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2월의 단상록2008년 2월의 단상록

Posted at 2008. 7. 30. 13:39 | Posted in 수령님 단상록
2월
25
 
17:04
걷기 힘들만큼 무릎이 아프다. 덕택에 출국 연기, 그러나 병원에서는 이상 무 판정.

하긴 내 뇌를 MRI 촬영한다고 해서 이상이 나올 리야 없지 않은가!!!

2월
23
 
20:01
투기를 규제한다고들 이야기하는데 인간의 이기심을 상수로 둘 경우 투기 기회가 있다면 당연히 하지 않을까? 투기에 대한 페널티를 적용하기보다 그것 자체가 불가능하도록 하는 제도를 겸비하는 게 좋을 듯. 대체 투기와 투자의 차이가 뭐야?

정답은 돈 많은 사람이 하면 투자다 -_-...

2월
22
 
22:48
남에게 도움을 주려 하지 마라.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어라.

12:16
'회사 가면 바보된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들. 그런 사람들 치고 회사에 뚜렷한 목적 두고 간 사람들을 본 기억은 없다. 물론 조직은 문제가 있다. 한국의 조직이라면 당연히 그럴 것이고. 그러나 본인은?

점점 자본가 정신에 물들어 가는 듯......;

12:15
흔히들 '최고를 노리다보면 최선이 아니더라도 차선의 결과는 나돈다'고 이야기한다. 그러나 현대 사회에서는 '최고를 노리지 않으면 낙오된다'가 더 정확한 이야기인 듯. 이를 위해서는 목표 포지셔닝이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

내가 목표가 제대로 없어서 이 꼴이라는 건 아니다...

2월
21
 
17:10
앞에서 일을 추진하는 사람은 없으면 누군가가 한다. 그러나 뒤에서 성실하게 받쳐주는 사람은 그렇지 않다.

그러고 보니 군대가 조금은 긍정적이기도 한 듯...;

2월
12
 
13:32
내가 한국 쇼프로가 재미없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슬로우 모션 남행으로 진행이 느리고 쓸데없는 자막깔고 덤으로 리플레이 쇼를 해대기 때문. 유머에 그리도 자신이 없나? 외국 쇼프로를 케이블이 아니라 공중파에서 좀 때려줬으면 하는 마음까지 든다.

나... 나는 자유 무역론자가 아니라고! (보호도 아닌 듯 하지만...)

10:32
철거민들을 보고 침묵하거나 국가의 편을 드는 이들이 왜 숭례문에는 분노할까나?

2월
11
 
23:50
숭례문 사태를 보고 느낀 점 : 보신주의는 패망의 지름길이다. 결국 급한 상황에는 책임을 두려워하지 않을 수 있는 구조가 마련되어야 하지 않을까?

하지만 국회의원들을 보면 제발 좀 두려워 해 줬으면 하는 생각이!!!

22:51
비판을 위한 비판은, 과정으로서의 성공은 모르겠으나 결과로서의 성공을 담보하지 못한다. 비판적 관점은 저절로 따르는 것이다.

13:47

사유에 있어 지식의 준거점은 무엇이 되어야 할까?

2월
10
 
20:01
비판적 책읽기가 필요하다. 난 유독 책에는 무비판적이란 문제가 있다.

20:01
술을 먹으면 응가가 줄줄 나온다. 왠지 잘 꾸미면 귀엽운 장면일지도...

2월
01
 
02:40
펄님과 민노씨를 만남. 두 분 다 매우 부러울만큼 박식하고 폭이 넓다. 허나 다음 블로거모임은 정치나 블로그 이야기보다 사는 이야기가 주가 되었으면 좋겠다. 애 이야기라거나...

하지만 민노사마는 애가 없군. (마누라도...)

'수령님 단상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겉멋  (23) 2009.05.24
미친개가 필요해  (20) 2009.05.09
2008년 3월의 단상록  (2) 2008.07.31
2008년 2월의 단상록  (13) 2008.07.30
2008년 1월의 단상록  (2) 2008.07.19
대국적 기질  (6) 2007.09.13
  1. 민트
    갑자기 블로그 디자인이 바뀌었네요.
    저 잘못들어온 줄 알고 놀랬음. 왜 바꾸셨나용? 글고 사랑과 정의의 수호천사 세일러 문은 어디갔음?
  2. 바뀐 스킨이 매우 세련되고 멋집니다.
    그러나 수령님 이미지와 뭔가 안 맞는 듯........?
  3. 제 컴에서 버벅대요-_ㅠ;
    너무 화려해진듯...=3=3
  4. 아까 말씀하신 스킨이 이거였군요.
    스킨은 참 예쁩니다. 스킨은 참 예쁘네요..스킨은 참...
  5. Favicon of http://pouramie.com BlogIcon k
    사람들 다 거짓말 친다. 내가 진실을 말해줄께. 첫째, 안이쁘다. 둘째 안어울린다.
  6. 환사마(ㅎㅎ)의 소녀취향이 드러난 스킨인가욤?
    너무 (지나치게) 세련된 것 같다거나, 혹은 약간은 차가운 것 같다는 느낌도... : )
  7. 비밀댓글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과학과 비과학 사이과학과 비과학 사이

Posted at 2007. 10. 25. 21:50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대만에서 연수중인 후배가 메신저로 말을 걸었습니다.

후배 : 형, 테스트 하나 해 볼래요?

승환 : 뭔데?

후배 : 이름 가지고 뇌에 뭐가 들어 있는지 맞추는 거에요.

승환 : 난 비과학적인 것은 별로 안 좋아하는데......

후배 : 그래도 재밌잖아요.

승환 : 그래, 뭐 한 번 해 보지.

저는 한자로 제 이름을 입력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구무언............

승환 : ......

후배 : 의외로 과학적이었나 보군요......

승환 : ......

교훈 : 난 정말 세상에 도움 안 되는 놈이구나 혹시라도 상처받을 일은 절대 하지 말자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이바 효과  (32) 2007.11.01
마인드 컨트롤  (25) 2007.10.29
과학과 비과학 사이  (23) 2007.10.25
영어 완전 정복  (21) 2007.10.24
한낮의 방문자  (28) 2007.10.21
큰 뜻을 위해서 자존심을 버려라  (24) 2007.10.19
  1. 저는 거의 100%의 생각없음으로 이뤄져 있습...(어쩐지 슬프다..)
  2. 저는 반정도 아니 2/3는 女子 女子 女子로 채워질 것 같습니다. ^^;;;;;
  3. 왠 번뇌가 그리 많은지..
    너무 착한 사람에게 악과 욕이 들었기 때문인가요. -_-
  4. 전 머리속이 다 구라로 찼고 비밀로 감싸져 있네요. ㅜㅜ 전뇌 테스트도 그렇고 이런거 할때마다 성질 버리겠군요. 저 위 교훈 똥꼬시립니다. ^^
  5. 제 결과 링크를 걸어서 물어보고 싶은게 있었는데, 링크걸면 금칙어로 댓글이 안되네요.-_-
  6. wenzday
    저도 해봤는데 休와 欲과 悩과 金이 적절히 섞여 있더군요. 쉬고 싶은 욕망과 돈에 대한 고민인가.. 섬찟했답니다. 역시 과학적? 근데 저 惡은... 악소리 나는군요 호호.
  7. 허걱...난 백프로 友 가 나왔다....
  8. 저는...전체를 友가 한바퀴 쌓여 있고...H 가 앞쪽에 6개 정도...이게 뭐죠? H...그리고 逃가 (어딜 달아나려는 지...ㅡ.ㅡ) 그리고 제일 많은게...欲 이군요...뭔 바라는게 그리 많은지.....ㅡ.ㅡ
  9. 제 이름은 사람이 쓰는 이름이 아닌가봐요.
    梁龍奎 리젝당하네요.
  10. 신진호
    뭡니까..
    기분나쁘게 과학적인 이것은..
    온통 噓.... 한탄만 하는군요.

    가끔 글 재미나게 읽고 가곤 합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