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정신직업정신

Posted at 2007. 11. 15. 00:29 | Posted in 대안없는 사회풍자부

대학생들 희망연봉이 너무 높다고 합니다. (링크) 나라를 구하기 위해 이회창 동지가 눈물어린 충정으로 삼수하시는 세상에 정신자세가 글러먹은 대학생들에게 직업정신의 정수가 담긴 이야기 하나를 던집니다...

예전에 후배가 백일 휴가를 나왔다, 통신병으로 있다고 한다.

술도 질퍽하게 마시고 노래방에 갔는데 술에 취한 이 녀석, 가자마자 골아 떨어져버렸다.
 
나머지 사람들끼리 먹고 마시며 춤추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 후 녀석을 깨웠다.

"야, 이 자식아. 빨리 안 일어나?"

아직까지 군기가 잔뜩 들어간 녀석은 바로 각을 잡았다.

"예, 알겠습니다."

그리고 녀석은 마이크를 어깨에 돌돌 말기 시작했다.

교훈 : 달라고 하기 전 능력을 보여주는 인재가 되자
군대 가지 말자......

'대안없는 사회풍자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대 유니콘스 인수 가능 단체들  (12) 2008.01.12
소외된 이웃에게 관심을  (22) 2007.12.04
직업정신  (15) 2007.11.15
반전영화, 정치인에게 배워라  (30) 2007.11.08
대학교 발표의 법칙  (16) 2007.10.17
한 아프리카 소년의 소원  (20) 2007.09.05
  1. 푸하하하 이거 술자리가서 이야기하면 대박나겠는데요.
  2. 오.. 이런 서론본론결론이 따로따로 노는 아크로바틱한 유머 정말 오랜만입니다.

    위에 김선생님은 마독스를 아시는 걸 보니 마이너한 애니에 강하시군요 -0-

    저도 한때 정말 팬이었는데... ^^
  3. 전 위에분 아이디가 맘에 쏙 듭니다.
  4. OK牧場
    희망연봉이 현실보다 적으면 그게 더 이상할듯-_-
  5. 낙타
    하지만,,우리가 흔히 말하는 대부분의 대기업은
    대학생 희망연봉보다 높다는 것!!
    고로 대기업가자 ㅡ.ㅡ
  6. 비리
    -ㅅ-);군대가 사람만들기도하고 버리기도하고;
  7. 연봉도 연봉이지만 좀 마음놓고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매일 매일이 감원 열풍으로 인한 스릴의 연속이 되어서야 어디....(후우...)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옛 친구옛 친구

Posted at 2007. 2. 20. 05:37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오랫만에 고향에 내려와 고등학교시절 친구들을 만났다.


Part1 - 거리

권군 : 야, 그 동안 뭐하고 살았노?

리군 : 중국 갔다 왔지.

권군 : 중국? 니 전공이 뭐길래 중국을 가노?

리군 : 중국어과... 그것도 몰랐나?

권군 : 아... 이번에 내 동생도 중국 갔는데...

리군 : 동생도 있었냐?

권군 : 어, 아직도 몰랐나...

조사결과 모인 친구들은 그 누구도 서로의 전공에 대해 알지 못했다.




Part2 - 게임방

마군 : 야, 이거 다섯명이서 편이 안 맞아서 어떻게 스타하노?

김군 : 적당히 2:3으로 나누자.

리군 : 그럴 바에야 그냥 프리 포 올로 가자.

김군 : 뭐시기?

리군 : 편 없이 1:1:1:1:1

마군 : 오, 그거 재밌겠다. 하자.

리군 : 맵핵 쓰기 없기다.

모두 : 오케이.

확인결과 다섯명 모두 맵핵을 쓰고 있었다.





Part3 - 술집

리군 : 올해 다들 몇 학년이냐?

윤군 : 4학년

마군 : 4학년

홍군 : 4학년

김군 : 대학원 2학년

리군 : 그럼 내년에 다들 돈 벌어서 만나니까 좀 좋은 데서 보겠네.

모두 : ........................................

술자리가 끝날 때까지 아무도 긍정적인 답을 하지 못했다.





Part4 - 노래방

리군 : 야, 힘들다. 이제 한 시간 넘었으니까 그냥 들어가자.

마군 : 그래, 늙어서 노래도 못 부르겠다.

홍군 : 어, 이거 봐. 배경 바꾸는 기능 있네.

리군 : 음...?

홍군 : 와, 성인배경도 가능하네.

모두 : !!!!!!!!!!!!!!!!!!!!!!!!!!!!!!!!!!!!!

우리는 술에 취하지 않았음에도 한 시간동안 광란의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록 늙을수록 추해지지만 그래도 희망은 잃지 말자고 다짐하는 우리였다.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1회 리승환배 블로그 대상  (56) 2007.03.31
초딩의 힘  (16) 2007.02.21
옛 친구  (6) 2007.02.20
양극화를 잊게 해 줄 희소식  (20) 2007.02.07
이미지 게임  (7) 2006.09.08
숨겨진 전제  (10) 2006.09.03
  1. 다 읽고 나서 아래 Tag를 보니 더 재미있(안습?)군요~
  2. 친구의 definition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듣고 싶어집니다. 갑자기.. ^^;
  3. 창훈
    여튼, 다녀온 모양이야!
    나 역시 '다녀왔습니다'하고 말하고 싶은 때가 되버렸지만,,
    마음이 급해.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