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

Posted at 2008. 12. 28. 12:21 | Posted in 야동후후식 영화부
성추행범의 누명을 쓴다는 소재는 좋은데 이후는 별로다. 사건이 해결될듯 말듯하는 긴장감이 느껴질 필요가 있는데 끙끙대기만 하다가 어찌 풀려나가는 게 좀 짜증, 또 주인공이 석방이라는 유인과 짓지도 않은 죄를 인정했다는 손해 속에서 갈등하는 것도 담아내야 할텐데 이런 거 전혀 없음. 아무래도 드라마가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했다. 영화로 넣기에는 그 시간적 제약이 크니까. 그나마 140분이라는 엄청난 러닝타임으로 이를 커버하려 노력한 것 같은데 아무래도 한계. 덤으로 너무 작위적이라 보다가 접어버렸다. 그래도 장점을 꼽자면 카세 료의 찌질한 연기가 극강이라는 점인데 이 블로그 주인장의 실제 삶을 보고 싶다면 강추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 씨발. 집에가서 야동봐야 하는데... 라고 말하는 듯한 저 눈빛에서 나는 무한한 동질감을 느꼈다.

사실 이걸 보면서 생각난 것은 내가 이런 일에 휘말리면 도저히 빠져 나올 수가 없다는 것. 주인공 집을 수색해 AV가 좀 나왔다고 경찰이 이걸 연관짓는데 내 하드디스크 뒤지면 삼족을 멸할 듯... 야동은 보고 나면 깨끗이 지워야 한다는 교훈을 얻을 수 있었다는 점에서 나쁘지 않은 영화인지도 모르겠다. 문제는 본인이 현재 인터넷을 끊은 상태라 이것마저 지우면 그나마 누리고 있는 최소한의 문화생활마저 영위할 수 없게 된다는 것. 혹시 마음 좋은 독지가가 있다면 USB 2GB를 동대문구를 대표하는 슬럼가 이문동으로 보내 주셨으면 한다. 학교에서 다운 받아 집에 들고가게...

ps. 일본판 제목은 '그래도 나는 하지 않았어'인데 한국판 제목은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 '은/는', '이/가'의 차이는 '이/가'쪽이 비교의 뉘앙스가 들어간다는 점이다. '내가 하지 않았어'는 '다른 사람이 했어'라는 뉘앙스를 준다면 '나는 하지 않았어'는 순수하게 자신의 행동을 부정함으로 좀 더 억울함의 뉘앙스를 준다고 할까? 이런 점에서 훌륭한 의역은 아니란 게 조선어를 사랑하는 수령님 생각. 근데 친구 한 놈은 '내가 하지 않았어'가 더 억울해 보인다고 하는 걸 보니 역시 조선어는 참 어려운 듯. (정확히는 신경 안 쓰는 게 맘 편한 듯)

'야동후후식 영화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완전한 사육 - 우편배달부의 사랑  (20) 2009.05.14
똥파리  (17) 2009.04.26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  (8) 2008.12.28
누가 그녀와 잤을까?  (25) 2008.08.04
NHK에 어서오세요  (4) 2007.09.03
디 워 - 세계 영화사에 혁명을 일으킬  (18) 2007.08.17
  1. 앗싸 일빠 2연속!!! 8기가로 보내 드릴까요?
  2. 민트
    저 사람의 눈빛에는 진심이 담겨있군요. +.+ 아...연말을 맞이해 영화 보고 싶다;
  3. 비밀댓글입니다
  4. 저련
    승환님의 경험인 듯 하군요. 길거리 폭딸?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한 아프리카 소년의 소원한 아프리카 소년의 소원

Posted at 2007. 9. 5. 21:47 | Posted in 대안없는 사회풍자부
너무나 배가 고파 아사 직전인 아프리카 소년의 앞에 신이 나타나 소원을 말하라고 했다.

"미국과 아프리카를 바꿔 주세요."

미국과 아프리카는 이름이 바뀌었다.

너무나 배가 고파 아사 직전인 아프리카 소년의 앞에 신이 나타나 소원을 말하라고 했다.

"미국과 아프리카의 돈을 바꿔 주세요."

아프리카는 달러화를 쓰게 되었다.

너무나 배가 고파 아사 직전인 아프리카 소년의 앞에 신이 나타나 소원을 말하라고 했다.

"미국과 아프리카의 환경을 바꿔 주세요."

잠시 후 인류역사상 최초로 아프리카에 토네이도가 작렬했다.

너무나 배가 고파 아사 직전인 아프리카 소년의 앞에 신이 나타나 소원을 말하라고 했다.

"미국과 아프리카의 정치를 바꿔 주세요."

아프리카는 부시의 지배 하에 있게 되었다.

너무나 배가 고파 아사 직전인 아프리카 소년의 앞에 신이 나타나 소원을 말하라고 했다.

"그냥 저를 미국에 살게 해 주세요."

소년은 미국 슬럼에서 굶어 죽었다.

교훈 : 말은 아 다르고 어 다르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있는 자를 돕는다.
  1. 민트
    부시의 지배 ㄷㄷㄷ
    북한 어린이가 미국과 북한을 바꿔달라고 하면 어케 될까요?
  2. 흠.. 이것이 사실이라면 좀 무섭군요.
  3. ㅎㅎㅎ 역시 오늘도 잘 웃고갑니다. ^^
  4. 신이 구해주기 싫은 듯.. ㅋㅋ
  5. 풉...웃기면서도 씁슬하군요.....ㅡ.ㅡ
  6. 그 후배
    교훈 : 미국이나 아프리카나 안되는 놈은 안된다.

    안되는 놈이라... 마르크스는 이런 종류의 사람을 프롤레탈리아라고 이야기했고 마오는 우찬찌지에라고 했지요ㅋㅋ ㄷㄷㄷ;;
  7. 아하핫. 오랜만에 승환님 개그. ^^
  8. 오랜만에 승환님식 멋진 풍자글이네요. 훌륭하십니다.
  9. ㅎㅎㅎ 승환님 이 유머 시리즈 승환님이 직접 만드시는거에요? 넘 재밌네요...
  10. 명확한 단어 선정으로와 정확한 의사 전달을 위해 노력하자.
    뭉뚱구린 표현은 안하느니만도 못하다.

    쌩뚱맞게 진지한 생각들>_<;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