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딩과외초딩과외

Posted at 2007. 6. 15. 23:23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요즘 초딩 하나를 과외하고 있다.

더군다나 여아해!

처음에는 쉽다고 생각했으나 이게 웬 일...

어린 아이들은 좀 더 동물에 가깝다.

지성과 이성보다는 본능과 감성에 가까운 것이다.

이 때문에 동물 사회에서 일어나는 직감적 서열짓기에 민감하다.

그래서 어느새 초딩은 나를 자신의 아래에 놓고 나를 가지고 논다.


"자, 이제 이해가 가니?"

"아니오."

"왜 안 가니?"

"원래 그래요."

..........

"원래 그런 걸 어떻게 하겠어요. 넘어가요."


"너는 왜 이렇게 공부를 안 하니?"

"우리 오빠 닮아서요."

..........

"진짜에요, 우리 오빠한테 물어봐요."


"너는 왜 이렇게 애같이 구니?"

"초딩이라서요."

..........

"요즘은 개념없다고 개초딩이라고도 해요."

..........


"넌 왜 자리에 앉아 있으면 빙빙 도니?"

"원래 세상은 돌고 도는 거에요."

..........


"오늘은 왜 늦게 왔니?"

"친구들 상담한다고요."

..........

"진짜에요. 저 없었으면 걔네들 자살했을지도 몰라요."

..........

"사람 생명이 구해요, 공부가 중요해요?"

..........


"너는 대체 언제 공부할 거니?"

"학교에서 공부는 정말 하고 싶을 때 하는 거라고 배웠어요."

"그래서 언제쯤 하고 싶어 질거니?"

"다시 태어나면요."

..........


이런 굴욕의 세월을 보내던 중 결정타가 들어왔다.

"넌 나보다 만만한 사람이 몇 명 있니?"

"하나, 둘, 셋... 셋이요."

"누구? 친구들이니?"

"아니오, 쟤네들이요."

초딩이 가리키는 곳에는 어항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아, 김성모 선생님... 제게 힘을 줘요.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간 정신력의 위대함  (13) 2007.07.14
아버지의 나이  (24) 2007.06.26
초딩과외  (19) 2007.06.15
거울을 보자  (6) 2007.06.07
피터팬이 어른이 되고 싶어하지 않는 이유  (13) 2007.05.01
입 다물고 코 골수 있나요?  (20) 2007.04.26
  1. 큭큭큭큭큭큭. 제가 가르치는 애기들이 참해보일 정도의 내공을 가진 꼬마아가씨군요. (어서 그런 딸 하나 낳으셔야죠, 라고 쓰려다 보니 저와 나이대가 비슷하시니 해봐야 득될 게 없네요=_= 허나 요샌 아가들이 다 이뻐보여요)
  2. 3자입장에서는 참 재밌는데 본인은 좀 갑갑하겠어요?^^ㅋ
  3. ㅋㅋㅋㅋㅋ 아아 초딩님 센스있으시네요 ^^ ㅋㅋ
  4. 제 아들이 다섯살입니다.
    녀석이 밥 안 먹고, 말 안 듣고, 양치질 안하고...이렇게 화낼 짓만 하면, 저는 이렇게 말하죠.
    "너, 혼나볼래?"
    그럼, 그가 그럽니다.
    "아빠는 내가 불행해지면 좋겠어?"
    ....(으이그 이걸 어떻게 해. 이제 다섯살인데. 태어난지 고작 만 3년 된 놈이...)
    이럽니다.
    그러니, 초딩 과외에서 받으신 경험은...
    사실은 아직 시작도 아니라는 점...^^(이승환님 혹 결혼하신 건 아니죠?)
    • 2007.06.20 01:30 [Edit/Del]
      미래도둑님도 대단한 아드님을 두셨군요, 역시 호랑이 아비에 dog자식은 없는 듯합니다.
      덤으로 inuit님 아드님도 내공이 장난이 아니던데 대결을 시키는 게 어떨까 합니다 -_-a
  5. 미래도둑님 말씀에 한 표 더.
    • 2007.06.20 01:30 [Edit/Del]
      Lane님은 딸이 아니었던가요 -_-;

      그보다 이 놈 가스나가 오늘 지 엄마 있으니 아주 착한 애가 되더군요, 안 하던 음식을 가져오지 않나...
  6. 수많은 초딩들과의 경험상, 같이 유치해지는것 외에는 방법이 없습니다.
  7. 저도 초등학생 과외해봤는데..반동분자님 말씀처럼 해서 좀 오래견뎠지요. 후후후. 같이 노는수밖에 없삼.
  8. (핫. 엘윙님, 안녕하센. 바로 아래서 만날 줄은..)
    예~전에 학습지 교사를 한 적이 있어요.
    음... 분위기상으로 나누자면 씨니컬, 유치, 순수. 이렇게 셋으로 나눌 수 있었습니다요.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애들이 많이 바뀐건지 유독 이 꼬마가 그런건지..
    암튼 안쓰럽군요.
    -참. 전 엘윙님이랑 inuit님 블로그에서 뵙고 타넘어왔습니다. 안녕하세요. :D
    • 2007.06.22 11:17 [Edit/Del]
      초딩이 씨니컬은 너무 심하네요 -_-a 제가 과외하면서 느낀 점은 학습지 교사는 절대 인간이 할 수 없다는 점이에요, 제 성격이 더러워서인지 -_-;;;

      어쨌든 반갑습니다 :D
  9. 육십갑자 내공의 초딩이군요-_-; 그나저나 저 김화백 짤방은 처음 보는 것(...)
    제 친구도 초딩 과외가 제일 힘들었다고 하더라고요. 특히 첫번째처럼 뺀질거리는 경우 때문에;
  1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랜만에 와서 많이 웃다가네요.. ㅋㅋ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나를 감동시킨 이대생나를 감동시킨 이대생

Posted at 2006. 10. 31. 00:31 | Posted in 수령님 국가망신기

이대생이라고 하면 다들 차밍스쿨 걸의 이미지를 떠올립니다. 도도하고 돈 밝히고 능력 있는 남자 찾고 콧대 높고... 그러나 북경에 와서 실제 이대생을 만나면서 이런 모든 이미지가 깨져 버렸습니다. 저를 감동시킨 이대생에 대해 소개하겠습니다. 워낙 자주 감동시켜서 시리즈가 될지도 모르겠군요.


등장인물

이대생 : 23세, 작은 키와 귀여운 외모를 가진 여대생, 그러나...

캡틴킴 : 26세, 본래는 신따꺼가 팀장이 되었어야 하나 귀찮다는 이유로 팀장의 명예를 덮어쓴 남자.

반장님 : 28세, 요리 전공. 리승환과 이대생이 속한 반의 반장.

리승환 : 25, 이 블로그의 주인장, 좌우명은 '일단 놀고 시작하자'








하루


캡틴킴 : 우리가 동물원에 갔는데 코끼리가...

리승환 : 코끼리가?

캡틴킴 : 코끼리가 떡을 치는 거에요.

리승환 : 형, 여기서 할 말이 -_-...

이대생 : 어머, 아까워, 나도 봤어야 하는데...

캡틴킴 : -_-

이대생 : 사진 안 찍었어요?

캡틴킴 : 네, 안 찍었어요.

이대생 : 나 같으면 줌으로 당겨서 찍었을텐데...

(일동 침묵)





이틀


리승환 : 그런데 말이죠.

이대생 : 네.

리승환 : 대체 두 분 왜 사귄 거에요?

이대생의남자친구 : 왜 사귀냐뇨, 좋으니까.

리승환 : 아니, 그래도 만난지 보름밖에 안 되었을텐데.

이대생 : 괜찮아요.

리승환 : 괜찮다뇨?

이대생 : 급했거든요.

(일동 묵념)





사흘


리승환 : 아, 나랑 같은 건물 살았네요.

이대생 : 네, 그 쪽도 1인 1실 써요?

리승환 : 아뇨, 전 2인 1실 써요.

이대생 : 아... 힘들겠어요.

리승환 : 뭐, 지낼만 해요.

이대생 : 룸메이트 분이...

-_-......





나흘


일본인 : 꺅, 걸렸다.

A군     : 자, 마셔, 마셔.

일본인 : 으윽... (소주를 들이키는 중)

B군     : 좋아, 좋아, 멋져.

이대생 : 여기 콜라 있으니까 좀 마셔요.

리승환 : 저기, 콜라 마시면 더 취해요.

이대생 : 그러라고요.

(한국인, 모두 감동의 눈물...)





닷새


리승환 : 아, 폰이 자꾸 말을 안 듣네.

이대생 : 어떤데요?

리승환 : 겉보기는 별 문제 없는데 실제로는 제대로 된 게 하나도 없어요.

이대생 : 아, 그건...

리승환 : 그건?

이대생 : 주인 닮아 그럴 거에요.

리승환 : -_-......





엿새


이대생 : 모델은 붙었어요?

리승환 : 나가요.





이레


(반장이 반 학생들을 자기 아파트로 초대한 상황)

이대생 : 오빠, 맥주 없어요?

반장님 : 없어.

이대생 : 그럼 빨리 사 와요.

..................



'수령님 국가망신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국의 학사제도  (8) 2006.11.17
인터넷 대국 중국  (10) 2006.11.14
나를 감동시킨 이대생  (28) 2006.10.31
내몽고 여행기 - 1  (16) 2006.10.27
북경에서의 다섯번째 일주일  (23) 2006.10.19
북경에서의 네 번째 일주일  (18) 2006.10.12
  1. 아하하하 귀여운 아가씨군요. (아주 예전에 집에 오다가 주차장에서 강아지 둘이 하는 걸 본 적이 있는데 예상했던 것과 많이 다른 테크닉에 굉장히 놀란 적이 있었지요. 코끼리의 교미는 어떤지 궁금합니다)
  2. 사엘
    이승환이 좋아하는 여자

    자기와 함께 음담패설을 즐길 수 있고
    자아가 안드로메다에 가 있는 여자?
  3. 보고 있는 저도 감동이 밀려오는군요-_-b
    • 2006.11.02 01:14 [Edit/Del]
      매일 그녀와 수업을 함께 들을 수 있어 행복합니다.
      물론 우리 둘 다 정체를 잘 숨기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_-
  4. 이런 감동의 쓰나미;;;;;ㅋㅋㅋ
  5. 매력덩어리 같은데요.....
  6. 근데 어느 부분에서 널 감동 시키던??? 이 블로그에는 보는 눈이 많다는 것을 주의 하시길...후후후 그리고 brics 에 대한 의견은 잘 읽었다 근데 그게 뭐야!!!!
    • 2006.11.02 01:16 [Edit/Del]
      이 글이 써서 안 될 글 같지는 않네, 감동이라는 표현이 나쁘다 생각치도 않고 말야.

      어쨌든 내 다음 기수로 북경 생활 잘 하다 가길 빌겠네 ^^
  7. 크하하하하 푸하하하하 크크크 ^^
    대면하게 되면 강력한 포스를 느낄 수 있을것 같은 매력적인 분이네요.-_-b

    사엘님이 쓰신 승환님의 이상형이 나의 이상형과 일치하는군요.. ㅎ
  8. 어쩐지 이 분의 스토리는 종종 들을 듯한 느낌입니다. 매우 기대가 됩니다. +.+

    (그런데 정말 사진 안찍었어요? 줌은 못땡겼어도 좋아요. -_-)
    • 2006.11.02 01:17 [Edit/Del]
      아직 못 올린 글이 얼마 됩니다 ^^

      동물원은 제가 가지 않아서 사진은 잘 모르겠지만 정말 자연의 위대함을 느낄 수 있었다고 하네요. -_-;
  9. 훗... 그 여성분, 이대생의 이미지가 어떻든 행동이 어떻든 면죄부를 가지신 듯하네요
  10. 벼룩
    엿새가 대박입니다ㅋㅋ
  11. 멋지고 재밌는 분이시네요. 이승환님이랑 죽이 척척 맞을거 같습니다.
  12. 글을 참 재밌고도 간결하게 쓰시네용..ㅋㅋㅋ

    이대생은 '벼슬'이라는 농담섞인 후배의 말이 생각이 납니다.^^. 아무튼, '상대적'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누가 누구를 대하는냐...에 따라서 상대방의 태도도 달라질 듯.
    • 2006.11.05 01:28 [Edit/Del]
      하하, '벼슬'이라는 표현도 의외로 적당한 것 같네요. 그러고보니 저를 대하면 사람들은 이상하게 잘 망가지는 것 같습니다 -_-;
  13. 바람직한 여대생의 모습입니다. ㅎㅎ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