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성어의 활용과 의미고사성어의 활용과 의미

Posted at 2008. 1. 31. 15:26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당구장에서 후배가 얍삽하게 번트를 대려 했다.

승환 : 어리석은 놈, 도망가기만 하면 무엇을 얻을 수 있겠느냐?

후배 : 인생에는 지혜가 필요한 법입니다.

승환 : 네놈은 옛말도 모르느냐, 생즉사... 아니, 생필사...

후배 : ......

승환 : 생즉사, 사필생...

후배 : ......

승환 : 생즉필사, 사즉......

후배 : 됐어요.

승환 : ......
교훈 : 셋 다 된다 닥치고 있자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공의 힘  (4) 2008.02.09
새해는 새로운 모습으로  (14) 2008.02.07
고사성어의 활용과 의미  (14) 2008.01.31
여자후배에게 문자가 오다  (18) 2008.01.28
거물이 되는 꿈  (10) 2008.01.26
삶과 지뢰찾기의 공통점  (17) 2008.01.23
  1. 민트
    와 일등!

    오호호. 저도 어제 후배 만났음. 귀여운 것들~(본문과 무관한 댓글..ㅋㅋ)
  2. 푸하하하.. 근데 정답이 뭐지요? ㅜ.ㅜ
  3. 낙타등장
    선배가 후배의 머리 위에 앉는 것은 너무 바보 같은 짓
  4. 그나저나 당구장에서 번트를 대는 건 뭐죠? 일명 그 맛세이.. 뭐 그런 건가요? 요즘 X-sports가 에서 하는 당구게임 중 여선수들이 제가 보기엔 카... 그러니까 카...(나 바본가~) 뭐죠? 암튼 차 옆에 서 있는 아가씨들 차림으로 나와 경기 하는 거 보고 침 질질 흘리며 보곤 한답니다. 늙으니 역시 좋군요~
    • 2008.02.01 02:36 신고 [Edit/Del]
      아, 얍삽하게 공 하나만 노리는 플레이를... 아마 그 프로그램은 레이싱걸 빌리아드인 것 같은데 곰플레이어에서 다시 볼 수 있습니다. -_-a
  5. 아직도 대한민국 당구장이 있긴합니까?...
    복학생들의 로망 당구장!!
  6. ㅎㅎ 저도 말하다가 보면 자꾸 꼬여버리는 일이 종종 있어요. 아는 속담도 생각이 안 나고요.
    어제 모임은 재미있었습니다.
  7. 순망치환 / 견강부외 / 유아무아.....

    발음 교정을 고려 중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잠재의식잠재의식

Posted at 2007. 9. 15. 20:12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승환 : 여보세요

후배 : 어, 형, 지금 어디에요?

승환 : 아, 여기... 학교 앞에 브라자 당구장.

후배 : ......

승환 : 아, 프라자...

승환 : 형, 요즘은 무슨 일 해요?

선배 : 어, 출판사에서 새로 아동물이 나와서 그거 편집하느라고 바쁘다.

승환 : 야동이오?

선배 : ......

승환 : 아, 아동...

다른 사람과의 대화가 점점 두려워지는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환위기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10) 2007.09.18
컨닝의 추억  (10) 2007.09.17
잠재의식  (13) 2007.09.15
어떤 고백  (14) 2007.09.12
사랑의 기술  (40) 2007.09.10
정치과잉사회  (16) 2007.09.07
  1. hanalls
    오늘 낮잠을 자다가 꿈을 꿨는데 어느 교실이더군요. 근데 거기 김정일 초상화로 추정되는게 걸려있고 다들 제가 친북좌파이며 여긴 친북좌파만의 교실이라는 겁니다. 이를테면 북한같은나라에 온거죠. 북한은 아니지만. 아무튼 그래서 긴장이 좀 되는데 놀랍게도 얼굴이 블러처리된 승환님이 나타나시더니 선생님이라며 수업을 시작하는겁니다. 근데 반장도 승환님... 이거 뭔 꿈이 이런지... 근데 수업내용 하나도 못알아 듣겠는데 괜시리 피식피식 웃기는 겁니다. 다들 저처럼 피식피식 웃고있고... 그러다가 깨어났습니다. 복권사러갈까요???
    • 2007.09.17 00:20 [Edit/Del]
      제 얼굴은 정말 공개하지 않아야겠군요. 어쨌든 저에 대한 사랑에 감동받았습니다. ^^

      결론은 부적을 사야 할 듯 -_- 그보다 블로그는 왜 닫으셨어요?
    • hanalls
      2007.09.17 21:05 [Edit/Del]
      저 블로그 여러번 닫았다가 열었다가 했는데 고통적인 이유는 도저히 계속 이어서 뭔가 쓰거나... 암튼 유지하기가 너무 귀찮기도 하고 그게 은근히 신경쓰여서 못견디겠더라구요. 그래서 다시 닫았습니다. 나중에 다시 만들지도 몰라요. 후훗.
    • 2007.09.17 22:17 [Edit/Del]
      네, 다시 만들길 바라죠 흐흐흐...
    • hanalls
      2007.09.22 12:40 [Edit/Del]
      공통적인 이유 입니다. 고통적인이 아니라...
  2. ㅎㅎㅎ 포스트도 재미있고 덧글도 재미있네요. 복권보다는 부적을 사셔야할듯 ^^
  3. 파티는 잘 다녀오셨삼?
  4. 아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배아파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