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의 추억수능의 추억

Posted at 2008. 10. 26. 10:16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벌써 8년전 이야기를 얼마 전 술자리에서야 알게 되었다.

당시 고득점을 자랑하던 내 친구 최군과 나는 한 교실에 배정되었는데 그 친구의 절친한 친구 김군이 그에게 언어영역 답안을 좀 보여달라고 했단다. 최군은 김군의 일생이 걸린 시험이기도 하고 절친하기도 했던지라 오케이를 했다. 그리고 최군은 의리를 지킨답시고 문제지에 엄청나게 크게 답을 체크했다.

그리고 언어영역 종료

최군 : 봤나?

김군 : 못 봤다.

최군 : 왜?

김군 : 아니... 저 감독관이 자꾸 너한테만 붙어 있잖아.

최군 : 그럼 저기 건너편 놈 답이라도 보지. 쟤한테도 이야기해서 저 놈도 되게 크게 체크했는데.

김군 : 응. 그렇기는 한데...

최군 : 근데?

김군 : 쟤는 좀 무식하게 생겨서 믿음이 안 가.

그리고 김군은 재수를 했다는 알흠다운 이야기.
결론 : 시험은 실력껏 봅시다.
진짜 결론 : 그 무식하게 생긴 놈이 바로 접니다. orz......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명박과 떡볶이  (26) 2008.11.01
동아일보, 교리츠재단 콘테스트 수상했습니다  (36) 2008.10.29
수능의 추억  (6) 2008.10.26
일탈의 미학  (8) 2008.10.23
첫 토익 결과  (28) 2008.10.20
대가족의 탄생  (14) 2008.10.13
  1. 재수야...욕심있으면 다들 한번씩(?)하는걸요.
    김군님(?)도 아마 억울하진 않으셨을겁니다 =ㅂ=);;

    ...그러고 보니 저도 머리 나쁘게 생겼단 이야기는 좀 듣고 산편이내요...(먼산)
  2. (전 2년만에 토익보고 좌절하고 왔네요...하하하...........................orz)
  3. 민트
    공부따위 해서 뭐합니까....개나 줘야지.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일리있는 관상일리있는 관상

Posted at 2007. 8. 5. 22:20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선배 중 워낙 술만 먹다가 眞露라는 호를 얻은 분이 있는데 집에 가니 모택동 사진이 액자로 걸려 있더군요.

승환 : 형, 대체 이건...

진로 : 어? 중국가서 사 왔다.

승환 : 부모님이 이거 보면 빨갱이라고 때려잡으려 하지 않습니까?

진로 : 모택동인지 못 알아본다.

승환 : 아, 그렇겠군요.

진로 : 그런데 김일성인지 알고 때려잡으려 하더라.

승환 : ............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 안기부들은 거리에서 띠꺼운 애들 보이면 빨갱이로 넣었다는데 나름 축적된 경험에 의거한 듯 합니다...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학금의 기준  (12) 2007.08.13
국가간 과거에 연연하지 맙시다  (20) 2007.08.06
일리있는 관상  (8) 2007.08.05
전화를 생활화합시다  (12) 2007.07.30
원숭이의 손  (11) 2007.07.24
어찌 뱁새가 봉황의 큰 뜻을 알겠는가?  (37) 2007.07.22
  1. 푸훗.. 그러고 보니 마오주석과 김일성 동지 꽤 닮았네요.
  2. 인민복이 판단에 큰 영향을 주지 않았을지.. ㅋㅋ
  3. 그 후배
    드디어 진로선생께서 블로그에 등장하셨군요*_*
  4. 호가 ... 모택동과 김일성은 헷갈릴 수도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