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웃'에 해당되는 글 1건

  1. 블로그 이웃 삼년 (11) 2007.12.01

블로그 이웃 삼년블로그 이웃 삼년

Posted at 2007. 12. 1. 22:55 | Posted in 수령님 정상인모드
예전에 엘윙님이 가장 기억에 남는 댓글이 뭔지 물으셨는데 제가 기억하는 댓글은 대개 초기 블로그 운영할 때의 댓글입니다. 그 때는 지금처럼 댓글은 커녕 방문자도 30이 되지 않는 암흑의 블로그였기에 댓글로 대화를 나눈 한 분 한 분 모두 기억에 남습니다. 요즘은 반대로 누가 오든말든 신경도 안 쓰고 트래픽 문제로 네이버 검색은 막은 상태입니다. 티스토리로 옮기고 네이버 검색 풀어 국민소득 이만달러에 걸맞는 일일 방문자 이천시대를 열어야 하는데 귀찮습니다 -_-

지금 초기 이웃분들은 대부분 블로그를 닫으셨습니다. amnesiac님처럼 군대에서 열심히 삽을 파는 분도 있고요 -_- 잠수중인 분도 꽤 있는데 개인적으로 참 아쉬운 일이고요. 그런 와중에서 지금까지 계속해서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두 분이 inuit님엘윙님입니다. 이 두 분 블로그는 굳이 hanrss를 사용하지 않더라도 학교나 친구 PC를 사용할 때도 직접 도메인을 입력하는 블로그로 자리매김할만큼 제 e-life에서 큰 부분이 된 것 같네요. 최근 새로운 이웃분들의 훌륭한 블로그들을 알게되어 이런 블로그가 좀 늘어나기는 했지만 그래도 가장 먼저 예전부터 방문하던 블로그가 떠오르는 것은 인지상정인 것 같습니다.

어쨌든 오늘부로 inuit님이 제 블로그에 덧글을 남기신 지 3년이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얼굴 한 번 보지 못했지만 그간 inuit님으로부터 참으로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그리고 가장 존경하는 블로거일뿐 아니라 제 삶의 멘토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친구들이나 선후배들에게도 종종 추천하는데 의외로 학생들은 무관심하고 아저씨들이 좋아하더군요. 어쨌든 앞으로도 직간접적으로 많이 배울 수 있었으면 합니다, 진심으로. 엘윙님은 털달린 흑돼지 사져염.

ps. 덤으로 비록 블로고스피어에서만 봐 왔지만 서당개 삼년이면 풍월을 읊는다고 포스팅한 글들, 각종 발표에서 유용하게 무단 도용했고 엄청나게 좋은 성과를 얻었습니다.

ps2. 엘윙님은 3년 전 크리스마스 이브에 첫 덧글을 남기셨는데 참 할 일이 없으셨나봐요 -_-a

ps3. 나름 좋은 날이라 그런지 좋은 일이 있었는데 이는 나중에 보고를...

'수령님 정상인모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3년만의 오프 만남  (17) 2007.12.16
6개월 유학권 먹었습니다  (28) 2007.12.02
블로그 이웃 삼년  (11) 2007.12.01
블로깅 3주년 이벤트, 질문을 받습니다  (50) 2007.11.09
가족사진  (14) 2007.09.26
눈 앞의 일보다 방향이 중요하다  (13) 2007.07.24
  1. 아마 춘향이 글에 첫 댓글을 달지 않았나 싶은데, 그게 벌써 3년인가요.
    누드모델이란 닉네임에 묻혀 가벼움으로 지날 뻔 했다가, 재기발랄한 글에 깜짝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승환님이 3년간 많은 성취와 진전이 있었는데 곁에서 늘 지켜본 느낌이네요. ^^

    언제 엘윙님하고 셋이서 삼겹살이라도 굽는 자릴 마련해봐요. ^^
    (스폰서는 대기업 다니는 분이 하도록 하고. 크크크)
    • 2007.12.02 18:00 [Edit/Del]
      네, 시간이 정말 빠르네요, 항상 분주하신 inuit님은 초고속 승진으로 부장을 넘어 이사님이 되셨는데 저는 그간 변화란... 병역특례병 -> 민간인 -> 4학년 -_- 이라는 끔찍한 변화를 겪고 있습니다. ㅠ_ㅠ

      삼겹살은 눈물나게 좋지만... 예전에 상하이신님께서 닭대가리, 용꼬리 논쟁을 두고 닭의 모가지 정도면 용꼬리보다 낫지 않겠냐고 했는데 용꼬리 파워콤 외판원을 굳이 착취할 필요가 있을까요 -_-
    • 2007.12.04 15:38 [Edit/Del]
      아니..이거 언제 쓰신거에요.
      방금 봤지 뭡니까!!
      언능 자리를 마련해주세염!
    • 2007.12.05 00:14 [Edit/Del]
      아무래도 삼자회동이 다가오는 듯 합니다... 세력은 비교가 안 되지만...

      이명박 : 문국현 : 허경영... 정도의 차이라고나 할까요?
  2. 좋은 일이 무엇인지 궁금하네요. ^^
  3. paris33
    진정어린 고백이란 단어가 떠오르는 글입니다 따뜻한 인간애가 흐르는 남얘기.... 이런 건 빨리 전염되었으면 좋겠어요 ^^이 계절에 어울리는 ...영하로 내려가려나 바람이 쌩쌩...갑자기 추위가 두렵지 않아지는군요ㅋㅋ 잘 읽고갑니다
  4. 잘 읽었습니다. 12월 1일에 쓴 글인데 위에 2등하신거 보느라고 이 글을 놓쳤군요. 그렇지만 다행히 근무시간에 볼수 있었습니다. inuit님이랑 팀장님께는 비밀 ㄱ-
    벌써 3년이나 지났네요. inuit님은 승진하시고..학생이었던 저는 직장인이 되고..학생이었떤 이승환님은 학생이시군여.
    관심사도 다르고 생각하는 것도 많이 다른데 이렇게 계속 방문을 하게 되는 이유는 뭘까요. 이승환님이 잘생겨서일까염?훗. 여튼 고마워염. 3년전의 댓글이 아직 남아있나요. 뒤적뒤적
    • 2007.12.04 22:34 [Edit/Del]
      어.. 봐버렸습니다. >,.<

      모두에게 정말 많은 변화가 있었던 3년같아요.
      승환님은 유학다녀오고, 마사회 1등먹기도 하고, 또 유학길에..
      엘윙님은 좋은 회사에서 잘나가며 결혼을 앞둔 처지..

      그나저나 점점 결속감이 생기는건 왠일일까요.. ^^a
    • 2007.12.05 00:17 [Edit/Del]
      관심사도 다르고 생각도 다른데 계속 오가는 것은 참 미스터리입니다. 조기이웃(?)이라 그런 건지... 어쨌든 저도 두 분 못지 않게 좀 부끄럽지 않은 인간이 되어야 할텐데 내놓을 게 없어 답답합니다 ㅠ_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