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re is no alternativeThere is no alternative

Posted at 2009. 4. 22. 14:17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어제 존경하는 야구라팀과 알흠다운 한 잔을 가질 기회가 있었다.
너무 마셔서 일 하기가 힘들었던 오늘 아침...

리승환 : 아으... 술마셨더니 머리가 안 돌아가네요...

김과장 : 돌려.

리승환 : 네...


비겁하다 욕하지마, 서러운 뒷골목을 헤매고 다녀도...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으, 무슨 삶이 매일매일이 데자뷰같어...  (18) 2009.05.02
분노의 역류  (30) 2009.04.30
There is no alternative  (25) 2009.04.22
스무디킹의 알흠다운 세계  (41) 2009.04.20
주인정신  (26) 2009.04.20
노래만큼 좋은 세상  (23) 2009.04.11
  1. 과장님 너무 멋지당!!
  2. 원샷원킬의 언어를 사용하시는 과장님이시군요...ㅋㅋ
  3. ㅎㅎ 첫 직장 생각납니다.

    막내라서 원장님 가실 때 까지
    소주 2병 쏘맥 10잔 양주까지 마시고 새벽 5시까지 끝까지 정신차려야 했던
    하루저녁에 토한 기록이 7번 인가 그렇게 됩니다. ㅎㅎ

    물론 아직도 " 비겁하다 욕하지마 서러운 뒷골목을 헤메고 다녀도 " 모드 이긴 합니다만,

    그때 " 저는 더 못하겠습니다. " 이러니까 왕고 선배님이 난중에 조용히 하는 말씀 " 사회에서는 약한 소리 하면 안된다."

    아직도 기억하고 있습니다. ㅎㅎ
  4. 앙팡
    2등~
    쿨한 과장님이시군요..
    승환님 블로그는
    몇달전 아버지의 추천으로 알게됬는데
    똑똑하신 분 같다고..
    포스트마다 여러모로 느끼고 가효~
  5. 요새 유행어가 떠오르는군요.

    야 이것들아~! 우리땐 선배님이 하라면 다 했어..




    니들이 고생이 많타....
  6. 전 짤방의 색수차만 눈에 보이네요. -ㅁ-
  7. 비밀댓글입니다
  8. 10분마다 토하러 가면서도 보고서를 쓰는 센스?ㅡㅡ;; 쩝.

    일년동안 하니까 몸이 말이 아니네요ㅠㅠ
  9. 참새가 참 귀엽네요.
  10. 한밤중에 자야 하는데... 이 글보다 한참 웃었습니다 ㅡ.ㅡ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