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준비위원회 면접졸업준비위원회 면접

Posted at 2008. 11. 18. 17:06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김은미  남자친구 있음
 정수연  X
 이은미  X
 이창훈  꼼꼼함
 김성재  위원장
 박현호  자유인
참석은 못 했지만 한 장의 종이 속에 담긴 내용을 보고 모든 내용을 알 수 있었다.
참고로 위 셋은 여자, 아래는 남자. 당최 남자들 내용은 뭔지 알 길이 없다.

참고로 이 면접은 무려 7명 뽑는 데 6명이 참석함으로 그 의미가 제로였다.
그럼에도 면접을 강행한 이유는 이전 포스팅과 같고...
또 다시 그럼에도 우리가 아쉬워했던 이유는 다음과 같다.

선배 : 아... 여자애들 좀 많이 왔어야 하는건데.

승환 : 왜요?

선배 : 수영복 심사하려고.

승환 : !!!!!!

짤방이 없으니 허전해서 갱신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과장님 이야기  (16) 2008.11.24
초딩의 재림  (12) 2008.11.20
졸업준비위원회 면접  (14) 2008.11.18
양아치 애서가의 만담 릴레이  (24) 2008.11.15
함정 면접  (19) 2008.11.11
이명박과 떡볶이  (26) 2008.11.01
  1. X의 의미는 뭘까요?
  2. 간만에 와서 또 웃고 갑니다. 하하... 제가 보기에 X는 다른 의미인것 같습니다만..낄낄...
  3. 크흐흐, 빵 터뜨리고 웃었어요 ㅎㅎㅎㅎㅎ
    X에 정말 많은 의미가 담긴듯!!!
  4. 김선생
    이제는 엑스표 두개로도 웃게만드시는 경지에까지.ㅎㄷㄷ
    보렛 오랜만에 보내요. ㅋㅋㅋ
  5. 민트
    저 아저씨 무슨 영화 주인공인데..기억이; 여튼 옷이 참 압뷁스럽네요.
  6. 해색
    한국에선 '보랏 : 카자흐스탄 킹카의 미국문화 빨아들이기' 라는 제목이야.
    보면 그냥 웃겨.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세상은 참 좁습니다세상은 참 좁습니다

Posted at 2008. 9. 1. 18:40 | Posted in 밝은세상 캠페인부
졸업준비위원회에 같이 일하는 형과 잠시 고향 이야기를 했습니다.

알고보니 제가 울산에서 중학교를 다닐 때 살던 아파트 상가 통닭집 아들이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짤방은 kidcherry님의 것을 불펌...

ps. 나쁜 짓 하지 말고 삽시다
  1. 울산 어느 중학교 나오셨나요?
    동향이라 반갑네요^^;;
  2. ㅋㅋ 나쁜짓 하고 살면 안됩니다. 맞아요 네~ ㅋㅋ

    아니 근데 졸업이라면.... 딱히 즐겁지는 못하시겠군요..ㅠ_ㅠ
    그럼 힘내시란 인사와 함께!! 비가 너무 많이 오는데 날이 제법 쌀쌀합니다.
    감기 조심하셔요~^*^
  3. 졸업준비위원회란것도 있군요~!;
    전 졸업 어케 하는지 몰라서 학교에 물어봤네요 오늘-_-;
    12월달에 신청하는거라고하더군요..쿨럭;
  4. 민트
    오오...통닭집 아들. 부럽네요.
    어릴 땐 슈퍼집, 통닭집, 빵집 자식들이 부러웠어요. ㅎㅎ
  5. 울산이라면... 짱씨앤셩?
  6. 갑자기 통닭이 땡긴다능.. ㅡ.ㅡ;
  7. 아무 생각 없다가 위 덧글보고 급하게 치킨을 갈망하게 된 1人
  8. 추우승
    헉...울산이셨네. 저도 초등학교 2학년때까지 울산입니다. 이화유치원-강남국민학교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면접의 이유면접의 이유

Posted at 2008. 8. 30. 08:53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어제 졸업식이 있었는데 끝나고 알게 된 사실이 제가 올해 유일하게 면접 없이 졸업준비위원회에 들어 온 케이스라 하더군요. 저는 제 친구가 두목이라 프리패스했습니다만 여하튼 무슨 질문을 하느냐고 물었습니다. 랜덤으로 던진다고는 하나 대충 다음과 같은 질문이었습니다.

- 허리는 견실한가?

- 술은 잘 먹는가?

- 술 먹다가 옆 사람이 꼬장 부리면 어떻게 하겠는가?

- 스타크래프트 팀플 중 같은 편이 공격 당하면 도와주겠는가, 적군 빈 집을 공격하겠는가?

- 여자친구는 있는가?

대체 면접이 필요하기는 하냐고 물었습니다. 필요 없다고 하더군요. 왜냐하면 항상 경쟁률이 1:1이기 때문입니다. 유일하게 한 번 2:1이 있었는데 한 사람이 술이 덜 깬 상태로 슬리퍼에 반바지를 끌고 와 사실상 1:1이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대체 왜 면접을 치르는지 물어보자 한 선배는 고뇌에 가득 찬 얼굴로 대답했습니다.

우리가 평생 언제 한 번 면접관 되어 보겠어...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림치마를 지지합니다  (25) 2008.09.04
삼촌댁의 비밀  (6) 2008.08.31
면접의 이유  (15) 2008.08.30
곰인형의 비밀  (23) 2008.08.29
펄사마의 촌철살인  (8) 2008.08.06
원빈과 현빈  (13) 2008.08.02
  1. 민트
    졸준위군요.ㅋㅋ 저에겐 학사모와 가운을 주는 곳으로 인식 되네요.ㅋ
    열심히 하세요. ^.~
  2. 고뇌에 가득찬 얼굴이 인상적이군요 ^^;
  3. 전 또 기업 면접인줄 알고... 나름 기대했네요
  4. 언제 졸업하시나요? 졸업준비위원회 사무실에서 바둑이나 두고 기타나 치는 것 아닙니까? ㅋㅋㅋ
  5. 아무튼
    항상 유쾌한 웃음을 주십니다.
    정도 승환님처럼 유머가 있는 사람이었음 좋겠군요.ㅎ
  6. 이제 학창생활을 접으시면서 블렉홀로 입장하시겠군요.ㅎㅎ
    아무쪼록 졸업위원회 확실하게 즐기시기를..근데 제목이 좀 야동스럽군요.ㅎㅎ
  7. 졸준두목
    면접의 이유는.

    정확하게 말해 너를 거르기 위함이지ㅋㅋ

    대타도 안구하고 어디 근무를 째!!!!!!!!!!!ㅋㅋ

    간만에 왔다 간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곰인형의 비밀곰인형의 비밀

Posted at 2008. 8. 29. 02:08 | Posted in 수령님 생활일지
지난 주부터 졸업준비위원회에서 일하게 되었다.

졸업준비위원회 방 안에 곰 인형이 있었다.

참고로 졸업준비위원회는 모두 남자다.

나는 신입 주제에 뻔뻔하게 말했다.

"이거 외로워서 대용으로 놔 둔거 아니야?"

라고 하며 나도 모르게 곰인형의 가랑이 사이로 손을 들이 밀었다.

쑤욱...

놀랍게도 곰인형의 가랑이 사이는 큰 구멍이 나 있었다.

할 말을 잊은 나는 그저 곰 인형의 구멍 안으로 밀어 넣은 손을 주물럭거렸다.

그 때 한 친구가 말했다.

"야, 그거 전에 일하던 여자애가 놓고 간 건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론 : 최근 술에 절어 멀쩡한 글 쓰기가 힘듭니다 -_-;

'수령님 생활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촌댁의 비밀  (6) 2008.08.31
면접의 이유  (15) 2008.08.30
곰인형의 비밀  (23) 2008.08.29
펄사마의 촌철살인  (8) 2008.08.06
원빈과 현빈  (13) 2008.08.02
재치는 위기를 이긴다  (7) 2008.07.29
  1. 잘 이해가 가지 않습니다.
    우매한 저를 위해 자세한 설명을 부디...
  2. 최준영
    여자가 아니라 남자라고 해야하지 않나?
  3. 저도 이해가 잘 안가네요.
    알쏭 달쏭??
  4. ...?? 이게 뭔가요..-_-?
  5. 비밀댓글입니다
  6. 민트
    뭔 얘긴지.. 곰인형 봉합수술이나 시켜주세요. 배 터짐 불쌍해 보임.
  7. 이렇게나 사랑스러운 뻘글이라니요.
  8. 전 웃었...

    뻥입니다. 웃을 수가 없네요. 왠지 슬퍼졌습니다. ㅜ ㅜ
  9. 주물럭거린다에서 웃다가
    아래를 보고 갸웃 ㅡ.ㅡ;

    수도를 좀 더 하고 오겠습니다;
  10. 갈수록 포스팅이 섹시해져서 넘 조아효(?!). A.A. 모임이라도 한 번 ㅋㅋ
  11. 졸두
    그 인형 사실. 나의 Ex뷁ㅇ거ㅑㅁ너이ㅏ런미아 이꺼.

    그렇다고 구멍은 내가 낸게 절대 아닐세-_-;;ㅋ
  12. 미소녀
    한소녀가 곰인형을 발견하여 곰인형의 가랑이사이로 손을 집어넣었다.
    놀랍게도 곰인형의 가랑이 사이는 큰 구멍이 나 있었다.
    할 말을 잊은 나는 그저 곰 인형의 구멍 안으로 밀어 넣은 손을 주물럭거렸다.
    그 때 한 친구가 말했다.
    "야, 그거 전에 일하던 여자애가 놓고 간 건데."
    라고하여 큰 충격을 받은 소녀의 얼굴을 그린것같다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