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흥부전 vol.121세기 흥부전 vol.1

Posted at 2009. 10. 17. 11:59 | Posted in 수령님 자작소설
놀부 : 흥부야.

흥부 : 네.

놀부 : 나가거라.

흥부 : -_-

놀부 : 이 집은 내 명의로 되어 있단다.

흥부 : 우리는 피를 나눈 형제입니다.

놀부 : 그건 니 사정이고.

흥부 : -_-......

놀부 : 너야 둘째치고 니 애만 아홉인데 그걸 20평도 안 되는 아파트에서 어이 키운단 말이냐?

흥부 : 지금껏 이 좁은 집에서 잘 키워 오지 않았습니까?

놀부 : 그래서 아버지가 내게 명의를 물려 준 것 아니겠느냐?

흥부 : -_-......


놀부 : 애새끼가 백수 주제에 애는 뭘 그리 많이 쳐 낳아가지고...

흥부 : 각하께서 애를 많이 낳으라 하더이다, 보조금도 준다고...

놀부 : 이건 뭐 병신인가-_-

흥부 : -_-.....

놀부 : 가서 대운하나 파라. 희망근로인가 뭔가 하드만...

흥부 : 대운하가 아니라 4대강입니다.

놀부 : 이런 새끼가 좀 많아야 이 나라가 빨리 망하고 새롭게 시작할텐데.

흥부 : -_-......

놀부 : 남는 시간은 한나라당 댓글 알바하고 괜찮네.

흥부 : -_-......


놀부 : 댓글은 세 개만 기억해라. 전라디언, 빨갱이, 수령님.

흥부 : 형님이 제게 이럴 수 있습니까?

놀부 : ㅇㅇ

흥부 : 정말 성의 없는 대답이군요-_-

놀부 : ㅋㅋ

흥부 : -_-......

놀부 : 좋다, 네 일곱 걸음을 걷는 동안 시 한 수를 읊는다면 내 너를 용서하도록 하지.

흥부 : 콩깍지를 태워 콩을 볶는다. 콩이 솥 안에서 울고 있다. 본래 한 뿌리에서 나왔는데, 어찌 이리 급하게 볶아대나?

놀부 : 이 새끼 한나라당 지지자 아니랄까봐 시작부터 표절이네.

흥부 : -_-......


놀부 : 근데 니 대가리에 그건 어이 알았느뇨?

흥부 : 네이버 지식인이요.

놀부 : -_-.....

흥부 : 그러는 형님은 어떻게 알았차리셨는지요?

놀부 : 구글링.

흥부 : -_-......

놀부 : ^-^;;;

흥부 : 대한민국 3%가 사용한다는 그 구글리안이셨군요.

놀부 : 아이폰도 예약해 놨지, 후후후... 엣지놀부라 불러라. -_-b

흥부 : 그런 부르주아가 돈 때문에 동생과 아이들을 내쫓다니...-_-

놀부 : -_-......


흥부 : 형님...

놀부 : 나도 마음이 아프다.

흥부 : 저는 배가 고픕니다-_-

놀부 : 아직 안 쫓아냈잖아-_-

흥부 : -_-......

놀부 : 그러니까 나는 너를 쫓아낼 수밖에 없느니라.

흥부 : 뭔가 논리적이군요.

놀부 : -_-..... 이 새끼, 뭔가 병신같지만 멋있다. 넌 정말 한나라당에 어울리는 인재구나-_-.

흥부 : -_-......


놀부 : 자, 그럼......

흥부 : 고소할겁니다.

놀부 : 한나라당 지지자가 권력이 돈 편이라는 사실을 아직도 깨닫지 못하다니...

흥부 : -_-......

놀부 : 정말 이런 병신만 좀 없어져도 이 나라가 살만한 나라가 될텐데.

흥부 : 그렇게 이야기하는 형님이야말로 전형적인 강남 좌파가 아니십니까?

놀부 : 어, 맞아.

흥부 : -_-.....

놀부 : 후후후... 그래도 난 진보신당에 열심히 당비를 낸다는 명분이 있다.

흥부 : -_-

'수령님 자작소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본격 진보 소설 vol.2  (10) 2011.02.07
본격 진보 소설 vol.1  (6) 2011.02.06
21세기 흥부전 vol.1  (34) 2009.10.17
전우의 물통  (22) 2009.01.29
오수의 개죽음  (16) 2008.11.26
21세기 선녀와 나무꾼 vol.2  (12) 2008.10.11
  1. 구글링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흥부의 시는 조식의 시였던가요?; 암튼 재미있네요 ㅋ
  2. 대야새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3. 실컷 웃고나니 좀 씁슬하네요...
  4. 씁쓸하군요. ㅋㅋㅋ
    나는 시골자퐈
  5. 뭔가 유치하면서도 발랄한 게 멋있네요.
    대화체로만 역은 새로운 소설
    조만간 원고지 5000매의 장편소설을 기대하겟습니다.
  6. Vol.2 가 기대되용 ^^
  7. 추유호
    놀부를 응원하고 있습니다 -_-
  8. 주인장님의 전매특허인 짤방신공이 없지만 역시 재미있는...
    vol.2 에는 짤방도 함께 나오길 기대합니다.
  9. 뭔가 아주 재미있습니다.
    뭔가 뒷맛이 남는데
    뭔가 이상한 맛이군요.
    뭔가 ....
  10. 납작버섯
    놀부가 대세인가~?
  11. 재미는 있습니다만...
    근무시간에 이런 거 망상하고 있다고 두목누님이 뭐라 안하시더이까? ^_^
  12. 저련
    릴레이질이나 합시다. 주제는 "내게 문화좌빨은 뭔가, 문화적 취향에서의 좌빨질이란 도대체 뭔가" 이거. 저도 생각 정리좀 해야 하는 듯하니 지금 있는건 대충 그런 생각을 했다 정도로 두고, 고친걸 트랙백으로 보내죠.
  13. 이게 뭐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4. 마오
    ㅋㅋㅋㅋ 좌파질도 일종의 유행이구낭...
  15. 다음편에서는 쥐(?)와 제비(?)가 나오겠군요?
  16. ㅋㅋ
    재미있군요..
  17. 나그대
    오랜만에 들렸는데... 이 글의 주제는 아이폰을 예약한 승환님이군요.
    원하시는 댓글 달아드릴께요.

    부럽습니다.
    고로 전 졌습니다.
  18. 아~~
    쥔장님은.. 정말 웃기는 짬뽕이셨군요. ㅋㅋㅋ
    웃다가 죽는 줄 알았습니다. 정말 즐겁네요.
    자주 들리도록 하겠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지성인과 나지성인과 나

Posted at 2007. 7. 13. 16:19 | Posted in 수령님 사상전집

나는 언제나 지성인이고자 한다. 그런데 사실 지성인은 사전에 등장하지 않는 개념이다. 그렇다고 있지도 않는 것을, 혹은 되지도 않는 것을 추구한다는 것은 아니다. 사전에 없다고 해서 그것의 개념정의가 불가능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비록 다소 자의적이라는 한계는 있지만 '지성'이라는 말이 분명히 존재하는 한 나름의 정의를 내리는 것은 가능할 것이다.

나름 '지성인'이라는 개념의 의미를 정의하기 위해 이와 개념적, 조어적으로 비슷한 단어인 - 의미상 개념으로는 그렇지 아니할 것이다 -  지식인을 먼저 논해보자.
지식인이란 사전에 따르면 일정한 수준의 지식과 교양을 갖춘 사람. 또는 지식층에 속하는 사람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그리고 교양학문, 지식, 사회생활을 바탕으로 이루어지는 품위. 또는 문화에 대한 폭넓은 지식이라는 의미를 지닌다. 이 정의에 따르면 교양은 사실상 지식을 포함하고 있는 단어다. 이들 정의에 따르면 지식인의 의미는 교양인으로 바꾸어 이야기할 수 있다.

그렇다면 과연 지식인, 교양인을 지성인이라고 불러도 문제가 없을까? 이를 위해 知性人의 性에 초점을 맞추어 생각해 보자. 여기서 性은 性品을 의미한다. 성품이란 영어로 nature, disposition, temper, temperament;(a) character 등으로 번역되나 그 무엇으로도 표현할 수 없는 동양 고유의 언어이다. 이는 사전에 따르면 사람의 성질이나 됨됨이를 의미한다. 즉 지성인은 지식인(교양인)과 달리 그것이 단지 서술적, 이론적 앎에 그치지 않고 그것을 자신의 성질로 체화한 사람임을 추측할 수 있다. 이는 좀 더 적극적으로 말하면 사르트르가 지식인을 위한 변명에서 주장했던 지식인의 개념에 가까운 것으로 굳이 성품이라는 동양 특유의 단어를 빌리지 않고 표현한다면 실천 지식인이라는 어휘가 적절할 것이다.


그렇다면 나는 과연 지성인으로의 삶을 견지하고 있는가? 물론 이는 지성인이 완성형이 아닌 삶의 과정이라는 전제를 가지고 답하는 것이다. 그러지 않고서는 이러한 박한 지식을 지니고 소극적인 자세로 살아가며 스스로가 지성인인지 묻는 것 자체가 우스운 일일 테니까. 내가 지성인다운 일을 하고 살아갔는가? 혹은 그렇게 살아갈 것인가?’라는 질문은 나는 교양을 얻기 위해 노력하는가? 노력할 것인가? 또한 그것을 체화하여 삶 속에서 실천에 옮기려고 노력했는가? 혹은 노력할 것인가?’라는 질문으로 바꾸어 묻는 것이 된다. 그리고 이에 대한 답변으로는 부끄럽게나마 그러했으며 그렇게 할 것이라고 대답하고 싶다. 비록 이러한 이야기를 내세우기에 내가 부족한 것은 잘 알고 있으나 이것은 내 삶의 대원칙 중 가장 중요한 것이기 때문에 부정하고 싶지는 않다.


나는 이러한 지성인의 길을 걸어오며, 혹은 걸어가려 하며 어떠한 일을 해 왔고 어떠한 일을 하려 하는가? 나는 이 질문에 대해 이렇게 스스로를 부단히 성찰하며 살아가는 것이 지성인다운 행동이었으며 앞으로도 취할 지성인다운 행동이라고 답하고자 한다. 물론 이것은 전혀 대단할 것이 없다. 왜냐하면 이것은 지성인의 구체적 행동이라기보다는 오히려 그 개념 그 자체, 가장 기본적인 출발점에 해당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어떻게 보면 아무것도 해낸 것이 없는 인간이 할 수 있는 가장 유치한 변명이라 할 수도 있을만큼 소극적인 답변이다. 사실 이것을 통해 내가 얻은 것이 얼마나 되겠는가? 내 체험의 넓이와 사유의 깊이는 좁고 얕기 그지없는데. 또한 미래의 가능성은 그야말로 아무도 모르는 것이고.


그러나 아무것도 얻지 못하더라도 최소한 이런 초심이 있는 한 다시 시작할 곳은 남아있다. 지성인으로의 초심이 내 내부에 존재함은 내 스스로가 완성형으로써의 지성인은 되지 못할지언정 과정형으로의 지성인으로는 남아 있는 수 있음을 의미한다. 물론 그것이 완성형 - 그것이 존재하건 않건 - 으로의 지성인이 됨을 보장하는 것은 아니지만 중요한 것은 중심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는지, 그리고 그 중심의 가치는 올바른지의 여부이다. 그러한 측면에서 지성인으로써 지녀야 할 초심은 삶의 초석으로써 더없이 훌륭한 그것이라 생각한다. 물론 이것은 어떠한 결과물로도 이야기할 수 없다. 그저 내 삶으로 온전히 증명해 나아가야 할 것이 아닌가 한다. 그렇기에 더욱 놓을 수 없는 것이다.

  1. 태도와 과정으로서의 지성인과, 축적된 결과로서의 지식인을 가르자면, 지성인은 결국 스스로의 만족 측면과 남들의 인정이 다 필요할 듯 합니다. 계속 정진하시면 원하는 위치에 다다르겠지요. 화이팅! ^^
    • 2007.07.16 01:02 [Edit/Del]
      분명 본질적인 측면도 중요하지만 갈수록 들의 인정을 받는다는 측면에서의 테크닉 역시 무시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언제나 소중한 조언 감사합니다.
  2. Inuit님과는 다르게...

    다 못읽었습니다. 죄송.
    웹상에서는 글을 읽는다는게 아직 어렵네요. 더구나 이해를 해야만 하는 글은 3줄이상 불가능. 에혀
  3. 비밀댓글입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