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지 야사 - 반동탁 연합삼국지 야사 - 반동탁 연합

Posted at 2008. 7. 24. 22:16 | Posted in 수령님 자작소설


동탁을 토벌하기 위해 수많은 제후들이 모였으나 화웅에게 막혀 한 발짝도 나아갈 수 없는 상황이 되었다.
모든 제후들이 모인 앞에서 조조가 한탄했다.

조조 : 이 많은 제후들 휘하에 화웅 하나 꺾을 장수가 없단 말인가!!!

원술이 끼어들었다.

원술 : 답답함 니가 나가, 이 개새야.

조조 : ......



모두가 침묵을 지킬 때 한 팔척의 장수가 앞으로 나오며 말했다.

관우 : 제가 화웅의 목을 베어 오겠습니다.

무명의 장수가 나서자 원소가 물었다.

원소 : 자네는 누구 휘하의 장수인가?

관우 : 저는 유현덕 휘하의 말 키우는 관우 운장이라고 합니다.

계급 사회에 찌들어 있던 원소는 크게 분개하였다.

원소 : 이런 쉽헐 놈의 새키가. 말이나 잘 쳐먹일 것이지. 어디서 이 자리에 설치고 지랄병이냐? get out of here, mother fucker.



가뜩이나 시뻘건 관우의 얼굴이 빨갱이가 되자 열린 사고를 가진 조조가 나섰다.

조조 : 이 장수의 덩치를 보아하니 왠만한 여자 5명도 하룻밤에 상대할 수 있겠구려, 한 번 믿어보도록 합시다.

조조의 말에 힘을 얻은 관우는 더욱 호기를 부리기로 했다. 그는 화장실로 달려가 엄청나게 큰 응가를 질긴 후 종이에 잘 싸서 다시 나타났다. XXXL 사이즈인 응가에서는 노릇노릇 열기가 넘쳐흘렀다.

관우 : 내 이 똥이 식기 전 적장 화웅의 목을 베 오리다.

관우는 그 자리에서 참수되었다.



그래도 분이 풀리지 않은 조조는 유비를 향해 따졌다.

조조 : 현덕공, 방금 미친 놈은 당신 휘하의 장수요?

유비 : 아니오.

장비 : 형님!!!

유비 : 형님이라니? 댁은 누구세요?

장비 : ......

부록 - 오관육참

관우가 잠시 조조 휘하에 있을 때의 일이다. 갑자기 심한 설사 기운을 느낀 관우는 말에 몸을 싣고 화장실로 말을 몰았다. 관문에 이르자 한 장수가 관우에게 신분을 증명하라 했다. 관우는 급한 마음에 그 장수의 목을 베고 화장실로 달려갔다 (*5) 관우는 여섯명의 목을 베고서야 드디어 화장실로 갈 수 있었다. 화장실에 나오자 조조와 장수들이 그 소식을 듣고 기다리고 있었다. 장수들은 입모아 관우의 목을 베라 했으나 만성 변비 환자인 조조는 너그러이 관우를 용서한다. 이 인연으로 조조는 이후 목숨을 구하게 된다.

'수령님 자작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21세기 선녀와 나무꾼 vol.1  (15) 2008.10.03
My sweet Russian Girl!  (9) 2008.09.20
삼국지 야사 - 반동탁 연합  (8) 2008.07.24
삼국지 야사 - 삼고초려  (12) 2008.07.10
어른돼지 삼형제  (9) 2008.01.14
주인과 하인  (12) 2008.01.08
  1. mike
    승에서 원소가 (정몽준 톤으로) "내가 지금 너한테 말했냐?" 했을 것도 같다능;;;
  2. 승환씨 삼국지 포스트를 볼때마다 이상하게 삼국지를 다시 읽어봐야 할것같다는 ㅜㅜ
    도대체 어디까지가 조크지?
  3. mike
    "정몽준 내가 너한테 물어봤냐" 로 네이버 하시면 나옵니당 ㅎㅎ
    돌발영상이었는데, 뉴욕총영사관 감사하는 문제로 정몽준이 본색을 보여주셨죠.
  4. 흠...흠... 제가 읽은 삼국지에도 조조는 언제 소식이 올지 모르는 변비환자였다고 나오더군요. 그래서 이름이 초조 -> 조조가 되었다능...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삼국지 야사 - 삼고초려삼국지 야사 - 삼고초려

Posted at 2008. 7. 10. 20:25 | Posted in 수령님 자작소설
2005년 1월 9일 쓴 글입니다. 쉐아르님께서 인생의 책으로 삼국지를 꼽기에 삼국지를 더럽힐 겸... -_-...

삼고초려



수경선생에게 제갈량의 이야기를 전해들은 유비는 관우와 장비를 데리고 제갈량의 초갓집으로 찾아갔다. 집을 돌보는 동자에게 유비는 물었다.

유비 : 여기가 공명선생의 댁이냐?

동자 : 댁은 누군데 초면부터 반말이슈?

유비 : -_-......

관우는 언월도를 치켜들었다. 동자의 표정은 순식간에 영업 스마일로 가득찼다.

동자 : 선생님께서는 화장실에 가셨습니다.

유비 : 그럼 곧 오겠구나.

동자 : 글쎄요... 선생님은 변비가 심해서 삼일 후에 오실지, 일주일이 지나야 오실지 잘 모르겠습니다.

유비 : -_-......

관우 : 형님, 신야를 그렇게까지 비울 수 없습니다. 우선 돌아가고 다음에 오도록 합시다.



한 달 후 그들은 다시 제갈량의 초갓집을 찾았다. 동자는 영업스마일을 활짝 띄며 말했다.

동자 : 죄송합니다. 선생님께서는 화장실에 가셨습니다.

관우와 장비는 엄청나게 분개했다.

관우 : 아니, 그 놈의 서생은 대체 뭔데 형님을 두 번이나 기다리게 하는 겁니까?

장비 : 어서 돌아가도록 합시다.

그러나 유비는 말했다.

유비 : 릴렉스, 릴렉스. 영웅호변이라는 말도 있지 않느냐? 다음에 다시 찾아 오도록 하자꾸나.



다시 한 달이 지난 후 그들은 다시 제갈량의 초갓집을 찾았다.

유비 : 오늘은 선생님이 계시냐?

동자 : 네. 지금 주무시고 계십니다. 깨워 드릴까요?

유비 : 아니다. 편히 주무시도록 놔 두도록 하거라.

그러자 다시 관우와 장비는 분개했다.

관우 : 아니, 대체 저 놈은 뭡니까?

장비 : 당장 깨우도록 하십시오.

유비는 침착을 잃지 않았다.

유비 : 인재를 구하는데 이 정도 공은 들여야 하지 않겠느냐. 허허허...

그리고 작은 목소리로 중얼거렸다.

유비 : 이런 개새...



세 시간 후 제갈량은 깨어나 동자를 호되게 질책했다.

제갈량 : 아니, 대체 저렇게 귀한 손님이 오셨는데 왜 깨우지 않았단 말이냐! 어서 음식을 내 오도록 하여라.

삼형제는 방 안으로 들어갔고 제갈량은 도올마냥 흥분해 떠들어대기 시작했다.

제갈량 : 북쪽은 조조가 다 해 먹고 남동쪽은 손권이 다 해먹었습니다. 그럼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느냐? 바로 익주와 형주를 해 먹어야 합니다. 알겠습니까?

기실 뻔한 소리이나 대개 무식한 CEO가 그렇듯 별 것도 아닌 말에 와닿는 바가 있어 유비는 크게 고개를 끄덕이며 기뻐하였다. 그 때 제갈량이 갑자기 배를 움켜쥐며 말했다.

제갈량 : 저... 잠시 화장실에 좀...

관우 : ......

장비 : ......

유비는 그 자리에서 제갈량의 목을 베어버렸다.


부록 : 오월동주

오나라와 월나라는 전쟁을 치르던 중, 설사에 걸린 오나라의 병사와 월나라의 병사가 동시에 공중 화장실에 들어서게 되었다. 그들은 서로 칼을 뽑아들려 했으나 너무 설사가 심한 나머지 팔이 후들거려 손을 쥘 수조차 없었다. 그러나 남은 화장실은 한 칸 뿐. 순간 그들은 눈빛을 교환한 후 함께 화장실로 들어갔다. 그리고 앞뒤로 엉덩이를 맞댄 후 함께 응가를 뿜어내기 시작했다.


'수령님 자작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My sweet Russian Girl!  (9) 2008.09.20
삼국지 야사 - 반동탁 연합  (8) 2008.07.24
삼국지 야사 - 삼고초려  (12) 2008.07.10
어른돼지 삼형제  (9) 2008.01.14
주인과 하인  (12) 2008.01.08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  (28) 2007.12.11
  1. 적벽대전 재미있을까요?
  2. ㅎㅎ 정말 '더럽'히시는군요 ^^;;
  3. 어리민쯔
    -_-;;; 유비가 울겠습니다...
  4. 잊고 있었네요. 이런 젊은이였단걸.. -_-;;;;
  5. 민트
    제가 밤 새면서 읽었던 남자들의 알흠다운 로망 삼국지를 이렇게까지 드럽게 만들어놔도 되는겁니까. ㅜ.ㅜ 지못미..
  6. ㅋㅋ 난 이 빨파노 색깔 이야기가 젤루 조아...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어른돼지 삼형제어른돼지 삼형제

Posted at 2008. 1. 14. 22:10 | Posted in 수령님 자작소설
유비, 관우, 장비, 세 마리 돼지는 도원에서 술을 퍼먹고 취한 채 의형제를 맺었다.
다음 날 기다렸다는 듯 늑대가 나타났다. 유비는 어서 짚으로 지은 집으로 피했다.
그러자 늑대는 제단을 쌓고 제사를 지냈고 곧이어 북동풍이 불어 집을 날려버렸다.

유비는 관우가 사는 통나무 집으로 가 문을 두드렸다.

유비 : 관우, 이 씨방새야. 문 열어!

관우 : 암호는?

유비 : ……

관우 : ……

유비 : 그런 거 없잖아! 개새야!

관우 : 미안하오, 형님. 형주를 지켜야 하오.

유비 : 이 종자도 모를 놈 색히가!

화가 난 유비는 도끼로 관우의 집을 부숴 버렸다.
둘은 함께 늑대에게 쫓기기 시작했다.

관우 : 죽으려면 혼자 죽지, 왜 나를 끌어들이시오!

유비 : 네 이놈, 우리 같은 날 태어나지는 않았어도 같은 날 죽기로 맹세하지 않았더냐!

관우 : 이상하게 소급 적용하지 마쇼!

유비 : 몰라! 일단 장비 집으로 가자!

유비와 관우는 벽돌로 지은 장비의 집으로 향했다.
둘은 황급히 장비의 집 문을 두드렸다.

유비 : 문 열어, 돼지새끼야!

장비 : 음……

관우 : 얼른 안 열어!

장비 : 누구세요?

유비 : ……

관우 : ……

장비 : 죄송하지만 종교 권유는 사양하오니…

유비 : 관우야!

관우 : 예, 형님!

관우는 기름을 장비의 집 굴뚝으로 붓기 시작했다. 그리고 유비는 기다렸다는 듯 불씨를 던졌다.

장비 : 크아아아아아아아아아악!!!!!!!!!!!!!!!!!!!!!!!!!!!!!!!!!!!!!!!!

결국 장비는 불 속에서 타 죽고 말았다.

유비 : 장비, 지못미… 으흐흐흑!!!

관우 : 같은 날 태어나지 못해도 같은 날 죽자고 약속했건만… 크허허헉!!!


결론 : 자식새끼도 믿지 말자유비와 관우는 이 경험을 바탕으로 석쇠구이를 개발해 잘 먹고 잘 살았다고 한다.

'수령님 자작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국지 야사 - 반동탁 연합  (8) 2008.07.24
삼국지 야사 - 삼고초려  (12) 2008.07.10
어른돼지 삼형제  (9) 2008.01.14
주인과 하인  (12) 2008.01.08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  (28) 2007.12.11
반전소설  (26) 2007.12.07
  1. 내가 쓰고도 참 제정신이 아닌 것 같은 글이다...
  2. 그러게...끝까지 읽고 나서 얘가 술마시고 썼나 싶은?그래도 재밌네. 갑자기 개그만화일화에서 서유기편이 떠오르는군.
  3. 김선생
    갑자기 늑대가 없어져서 조금 난감했습니다. ^^
    하여튼 술먹었을때는 괜한약속 하지 말아야됩니다.ㅋㅋ
  4. 이야기가 점점 우주로.

    어쨌튼 술은 무서운 거군요.
  5. 정말 장비 지못미▶◀군요ㅠ_ㅠ
    늑대가 갑자기 증발한 것이 조금 아쉽습니다ㅎㅎ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