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수의 개죽음오수의 개죽음

Posted at 2008. 11. 26. 15:12 | Posted in 수령님 자작소설
주인이 술에 취해 잔디밭에서 자고 있는데 불이 났다.
개는 물에 뛰어들어 자신의 몸을 축인 후 불로 뛰어 들었다.
이걸 백 번쯤 반복했다.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개는 불을 끄는 데 성공했으나 심한 화상으로 더 이상 일어나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눈을 감으려는 개의 눈 앞에 소나기가 내리기 시작했다.
주인이 술에 취해 잔디밭에서 자고 있는데 불이 났다.
개는 물에 뛰어들어 자신의 몸을 축인 후 불로 뛰어 들었다.
이걸 백 번쯤 반복했다.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개는 불을 끄는 데 성공했으나 심한 화상으로 더 이상 일어나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눈을 감으려는 개의 눈 앞에 소방차가 나타났다.
주인이 술에 취해 잔디밭에서 자고 있는데 불이 났다.
개는 물에 뛰어들어 자신의 몸을 축인 후 불로 뛰어 들었다.
이걸 백 번쯤 반복했다.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개는 불을 끄는 데 성공했으나 심한 화상으로 더 이상 일어나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주인을 걱정하며 개는 주인을 쳐다보았다.
주인은 이미 도망가고 없었다.
주인이 술에 취해 잔디밭에서 자고 있는데 불이 났다.
개는 물에 뛰어들어 자신의 몸을 축인 후 불로 뛰어 들었다.
이걸 백 번쯤 반복했다.
개는 기진맥진에 물에 빠져 죽었다.
주인이 술에 취해 잔디밭에서 자고 있는데 불이 났다.
개는 물에 뛰어들어 자신의 몸을 축인 후 불로 뛰어 들었다.
이걸 백 번쯤 반복했다.
그런다고 불이 꺼질 리 없다.
개는 불에 타 죽었다.

결론 : 보신탕의 기원은...사실 그 때 개도 많이 취해서 한 짓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호석 화백 <개죽음>

'수령님 자작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21세기 흥부전 vol.1  (34) 2009.10.17
전우의 물통  (22) 2009.01.29
오수의 개죽음  (16) 2008.11.26
21세기 선녀와 나무꾼 vol.2  (12) 2008.10.11
21세기 선녀와 나무꾼 vol.1  (15) 2008.10.03
My sweet Russian Girl!  (9) 2008.09.20
  1. 아아~~~~

    승환님은 역시나.........미치겟씁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

    Two Thumbs Up!!
  2. ㅋㅋㅋ 근데 백번쯤 반복했으면 시간이 꽤나 지난 것이니 첫번째랑 두번째 같은 경우는 주인은 살리고 죽었다고 할 순 있겠군요.ㅋㅋㅋ 제일 현실적인 건 세번째인 듯... 아무리 술이 떡이되도 뜨거워 죽을 판에 계속 잠을 자는 사람이 있을까 싶네요. 약이라도 먹은게 아니라면...
  3. 역쉬 오묘하군요. ㅎㅎ
  4. !@#... 혹은... http://www.tvsquad.com/media/2006/06/superboy-krypto.jpg
  5. 민트
    ㅡㅜ 저는 개는 우리의 친구라고 여기는데 많은 분들은 그렇지 않은 것 같네요.
  6. 주인이 술에 취해 잔디밭에서 자고 있는데 불이 났다.
    개는 물에 뛰어들어 자신의 몸을 축인 후 불로 뛰어 들었다.
    이걸 백 번쯤 반복했다.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개는 불을 끄는 데 성공했으나 심한 화상으로 더 이상 일어나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주인을 걱정하며 개는 주인을 쳐다보았다.
    주인은 된장단지를 들고 개를 쳐다보고 있었다.

    마우스 클릭 하려다가 위에 댓글들 보고 약간 뻘쭘해졌지만 그래도 클릭....-_-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어떤 고백어떤 고백

Posted at 2007. 9. 12. 23:29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자꾸 사람들이 성인 블로그라는 왜곡, 매도를 일삼는지라 오늘은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를 하려 합니다.

숫기 없는 후배놈이 남몰래 도서관에서 매일 보는 여자를 짝사랑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이 후배는 고백은 커녕 말도 한 번 못 붙이고 매일매일 마음을 졸일 뿐이었습니다.

그렇게 도서관에서 그녀를 훔쳐보고 밤마다 술로 마음을 달래던 어느 날.

후배는 술을 마시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그녀를 보았습니다.

후배는 용기를 내기로 결심했지만 여전히 말은 나오지 않았고 결국 그녀의 뒤를 따라갈 뿐이었습니다.

그러다가 그녀가 집에 들어가려는 찰나 후배는 용기를 내 뒤에서 그녀의 어깨를 덥썩 잡았습니다.

"네?"

너무나 놀란 그녀는 소스라치는 목소리로 떨면서 대답했습니다.

그 놀란 목소리에 술이 확 깨어버린 후배는 말했습니다.

"저기......"

......

"혹시......"

......

"불 있으세요?"

교훈 : 사랑은 가슴에 담아둘 때 아름다운 것이다 꿈꾸지 말고 딸이나 치자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컨닝의 추억  (10) 2007.09.17
잠재의식  (13) 2007.09.15
어떤 고백  (14) 2007.09.12
사랑의 기술  (40) 2007.09.10
정치과잉사회  (16) 2007.09.07
졸업 즈음에  (14) 2007.09.04
  1. 그걸 알면서도 또 꿈을 꾸고있내요
    금방 깨질 꿈이지만..
  2. 이제는 사랑을 들이대면 변태취급을 하더군요 ㅠ.ㅠ 그냥 조용히 당나구나 탈렵니다. 크흑..
  3. "얼굴에 복이 많으세요......"
    가 아닌 게 다행인 거 같다.....
  4. 저 여자분 진짜 놀랐겠습니다.
    아무리 얼굴이 무기라지만, 저도 밤에 남자가 뒤에 오면 엄청 불안해요.
    다들 말 안 해서 그렇지 한두 번쯤은 치한을 만난 적이 있거든요..
    • 2007.09.13 22:51 [Edit/Del]
      네, 한국 여러모로 치한이 활동하기 좋죠, 치안도 불안하고...

      그런데 저 말 듣고는 성질을 냈다고 하네요 -_-a
  5. 정의와 사랑의 블로그에 이런 가슴 찡한 사연이 올라오다니요.
    문 프리즘 파워 메이컵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6. 낙타등장
    역시 결론은 성인 블로그군요...
  7. 성인블로그 맞네요... ㅡㅡ;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