많지만 이를 통해 아예 국제적으로 한 번 노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두 분 다 경제통이라고 우기시며 거시경제를 제 맘대로 해석한다는 점이라거나 기본적인 국어도 잘 구사하지 못한다는 점, 그리고 여러가지 막말로 민심을 어지럽힌다는 점, 그리고 개입이 클수록 경제가 흐트러진다는 시장경제의 명제를 몸소 실천하고 있다는 점에서 공통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 일본은 내각제라서 굳이 트레이드를 할 필요가 없겠군요...

그래서 생각난 또 하나의 트레이드가 이명박 <-> 부시 트레이드인데 이 경우 한국은 이명박 못지 않은 개또라이를 데려 온다는 리스크를 안게 되지만 만기계약자를 데려옴으로 최대한 빠르게 임기를 마치게 해 잃어버린 1년을 넘어 새 시대로 도약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곧 오바마가 취임할 미국이 계약이 4년이나 남은 이명박을 데려갈 리가 없다는 점입니다. 그렇다면 오직 남은 카드는 하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쓰다쓰다 이렇게 암울한 글은 처음이구나...

'대안없는 사회풍자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준표를 능가하는 엄친아 이명박  (45) 2009.03.17
2008 Worst News Top 5  (20) 2009.01.01
정치계 먹튀 트레이드  (30) 2008.12.11
빠돌이의 자존심  (17) 2008.10.28
대학의 글로벌화  (10) 2008.10.21
애널리스트들의 공통점  (13) 2008.0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