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언어영역 포스팅본격 언어영역 포스팅

Posted at 2010. 1. 22. 21:27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오늘 '좋은 주말'이라는 의문의 메일을 받았다. 내용인 즉... 

(전략) 영국의 낭만주의 시인 셸리(Shelley)의 시 Ode to the West Wind에 보면 ‘겨울이 오면 봄은 멀지 않으리..’라는 구절이 있습니다. 고단하고 어려운 시절이 지나가면 먹구름 걷히듯 그 열매가 따라 올 것이라고 믿으며… 주말 잘 보내세요.

다들 알겠지만 본인은 자기 자랑을 무지 좋아한다. 단지 내놓을 게 없어서 찌질하게 엎어져 있을 뿐이다. 그런데 이 시를 보는 순간 내 자랑을 할 거리가 생각났다.

바로 본인은 언어영역 118잠(120점 만점)이라는 사실이다! -_-v

그렇다, 리승환은 이런 아이였던 것이다!!!


물론 내가 수능 볼 때는 원채 쉬워서 하나 틀리고도 2% 밖으로 밀리는 개떡같은 시험이었고, 수학 점수는 뭐 ㅋㅋㅋ고 과학탐구는 ㅎㅎㅎ고-_- 덤으로 나이 먹고 점수 자랑하는 것만큼 찌질한 것 없다지만 어쩌겠는가. 난 찌질하고 이런 거라도 자랑하지 않으면 자랑할 게 없는데. 여하튼 감동에 본인은 바로 메일을 작성하기 시작했다.

안녕하세요, 언어영역 118점(120점 만점) 이승환입니다.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질 수 있다더니, 제가 하나 틀릴 수도 있네요 ^^;

뛰어난 언어능력을 발휘해 좋은 시구 하나 소개해 드릴게요 ^^;

오 감 도 - 시 제1호

13인의아해가도로로질주하오
(길은막다른골목이적당하오)

제1의아해가무섭다고그리오
제n의아해도무섭다고그리오.
(이하는 귀찮으니 대충 GW-Basic의 for next 구문을 써서 13까지 만들길... C나 자바 따위는 모름)

13인의아해는무서운아해와무서워하는아해와그렇게뿐이모였소.(다른사정은없는것이차라리나았소) - 이하 후략

그러자 누군가가 이 병신맛 나는 자랑을 트위터에 올렸다. 


글로벌 서비스를 통한 글로벌 자랑질에 본인은 잔뜩 고무했다.

그야말로 인생 최고의 순간

이대로 죽어도 좋았다.


영감님의 영광의 시기는 언제였죠?


난 지금입니다!!



난 지금입니다!!!


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





아 씨방... 내가 뭘 잘못 했는지......


아악... 열폭이 멈추지 않아!!!


그리고 결정타...

씨발놈아, 애들은 놀면서 크는 거야... 이 형아는 아침부터 밤까지 맞아가면서 놀았단다.
그래도 형 잘 컸어... 너보다 훨씬 잘 나가... 볼래?


이거 스투닷컴 건데 하여간 찾기 귀찮아서 그냥... 여튼 난 이렇게 산다...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꿈 : 결혼과 신문구독의 공통점  (21) 2010.03.31
레알 쿨가이 유인촌  (13) 2010.03.22
본격 언어영역 포스팅  (28) 2010.01.22
본격 유신론 포스팅  (23) 2009.12.17
비굴의 심리학  (14) 2009.11.04
본격 짤방 포스팅 vol.1  (25) 2009.09.09
  1. 하도 오래되어 기억도 가물가물하지만... 영국 소설가 제임스 조이스는 '의식의 흐름 기법'이라는 새로운 소설구조를 도입했죠. 마치 조이스처럼 의식의 흐름 기법으로 포스팅을 하신 것같은데... 너무 심오하여 그런지.. (혹은 다른 이유겠지만) 당최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는...대화란 통해야 하거늘.. 주말동안 푸욱 쉬세요!
  2. 에효.. 저도 열폭해야 하네요.. 저도 수능봤을 때에 몇점이었더라..?ㅋㅋㅋㅋ
  3. 난지금이라니까!
    아놔 언어영역이 뭐임?
    학력고사 세대라서...

    글이 언어영역118점부터 이해가 안 됨.
  4. 내용인 즉 -> 내용인즉 (띄어쓰기 오류)
    118잠 -> 118점 (오타도 실력)
    원채 -> 원체 또는 워낙

    118점 어떻게 맞았을까?
  5. 대야새
    승환동무를국회로 ㅎㅎㅎ
    말빨하난 끝내주겠네!!!
  6. 13인이 '의아해' 하더군요. 만점자는 발견할 수 있습니다 ㄳ
  7. 뷁뷁 ㅎㅎ
    난 120점.. 그러나 재수..ㅠㅠ
  8. 전 언어영역 표준점수가 120점...
  9. 인생에 점수가 다 뭔 소용이냐.
    점수의 반대로 풀리는게 인생이더라.
    난 졸라 잘 풀릴듯 하하하
  10. 비밀댓글입니다
  11. 만자
    저때 수능만점이 몇십명이었잖아
  12. 저 수능 언어영역 만점자입니다!!
    저 수능 언어영역 만점자입니다!!



    죄송합니다...
  13. 나 수능 1세대. 언어 60점 만점. 외국어 40점 만점....캬캬캬...

    .
    .
    .

    수리영역 8점.....................
  14. 시아와새
    저 하고...동갑이셨군요..전 120점..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수능의 추억수능의 추억

Posted at 2008. 10. 26. 10:16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벌써 8년전 이야기를 얼마 전 술자리에서야 알게 되었다.

당시 고득점을 자랑하던 내 친구 최군과 나는 한 교실에 배정되었는데 그 친구의 절친한 친구 김군이 그에게 언어영역 답안을 좀 보여달라고 했단다. 최군은 김군의 일생이 걸린 시험이기도 하고 절친하기도 했던지라 오케이를 했다. 그리고 최군은 의리를 지킨답시고 문제지에 엄청나게 크게 답을 체크했다.

그리고 언어영역 종료

최군 : 봤나?

김군 : 못 봤다.

최군 : 왜?

김군 : 아니... 저 감독관이 자꾸 너한테만 붙어 있잖아.

최군 : 그럼 저기 건너편 놈 답이라도 보지. 쟤한테도 이야기해서 저 놈도 되게 크게 체크했는데.

김군 : 응. 그렇기는 한데...

최군 : 근데?

김군 : 쟤는 좀 무식하게 생겨서 믿음이 안 가.

그리고 김군은 재수를 했다는 알흠다운 이야기.
결론 : 시험은 실력껏 봅시다.
진짜 결론 : 그 무식하게 생긴 놈이 바로 접니다. orz......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명박과 떡볶이  (26) 2008.11.01
동아일보, 교리츠재단 콘테스트 수상했습니다  (36) 2008.10.29
수능의 추억  (6) 2008.10.26
일탈의 미학  (8) 2008.10.23
첫 토익 결과  (28) 2008.10.20
대가족의 탄생  (14) 2008.10.13
  1. 재수야...욕심있으면 다들 한번씩(?)하는걸요.
    김군님(?)도 아마 억울하진 않으셨을겁니다 =ㅂ=);;

    ...그러고 보니 저도 머리 나쁘게 생겼단 이야기는 좀 듣고 산편이내요...(먼산)
  2. (전 2년만에 토익보고 좌절하고 왔네요...하하하...........................orz)
  3. 민트
    공부따위 해서 뭐합니까....개나 줘야지.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