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멋겉멋

Posted at 2009. 5. 24. 21:06 | Posted in 수령님 단상록
누군가와 대화 중 깨달았는데 원래 지독히도 건방진 나였지만 최근 들어 확실히 겉멋이 많이 든 것 같다.
별 것 아닌 지식으로 떠들어대고 설치지 말고 좀 더 주변을, 그리고 자신을 살펴봐야겠다.

개인적으로 나이 마흔을 삶에서 매우 중요한 시점으로 보고 있는데,
주변에 삶을 자기 주도적으로 꾸려 나간다고 보이는 분들이 변화를 맞이하는 때가 이 때쯤이기 때문이다.

내가 존경하는 구월산님도 이 부분에 대해 언급하며 격려해준 적이 있는데,
지금 내 모습을 볼 때 과연 그런 모습이 될 수 있을지는 매우 부정적이다.
정말 이렇게 웹에서 분탕질이나 하다가 삶을 마감하지 않을지 걱정까지 된다-_-a

여하튼 여기 오는 분들 중 마흔 이상이 좀 되는데 진심으로 많은 조언을 주셨으면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 내가 두려워하는 두 분은 조금 사절이다-_-

'수령님 단상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날로그 대화의 미덕  (5) 2009.08.25
비과학적이고 도덕적인 진리 릴레이  (16) 2009.06.30
겉멋  (23) 2009.05.24
미친개가 필요해  (20) 2009.05.09
2008년 3월의 단상록  (2) 2008.07.31
2008년 2월의 단상록  (13) 2008.07.30
  1. 사람마다 마흔의 의미는 다른 듯 합니다.
    그것에 의미를 부여할 자세를 가진 사람은 이미 그것으로 조금 더 의젓해지는 거겠지요.
    저도 서른, 마흔 등 꺾어지는 나이에 꽤 신경을 많이 쓴 편인데,
    마흔을 넘어 조금 달라진 점이라면, 오히려 조금 '뻔뻔해' 졌다고나 할까,
    다른 사람이 내 인생 대신 살아주지 않는다는 것,
    그러니 너무 남의 눈치보지 말고 내가 하고픈 일을 하자는 생각이 더 강해지더군요.
    단, 주위에 폐를 끼치면 안되겠지요.^^
  2. 그냥.. 요즘들어 블로그가 잼없어진다느오... 요즘 님의 블로그에 왔으면 즐겨찾기 등록을 결코 안했을거 같다능... 전 20대라능...
  3. 전..마흔이 될려면 멀어서.....(먼산)
  4. 이렇게 공개적으로 사절이라니...
    이제 잔소리 그만할께..
  5. 제가 느~~을 하는 말
    남자는 마흔부터!!!!!!!!!!
  6. 40대를 불혹이라고 하죠. 유혹에도 흔들리지 않을 정도로 줏대를 갖춘다는 뜻이겠죠. 그러나 바꿔 생각하면 불혹은 곧 '용기와 패기가 사라짐'을 의미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변화를 그만두고 안온한 현실에 안주하기 십상인 나이가 40대일지도.... 승환님은 지금 이대로 죽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신출귀몰 하시면 됩니다. ^^
    • 2009.05.26 21:36 [Edit/Del]
      그렇게 표현해 주시다니,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그러나 유정식님께서 이전 포텐셜이 있다는 말의 참된 의미를 가르쳐 주신 이후 더 이상 이러면 안 된다는 생각이 깊이 뿌리박혀 있습니다 ㅠㅠ
  7. 에잉! 짜증나...다 바쁘다고 하네요. 고민중!
  8. 전 그냥 찬성1표!! ( -_-);; 주제가 뭔지도 모르지만 승환님 하시는거니.. 일단 찬성1표!!
  9. natsume na
    승환님 글좀 자주쓰세요...
    딸글도 가끔 쓰시구요...
  10. 아마 수령님보다 제가 한-참 어린거 같으니 팻으~
  11. 비밀댓글입니다
  12. 세월도둑
    초면에 이런글 써도 되는지 모르지만 마흔이 넘은사람에게 조언을 구하셨으니 외람되게 올려봅니다... 마흔이 넘으면 중요하게 생각할것이 한가지 있는데... 마흔부터는 한살 한살 더 먹을때마다 마음을 한뼘씩 넓혀 가신다면 좋을듯 합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인터뷰의 원칙인터뷰의 원칙

Posted at 2009. 4. 24. 13:46 | Posted in 블로고스피어 인민재판록
존경하는 캡콜드선생의 인터뷰가 3주만에 편집이 완료되었습니다. 

2탄은 야구라팀과의 대화였는데 이 날 술만 뽀드라지게 쳐먹어서 당최 기억이 안 납니다. 정리가 힘들어 죽겠음.
참고로 인터뷰하면 술은 여기서 삽니다. 

원칙적으로는...

리승환 : 두목님, 법인 카드 주세요.

두목 : (썩소)...

부두목 : 얻어 먹어.

당시 두목 표정과 가장 유사한 사진 

당시 부두목 표정과 가장 유사한 사진 
  1. 앙팡
    오예 1등~
    두목님이나 부두목 님 두분다....
    어찌 살아가십니까 ㅋㅋ
  2. 두목
    음하하.. 표정이 귀엽군.. 자꾸 이러시면 블로깅할 시간을 낼 수 없도록 선배들이 일을 왕창 시킬 위험도 있습니다. -_-
  3. 누가 술을 뽀드라지게 먹은건가여...
  4. 본의아니게 금주생활을 하다가 오랜만에 마셨더니 머리가 아프네요.
  5. 위의 댓글들 읽어보니... 이것은 위기입니다! ㅎㅎ
  6. ㅎㅎㅎ 두목 사진 묘하게 매력있는데요? 2분동안 노려봤는데도 계속 째려보게된다는..
  7. 언제봐도 참 해맑은 어린이의 얼굴입니다.
  8. 오 두목님이 저렇게 귀여우신가요.
    부두목님은 참 잘생기셨네요. 아하하하!
    인터뷰 잘 봤습니다.
  9. 띄엄띄엄 들어오니 오늘이야 입사하신 곳이 블코인 것을 알게되었네요. ''(-- )( --)''
  10. 대야새
    ㅋㅋㅋ 이런일 하고 있었구나...
    난 술상무 그런거 하는줄 알았는데 ㅋㅋㅋ
  11. 두목님 표정이 상상이 간다는.. -_-;;;
    부두목님은 은근 근성가이..?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