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전이 그립다정전이 그립다

Posted at 2007. 11. 26. 22:54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내가 어릴 적, 그 때만 해도 한국은 전기 공급이 완벽한 나라가 아니었다.

가끔 동시에 아파트의 불이 나갔고 경비실에서는 정전을 알리는 방송을 했다.

어머니께서는 어디 숨겨 두셨는지, 촛불을 꺼내 오셨고,

우리 가족은 그 때마다 모여 앉아 정다운 이야기를 나눴다.

이제 더 이상 이 나라는 전기 공급에 문제가 있는 나라가 아니다.

덕택에 우리는 많은 것을 얻었지만,

또 동시에 많은 것을 잃어버리고 있는 것은 아닐까?

십년 만일까, 아니 넘었을테다, 오늘 전기가 나갔다.

촛불은 없었지만 오랜만에 라이터를 통해 새로운 풍경을 볼 수 있었다.

불편했지만 마음은 그 어느 때보다 편했다.
결론 : 기술과 과학의 발전은 마음까지 행복하게 하지 못한다.
전기세 연체하지 말자...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딩의 역습  (21) 2007.12.22
청량리에서  (27) 2007.12.03
정전이 그립다  (24) 2007.11.26
야동없는 후배  (48) 2007.11.25
낙타 취업  (35) 2007.11.22
한정적 용법  (22) 2007.11.21
  1. 그냥 차단기를 인위적으로 내려놓으시면 됩니다..

    전 정전으로 컴퓨터 작살날까봐.... 마냥 행복한 상상만 하기엔 너무 현실적으로 변한 거 같네요.
  2. ^^ 한 4년전에 큰 정전이 제가 사는 동네에서 2-3일동안 일어난 적이 있었습니다.
    가장 큰문제가 웃기게도 급수 더군요. 고층 아파트는 물펌프를 전기로 돌리는 시스템이라
    11층에서 지하 2층으로 물뜨러 다녔던 악몽이 생각납니다.
    • 2007.11.29 12:48 [Edit/Del]
      선진국이라고 무조건 좋을 것은 없군요. 땅덩어리가 넓어서 전봇대 하나 고치는데 시간이 걸려서 그런지도 모르겠습니다 ^^
  3. 기술과 과학의 발전은 마음까지 행복하게 하지 못한다... 루소의 <제 1논문>을 패러디한 건가요...?ㅋ
  4. 하지만 정전으로 작업이 날라갔을때의 정신적 충격은.....ㅁㄴㅇㄹㄴㅇㅊㄴㅇㄻㄴㅇㅊㄴㅇㄹ!!!!

    (이런 훈훈한 글에도 이런 댓글을 다는 저란 녀석은...)
  5. 정전이 잦으면 인구가 늘어나고,
    인구의 증가는 국가적인 차원에서는 이득일지 모르지만,
    육아에 대한 현실적인 압박과 경제적인 부담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을대로 치솟아 있는 우리나라 현실측면에서 봤을때는 가정경제에 치명적인 타격을 가하게 됩니다.
    결국 현실에 지쳐, '난 꿈이 없어'라는 소리를 되뇌이고 다니게 된다는 것이죠.
    결론적으로 제 생각엔 잃은 것 보단 얻은 것이 더 많다고 생각합니다.
  6. 맞아 예전엔 그랬었지 하면서 읽어 내려오다가
    역시! 마지막 반전에서 안습입니다....;
  7. 브라질레이루킥
    정전이 되도 노트북에 그녀는 돌아가죠...냥...
  8. 잘 내야죠. 플레이 스테이션 메모리 카드에 저장이라도 하는 도중에 정전이 되면
    흠좀무...
  9. paris33
    요즘 선거시즌에 전기연체기간을 늘려달라고 해야되지 않나요? 누구나 그런 경우 생길 수가 있는데...^^이럴땐 누구든 불편한 일상을 투털거리면 들어주는 미국산 민주주의가 아쉽네요^^;;
  10. 우연히 흘러들어왔다가 웃으면서 발자국 남깁니다. 저는.. 가스세 안낸적이 있었지요...가스 난방 자취방이었는데 겨울이어서......... 집에 노란 딱지 날라오고.....룸메이트랑 꼬옥 끌어안고 밤을 보냈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소금장수와 우산장수의 어머니 DJ소금장수와 우산장수의 어머니 DJ

Posted at 2007. 5. 10. 22:10 | Posted in 대안없는 사회풍자부

모 지역에서는 선생님으로 통하는 DJ라는 어머니는 두 아들을 두고 있었다.
첫째는 우산장수민주였으며 둘째는 소금장수노짱이었다
.
어머니는 매일 아들 걱정을 그칠 날이 없었다
.
비가 오면 소금장수 노짱이 걱정되었으며 날이 맑으면 우산장수 민주가 걱정되었기 때문이다.

걱정을 하고 있는 그에게 단순무식 오랜 지기 YS가 찾아와 조언하였다.
웬 걱정을 그리 하는가? 비가 오면 우산장수 민주가 잘 되니 좋고 날이 맑으면 소금장수 노짱이 잘 되니 좋지 아니한가
?”
시대의 닭대가리다운 조언이었지만 DJ도 나이가 나이인지라 이 조언을 받아들인다.

이후 우산장수 민주는 노짱의 성공을 시기하여 노짱을 몰아내려 하지만 실패하고 오히려 좌절을 겪게 된다.
민주는 계속해서 어머니께 노짱을 꾸짖으라 청하지만 YS의 단순무식 조언을 받아들인 DJ에게 그러한 청이 먹힐 리 없었다
.
그러던 중 수십년만의 장마로 노짱은 소금장사를 말아먹게 된다
.
한편 민주는 다시금 힘을 키우려 했으나 이미 힘을 잃은지라 그저 노짱의 실패를 고소해할 뿐이었다.

두 아들이 모두 힘들게 되자 DJ는 다시금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었다.
이 때 늘상 싸우다가 정이 들어 동거까지 했던 동네노인 JP가 찾아온다. 그는 처세의 달인인만큼 복안을 알려준다
.
두 형제보고 그만 좀 싸우고 이제 힘을 합쳐 비 올 때는 우산을 팔고 맑을 때는 소금을 팔라고 함이 어떠한가
?”
이에 감명받은 DJ는 두 아들을 불러 힘을 합하라 청한다.

그러나 고집이라면 둘째라도 서러울 이들이 다시금 화해를 할 리 없었고 결국 이들은 각자의 길을 걸어간다.
이로 인해 어머니는 시름시름 앓아눕게 된다. 가끔 아들들이 찾아왔으나 치매 걸렸나 확인하고 돌아갈 뿐이었다
.
그러던 어느 날 노짱이 울면서 잘못했다고 빌었다
.
어머니는 반가움보다 의아함이 앞섰다
.
얘야, 갑자기 왜 이러느냐? 넌 그래도 아직 형보다는 상황이 낫지 않느냐
?”
노짱은 서럽게 울면서 대답했다.

 



제 아들들이 모두 집을 나갔습니다.”

 

  1. 이 쪽으로 재능이 탁월하시군요... 그럴싸 하구 재미납니다... :)
  2. 창훈
    과연 올해 말은 어떻게 되는거지..;
  3. 굳이 뉴스위크에 실렸다는 논설 내용이 아니더라도, 대한민국의 민주화와 개혁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대통령인것만은 틀림없다고 생각합니다.
    쉽지 않은 길이란걸 알기에, 저는 어제부터 존경하기로 결심했습니다.
  4. 오옷~ 대단하신 재능! 풍자 다음 편 소재로 한나라당 이-박 다툼은 어때요? ^^
  5. 역시 승환님! 대단하십니다!
  6. ㅎㅎㅎㅎ 쵝오!
  7. 풍자에 일가견이 있으신 것 같은데요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