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시티파크 관람기용산 시티파크 관람기

Posted at 2010. 10. 18. 23:41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개인적인 이야기는 잘 하지 않는데 몇 달 전 회사를 그만두고 현재 블로그, 트위터 마케팅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투자 쪽에서 일하는 형님들과 함께 오피스텔을 잡아 그 곳에서 일하고 있고요. 가끔 사는 이야기도 전해야 하는데 여러 사정으로 전하지 못했습니다. 오늘은 일상 이야기를 해 드릴까 합니다. 사무실 식구들은 모두 가명 처리했습니다.

등장인물 
승환 : 여자와 돈을 밝힌다. 승리를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전형적인 비열남.
곰룡 : 강한 열정과 뚝심으로 무장되어 있다. 하지만 여자친구에게는 기는 미혼남.
개미 : 바위처럼 흔들림 없는 도시남. 허나 실수로 애를 둘 낳아 분유값 버느라 결국 피골상접남.
기가 : 굳은 의지와 기개의 선비. 한 치의 오류라도 있으면 의견을 받아들이지 않는 백면서생.

승환 : 형님, 저 수요일날 여자 만나기로 했습니다.

곰룡 : 오오, 승환군. 어떻게 자신을 부각할 생각인가?

승환 : 일단 집은 싸구려 효창공원이지만 용산 역도 가까운데 용산 산다고 허세를 떨 예정입니다.

곰룡 : 아아... 슬프구나. 승환군. 어떻게 우리가 도와 줄 방법이 없을까?

개미 : 그렇다면 이 기회에 사무실과 승환군 집을 합쳐 더 큰 곳으로 옮기면 어떨까? 아마 용산 자이 정도는 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

승환 : !!! 그런 수가 있었군요!!!!

개미 : (인터넷 검색 후) 오오... 이 정도면 여기에 돈을 더 보태 서울 15위권 아파트값 시티파크로도 갈 수 있겠군!

곰룡 : 멋지다! 승환군! 명함에 시티파크 네 글자만 쓴다면 여자들이 알아서 승환군에게 몰려올 것일세!

그렇게 우리는 시티파크로 향했다...



곰룡 : 어떤가, 승환군? 저 곳이 바로 시티파크일세!

승환 : 저... 저거! 어머! 저건 사야 해!

개미 : 후후후... 우리도 드디어 대한민국 부유층으로 진입하는 것인가?

곰룡 : 그렇네. 우리는 20평 이상의 사무실에 들어가 거실에 책상을 두고 남는 방은 낮에는 회의실, 밤에는 자네의 생활 공간으로 활용하면 되는 것이지.

승환 : 후후후... 그리고 여자들에게는 명함을 건네며 형님들을 제 직원으로 소개하면 되겠군요. 

개미 : 그래, 이 기회에 사업자 등록이나 해 봐. 29세에 요식업과 주식 투자를 겸하는 사업자로 군림하면 여자들이 아주 혹할 것 같은데.

곰룡 : 오오... 직원까지 거느린 20대 사업가 이승환 군! 그럼 우선 이 곳을 좀 돌아보지.


형님들의 숨막히는 뒤태.jpg


승환 : 아아... 이 곳은 대체 공원입니까? 아파트입니까?

곰룡 : 음... 나도 내부로 온 것은 처음이지만 생각보다 조경이 잘 되어 있는 걸. 그리고 조용하기까지...

승환 : 이러한 곳이 바로 부유층이 사는 곳이로군요!

개미 : 후후후... 말은 똑바로 해야지. '우리들이 살 곳'일세.

승환 : 아아... 이거 사진 찍는대로 바로 화보가 되는데요. 형님들 화보집 출간하시죠.

곰룡 : 허허허... 그렇다면 앞모습도 한 번 찍어 보게나. 부업으로 스타화보 내면 되겠군.


형님들의 숨막히는 앞태.jpg



결론 : 매물은 없었다.




  1. 이런 글을 우리는 기승전병이라고 한다.
  2. 완전 웃겨. ㅋㅋㅋㅋ
    씨티파크 ㅋㅋㅋ
    곧 당신의 집이 되리라~!!
  3. 유목민
    치명적이고 뇌쇄적인 저 브-이자

    부왘
  4. 꿈꿀 수 있는 당신이 인생의 챔퓌언.. ㅋㅋ
  5. 그리고 그 셋은 ......


    문명을 하였다..



    문명하셨습니다......




    이 부르조아들 같으니...
  6. 지나가며
    용산 시티파크라...제 친구가...고동네 벽산아파트 사는데...거기도 좋더군여...근데...좋아하시는 이유가...역앞 특정골목이 있기 때문일거 같은데...
  7. 이런 효창공원이라니... ㄷㄷㄷ...

    전 용문동... ㄷㄷㄷ...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노래만큼 좋은 세상노래만큼 좋은 세상

Posted at 2009. 4. 11. 20:12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사무실 배치를 위해 회사 여직원과 이사갈 사무실을 보러 갔다.

여직원 : 뭔가 의견 있나요?

리승환 : 두목님을 골방에 넣고 넓은 두목의 방을 회의실로 쓰면 좋겠군.

여직원 : 이승환씨가 이야기하세요.

리승환 : ......

김진표가 부릅니다 '아직 못 다한 이야기'

여직원 : 다른 의견은요?

리승환 : 약간 좁을 듯한데 한 명 정도만 두목님 방에 넣으면 좋겠군.

여직원 : 이승환씨가 들어가세요.

리승환 : ......

휘성이 부릅니다 '전할 수 없는 이야기'

리명박 : 요즘 정책에 문제가 있나?

공무원 : 문제밖에 없습니다. 

리명박 : 요즘 지방에 자리가 많다던데...

공무원 : .......

여행스케치가 부릅니다 '산다는 건 다 그런 게 아니겠니'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무디킹의 알흠다운 세계  (41) 2009.04.20
주인정신  (26) 2009.04.20
노래만큼 좋은 세상  (23) 2009.04.11
클라이언트와의 메신저 대화  (16) 2009.04.10
순백색의 남자 리승환  (42) 2009.04.08
내 주변 사람은 (의외로) 멀쩡하다  (28) 2009.04.07
  1. Si
    아.... 정말 주옥같은 노래들이죠(....)
  2. ㅋㅋ
    항상 홈지기님의 센스에 실컷 웃다 갑니다...
  3. 여직원이랑은 무슨 말을 하면 안되겠군요 ㅋㅋ
  4. 두목의 방을 벽을 밀어서 조금 좁히자니까요! 크기의 문제가 아니라 위치의 문제로 두목이 골방을 거부하는 겁니다. 좀 봐주세요. 제발~!
  5. "좀 봐주세요. 제발~!"

    그 다음에 (^ ^) 요런 표시가 있었으면 그래도 안심(?)했을 것 같은데...
    (!)으로 끝나니 좀 (구경꾼 입장에선 약간) 후덜덜하고만요. ㅎㅎ
    그래도 참 직원친화적(?) 마인드라는 생각도 들고요... : )
    • 2009.04.12 18:25 [Edit/Del]
      음.. 아마 잘 아시겠지만 수령님에게는 섣부른 애교(^^) 보다는 협박 보다는 조금 경미한 수준의 강력한 의지(!)가 더 잘 먹힐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절때 후덜덜할만한 일은 없습니다... 수령님이 누굽니까.. -_-
    • 2009.04.12 21:27 신고 [Edit/Del]
      결국 제 편을 드는 댓글이 아니었군요...
  6. 야밤에 미친듯이 웃었네. 쩝.
  7. 무지하게 웃긴 했는데.. 뒷 맛은 씁슬하군요[...]
  8. 대야새
    이뻐?
  9. 역시 대야새님의 댓글이 압권!
    '이뻐?'

    아 이런 단도직입적 센스를 길러야 하는 것인데!ㅋ
  10. 짧게!! 임팩트하게!! 그리고 단도직입적으로!!
    "문제밖에 없습니다!!" ㅋ~ 저분 지방내려오시면.. 제가 접대라도!! ㅋ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