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뉴스와 연예블로거의 밀애블로거뉴스와 연예블로거의 밀애

Posted at 2009. 1. 27. 16:31 | Posted in 풍기문란 연예부
난 연예계에 별 관심이 없다. 드라마도 별로 좋아하지 않고 시트콤이나 쇼프로보다 내 삶이 더 웃긴지라(...) 굳이 연예계에 관심 가질 필요가 없다고나 할까나? 그보다 내가 관심을 가지는 부분은 연예계를 통해 드러나는 사회의 자화상이다. 전에도 언급했지만 사실 연예인들에 대한 반응이 딱 우리 사회의 수준을 드러내는지라. 그러다보니 한국의 연예 저널리즘에 대해서는 거의 참담함을 느낀다. 뭐 한국 언론의 수준이 그리 높다고 하기도 그렇지만 그럭저럭 정론지라 부를만한 신문도 있고 돈 많은 신문사의 기사는 나름 알차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어디를 뒤져도 연예계에 관해서는 그냥 신변잡기 수준을 넘어서지 못함. 덤으로 사람 병신 만드는 데 일조.

요즘 연예 전문 블로거가 부쩍 눈에 띈다. 근데 남이 블로그질 하는 거 가지고 뭐라 하는 것도 웃기지만 솔직히 별로 맘에 안 든다. 전에 이야기했듯 사람들이 참 기자 무지 따라한다. 근데 정치계나 경제계는 주류 언론의 시각에 반하고 때로는 그것을 뛰어 넘는데 연예 관련 블로그는 별로 그렇지 않은 것 같기 때문이다. 뜬다 싶은 글은 그냥 딱 언론에서 떠드는 그 레벨이다. 물론 몇 가지 면에서 더 유리하기에 기존 매체보다야 낫기는 한데 결국 시각이나 깊이에 있어서는 대동소이하다. 차라리 그냥 감상평을 쓰면 상큼하기라도 한데 그저 대중의 관심이나 끌고 덤으로 광고 수입 좀 올리려는 글 투성이인 것 같다. 적어도 블로거뉴스 메인에서는.

요즘 블로거뉴스를 보면 연예 전문 블로거와 이상한 밀월관계를 가지는 것 같다. 뭐, 블로거뉴스 시스템상 책임을 유저에게 돌릴 수 있겠지만 본인들이 언론이라는 자각을 가지고 있다면 이 문제에 대해 좀 생각을 해 주셨음 좋겠다. 안 그래도 미디어다음 자체기사가 오보라고 기자들 사이에서 무지 욕 먹는 것 같드만. 언론이 가져야 할 책임감이나 의식은 없이 이익만 고려하다보니 블로고스피어에도 별로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 아직까지 포털이라는 거대 매체에 비하면 한국의 블로그계는 그 영향력이 미진하니까. 어쨌든 연예 전문 블로거들의 유승준 까는 글 보다가 답답한 마음에 글을 쓰려다 내가 하고픈 말을 잘 담은 글을 읽어 일부분을 옮긴다. 적시에 아주 속 시원한 글을 보아 기쁠 따름이다.

아무튼 내가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지금껏 애드센스건 뭐든 아예 광고를 달지 않은 이유는 결국 포털 사이트도 자본의 논리에서 자유로울 수 없으며 사람들이 선호하는 글을 전면배치하기 때문이라는 것이지. 문제는 그럼으로써 다수의 이름으로 그리고 민주주의적 여론수렴이라는 그럴싸한 포장 아래 일방향성 의견의 나열들만 넘쳐나고 결국 그런 흐름이 전체주의적 색채를 띄고 다양한 의견이나 기발한 역발상의 글들을 아예 죽일 수도 있다는 생각들은 도대체 언제쯤 하시려나? (중략... 이런 문제로 다음 블로그뉴스가 성공에서 멀어진다는 이야기인데 내 의견은 이와 달라서...) 블로거기자 십만의 시대라고 외형만 계속 늘면 뭐하나? 의견이 매양 눈에 뻔히 보이는 원론의 반복과 대부분이 시류편승의 글들 뿐인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년부터 싸가지 없는 글 올려 죄송합니다. 다들 올해는 떡 많이 치세요.
  1. 승환님 글 잘 읽었습니다. 저 역씨 연예계는 관심밖의 일이라...
    솔직히 말해 유승준을 용서하던지 말던지 이딴거에 관심 없습니다.
    내 코가 석자이기 때문에...

    비단 유승준 뿐이 아니라...
    친구중에 이름만 말하면 아는 가수녀석이 있긴합니다만.

    연예계는 저와 동떨어진 사회이기 때문이랄까요?

    글을 적다보니,
    이거 뭐~ 어중이 떠중이도 아니고..

    승환님 늦었지만, 새해 福 많이 받으세요^^
  2. 그분(?)들은 스크롤 조금 내리면 구분안될 정도로 블로그 분위기며 글쓰는 분위기가 비슷들 하시더군요.. =_= 왜 그럴까하고 항상 궁금해합니다..... _^_
  3. 대야새
    언제나 강력한 유승준 떡밥?
    ㅋㅋㅋ 취업 축하 및 한살 더 먹은것도 축하~
    나는 광고 달고 싶은데 주제가... -_-;;;;
  4. 태터랑 다음이 '블로거'들 버릇 참 고약하게 만들어놨다는 생각 많이 듭니다.
    다음에서 바라는 블로거들이 '블로고스피어'의 주류가 되었을지는 모릅니다만 세상의 주류는, 아니.. 심지어 온라인의 주류조차 블로고스피어는 아니라는 것. 이거 참 생각 해 보아야 할 노릇입니다.

    미네르바는 아고라에 있었고 요새들어 유쾌한 기행을 일삼는 이외수 선생은 DC에 계십니다. 우석훈씨는 이글루스에 있었고요. 근데 '블로고스피어'의 본류를 자처하는 태터(혹은 블로거뉴스)에는 누가 있나요. 태터를 기반으로 해서 그 위치까지 올라간 사람이 누가 있는지를 생각해 보면 참 암담하지요. 태터와 블로거뉴스의 위상이라는게 사실은 거품에 불과한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많이 듭니다
    • 2009.01.29 19:08 신고 [Edit/Del]
      태터는 어차피 그런 분들 영입해 자연히 그렇게 쓰게 되는 거니 그냥 그렇거니 해야죠. 다음 블로거뉴스는 좀 거슬리지만요. 어차피 여기 붙는 분들이 뭐 크게 뜰 것도 아니기에 신경은 안 씁니다. 대체제가 넘치니까요.
  5. 비밀댓글입니다
    • 2009.01.28 12:20 신고 [Edit/Del]
      제가 고향서 올라오자마자 지금 급히 나가야 해서 내일이나 자료 찾아볼 수 있을 듯 한데... 메일주소를 알려주심이 어떠한지요?
  6. 비밀댓글입니다
  7. 자신이 이용하는 매체에 대한 이해 없이도 운영 가능한 것이 블로그니까요. 링크 걸어두신 글도 읽어보고 댓글도 좀 봤지만 역시나 기시감이 일 뿐이군요. 전 '집단지성'의 실체는 잘 모르겠는데, 활화산 같은 '집단정념'은 자주 봐온지라 속 시원한 글 봐도 동감댓글 하나 못쓰겠단 말입니다. ㅋ 저같은 소인잡배는 그저 싸이월드에서 일촌들이랑 방명록이나 찌질거리는 게 딱인 것 같습니다.
  8. 전 태생이 잡담수다블로그로 뭉쳐진 요리블로그(라고 곧죽어도 우기는)인지라..
    다음 블로거뉴스와는 거리가 멀다는..ㅎㅎ

    가끔 나 안죽었소~ 하는 마음으로 글을 보내본다는..ㅋㅋ
  9. 저도 태생은 와인블로거라고 우기는 지라 (청소년 유해블로거 아님)..하지만 연예관련 포스팅이 나름 깔것도 많고 호응이 좋은것에는 공감함.

    하여간 취직 다시 축하드리고 건강하시기를 빕니다.
    [지나침 흡연과 음주는 발기력 장애를 일으킵니다^^]

    발기력장애보다는 흡연과 음주를 선택한 삼룡이^^
  10. 낙타등장
    전통 떡치기 좋아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